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뷰

Ozzy Osbourne - Bark At The Moon

먹보91 2010.02.01 21:56

 

오지 오스본을 이야기할때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인물들이 바로 그와 함께 한 세명의 기타리스트들인데 이들은 하나같이 레젼드 급 실력과 포스를 지니고 있다.

아깝게 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천재이자 그의 가장 절친이었던 소울메이트 랜디 로즈와 랜디와는 다른 남성적인 공격적 리프와 트리키한 플레이로 앨범의 곡곡마다 메탈 간지를 뿜어냈던 제이크 E 리, 힘있고 거친플레이로 곡을 지배했던 젊은 천재 잭 와일드까지 하나같이 이름만 들어도 무게감과 아우라가 충만하다.

 

그중에 제이크 E 리는 행운아인 반면에 불운한 기타리스트 였다.

메탈계의 큰형님이자 거물인 오지에게 발탁된 기타리스트였던 동시에 메탈팬들에게 영원한 전설로 기억되는 랜디 로즈라는 거대한 인물에 가려져 충분히 그 실력을 평가 받지 못한 비운의 인물. 랜디에 대한 메탈팬들의 숭배가 제이크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부당하게 가로막았다는 말이 비약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이 앨범에서 제이크 E 리는 랜디와는 다른 자신만의 훌륭한 연주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이 다음 앨범인 The Ultimate Sin의 상업적인 성공으로 정당하게 평가받기에 이른다.

[Bark At The Moon]은 오지가  랜디의 죽음의 충격에서 벗어나 발표한 재기작이자 자신의 존재가 건재함을 알린 작품이고 오지+제이크의 궁합이 랜디+오지 만큼 훌륭함을 증명해냈다.

이후에 오지가 제이크와 상의 없이 랜디의 트리뷰트 앨범인 Tribute를 발표하면서 둘의 사이가 나빠져서 제이크가 Badland로 떠나 버렸다는 얘기도 있고, 약물과 알콜에 빠져 살던 오지가 일방적으로 그를 해고 해버렸다는 얘기도 있다. 어느 것이 진실이든 제이크와 오지의 인연은 거기까지였다.

이 앨범과 다음앨범인 The Ultimate Sin 이후 앨범은 비교적 평작이라는 얘기를 팬들로 듣고있으니 그둘의 헤어짐은 메탈팬들에겐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Bark At The Moon]에서 제이크의 기타연주는 랜디로즈의 여성적인 멜로디에 클래식한 분위기와는 달리 시종일관 남성미를 물씬 뿜어낸다. 곡을 듣고 있노라면 "메탈 간지가 바로 이것!"이라고 항변하는듯 한곡 한곡의 리프가 묵직하면서도 화려하고 솔로가 불을 뿜는다.

"Bark At The Moon"도 훌륭하지만 Centre Of Eternity의 긴장감 있는 솔로도 탁월하다. "So Tired는" 전주 부분을 들으면 꼭 우리나라 80년대 가요같은 분위기다. 이는 일본인 어머니를 둔 제이크의 영향이 아닌가 싶다.

 

메탈계의 대부이자 살아있는 전설 오지... 그의 전설은 언제까지 계속될는지...



 Ozzy Osbourne - Bark At The Moo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