본문 바로가기

뮤비

중식이 - 야동을 보다가




곽주림의 "노란참외" 이후 이렇게 솔직하고 과감하고 웃기고 슬픈노래는 처음이다. 게다가 중독성이 강해 반복해서 듣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