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03 도개면 다곡 [땅재묵집] 방문기


교회분들과 피정갔다가 점심시간에 땅재 묵집에 들렀다.

구미 일선리문화재마을에서 군위가는 길목에 있는 묵집인데 전국적으로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구미에서 [도개다곡묵집]은 쪼매 유명하다.

체인점도 몇군데 있고 나도 고아읍에 있는 묵집은 두어번 가본적이 있다. 그런데 원조인 집은 어떨지 궁금했다.

원조집은 첨에는 컨테이너박스에 묵집을 차려 제법 이름이 알려진후 체인점이 여러군데 생기고 예전만 못하다는 소문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원조 묵집은 못가보고 우리가 간 곳은 수녀님 추천으로 간 집인데 다른 묵집보다는 맛있었다.


군위가는 길로 가다보면 묵집이 많이 보인다. 그중에 노란간판의 땅재 묵집을 찾았다.





이집도 컨테이너 박스로 만든집. 안에는 시골집처럼 되어 있었다. 아내는 별로 안좋아할듯. 왜냐면 나는 맛만 있으면 외관이나 안에 청결도나 이런거 안따지는데 아내는 아무리 맛집이라도 가게가 지저분하면 별로 맘에 안든단다.

나는 정겹고 좋은데. 간판에는 홍어삼합이 있으나 홍어삼합이 주종은 아닌듯 하여 시키지 않았다.


된장, 쌈장 이런  장류도 팔았다. 도토리묵, 매밀묵이 주력인데 도토리묵이 그날은 주문이 안돼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매밀묵 선택.




비쥬얼은 사실 별거 없다. 묵이 다 그렇듯 매밀묵, 깨소금, 김가루, 육수. 끝.

육수는 뭘로 맛을 낸건지 깔끔하고 시원했다. 수녀님께 여쭤보니 멸치육수 같다고, 내생각에도 멸치같다.

반찬으로 취나물, 고사리, 무생채 무침, 다른 나물이 몇가지 나왔는데 이름은 다 모르겠고 암튼 다 맛있었다.


장모님이 가끔 묵을 만드는걸 봐서 묵이 손이 많이 간다는걸 안다. 도토리를 구해서 그걸 갈아서 또 고체화 시키는데 몇단계가 필요하더라.

이렇게 중간과정이 까다롭지만 맛있는 매밀묵을 먹게되어 좋았다.

이런 토속음식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번쯤 찾아가보셔도 괜챦을것 같다.

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