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해드폰 앰프는 계획에 없었는데 충동구매로 사게 되었다. 

핑계를 대자면 하이파이맨 RE00와 클립쉬 온이어 프리미엄 해드폰에 새 생명을 불어넣어 주고 싶었다고나 할까.

잘 사용하지 않는 해드폰이 앰프가 있으면 살아날 것 같았다.

타격감도 더 좋아지고. ^^





현재 쓰고 있는 폰이 아이폰 6S라 궁합을 좀 보았다. 

3.5파이가 살아있는 마지막 디바이스라 음질쪽에서는 먹고 들어가긴 하지만 오디오 테크니카의 음장효과를 넣으면 직결하는 것 보다 타격감 있는 소리를 들려주었다.

따스하고 플랫하고 정직한 소리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좀 과하다 싶긴 하겠지만, 나같이 메탈이나 힙합을 듣는 취향의 사람에게는 즐거움을 배로 업글 시켜주는 시원한 소리를 뽑아준다.





크기는 한손으로 잡으면 넉넉하게 손이 남는 작은 크기다. 생각보다 작아서 좀 놀랐다.

이어폰은 꼽으면 되고 동그란 돌리는 휠이 볼륨을 줄이고 높이는 역할을 한다.





디스플레이 창은 꺼져있을때 번쩍거리는 거울과 같다.

그냥볼때는 번쩍거려서 좀 있어 보인다. ㅎㅎㅎ





뒷면에는 AM3D, AAC, aptX지원이라고 글귀가 붙어있다. 다양한 포맷을 지원해서 좋다.

특히 AAC지원은 짱. 요즘은 벅스에서도 AAC 256kbps지원 해줘서 벅스와의 궁합도 좋을것 같다.

AAC 256kbps는 MP3 320kbps와 용량도 비슷하지만 음질은 FLAC수준이라고 하니 용량 걱정하는 사람들에겐 축복d의 포맷인 셈.

아이튠즈로 포맷할때 주로 나도 AAC로 리핑한다.





기기의 우측편에는 이팩트버튼, 곡넘김, 되돌림, 재생/일시정지 버튼이 있다.

조작하기에 큰 어려움은 없었고 음장을 전환할때는 이펙트 버튼을 누르면 플렛, 어쿠스틱등 다양한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주로 오디오테크니카의 장점을 잘 살린 타격감 짱인 소리를 듣기위해 어쿠스틱 모드에 놓고 사용을 하고 있다.





들었을때 무게도 제법 가볍다. 스펙상으로는 29g으로 30g도 안되는 가벼운 무게이다.

소지하고 셔츠에 꼽고 다닐때도 부담없는 무게이다.





단, 단점이 있다면 싸구려같은 유기EL 디스플레이까지는 용서가 되는데 한글지원이 안되서 ㅠㅠ 곡제목이 ㅁㅁㅁ으로 나온다.

영어와 일어제목은 잘 출력됨.


그거 빼고는 가볍고 블루투스 리시버도 잘되고 좋은것 같다. 

Leave a Comment

라쿠덴발 x230t를 아주 잘 쓰고 있다가 속도가 쪼매 느려지는것 같아서 msata ssd를 추가하기로 맘 먹었다.

추가한 제품은 타무즈 mx380 msata 256gb/ssd.

840 evo와 하이닉스 제품만 빼고 그게 그거라고 해서 대충 11번가에서 싼놈으로 샀다.

11만4천원 정도 해서 적당한 가격에 산것 같다.


먼저 msata ssd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분해가 필요하다 뒷면에 보면 팜레스트 모양 아이콘이 표시된 나사 6개를 풀어주고 키보드 모양 아이콘이 표시된 나사 2개를 풀어주면 된다.







나사를 조심조심 잘 풀고 나서 키보드를 제거하면 된다.





키보드를 제거할때 케이블이 있는데 그건 살살 빼주면 잘 분리가 된다. 키보드를 이렇게 빼고 난 다음에 팜레스트를 들어내야 한다.







팜레스트도 손가락으로 살살살 들어올리면 빠진다. 중간 중간에 안되면 손을 이용하기보다 못쓰는 신용카드 같은걸로 틈새로 조심조심 집어넣어 들어올리면 된다.

어지간한 것은 이렇게 하면 다 잘 된다.





팜레스트까지 들어내면 내부가 드러난다. 내부에 펜쪽에 지저분하면 에어블로워같은걸로 청소해주면 좋은데 내 x230t는 좋은 환경에서 사용했는지 먼지가 별로없고 깨끗해서 다른 조치는 안했다.

기분이 짱 좋았다.

팜레스트 들어낸 곳에 고비3000과 무선랜 카드가 꼽혀있는데 고비3000만 전선 제거하고 살살 들어주면 빠진다.





고비3000과 무선랜의 모습. 






고비3000의 나사를 제거하면 살짝 들리는데 들리고 난 후에 그냥 빼내면 된다.




그리고 장착할 새로운 msata ssd를 끼워주면 작업은 끝난다.






ssd 끼워줄때 살살 끼우고 선정리도 깔끔하게 해주면 작업은 끝.

x230t는 분해하고 부품교체하기가 참 쉽게 되어있다. 그냥 살살하면 어렵지 않게 부품을 교체할 수 있을것이다.




부품장착 후 팜레스트 끼우고 키보드도 끼우면 된다.







빨콩도. 키보드도 예쁘게 잘 나왔다.








msata ssd를 끼운 자리에서 나온 MC8355 3G를 잡아주는 녀석인데 이동하면서 3g사용이 적고 주로 집안에서 사용해서 이녀석은 전리품으로 그냥 남았다.








윈도우를 깔고 나서 바이오스에 들어가서 부팅 순서가 있는데 장착한 msata ssd를 첫번째로 바꿔줘야 한다.

안그러면 기존에 있는 히타치 하드로 계속 부팅된다. 순서 조절은 +나 -로 하면된다.














바이오스 저장하고 나오면 설정은 끝이다.


이제 부팅하면 날라다니는 ssd로 부팅한다.


그냥 하드디스크와 ssd와의 차이는 엄청 크다. 요즘은 서브 노트북으로 x230t 사용할때 아주 만족하고있다.

나중에 메모리카드만 더 추가하면 완성체가 될 것 같다.

x230t 만세.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