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 지용이가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해 있으니 오늘 같은 날도 재미가 없다. 며칠간 병원에서 함께있다가 모두 병원에서 있을 필요가 있나 해서 집으로 돌아가라 그래가지고 집에 돌아와 뭐를 해도 재미가 없다. MSL 16강도, 인터넷도 재미가 없다.
그냥 빨리 내일 출근해서 일 했으면 좋겠다는 맘 뿐. 아내도 장모님도 고생이 이만 저만이 아니지만 가장 힘들고 아픈것은 지용이일터. 어제 신부님, 사모님, 수녀님께서 오셔서 기도해주시고 가셨는데 지용이가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한시도 못가만히 있는 아이가 저렇게 힘이 없는걸 보니 맘이 아프다. 앞으로 우리가족 모두 건강했으면...

2. 팔도에서 나온 틈새라면 빨개면과 너구리 순한맛을 섞어서 끓여먹어 보았다. 이거 아마 내가 국내 최초일듯. 그 결과가 어땟냐면 결론은 별로 맛 없었음. 역시 잡탕은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게 돼서 맛이 없다는걸 몸소 체험함.

3. 폐렴의 원흉으로 장모님께 지목받고 있는 별이와 초롱이, 특히 별이는 지용이 병간호로 가족들이 집을 많이 비웠는데 사람들이 없어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안뜯던 고양이 모래 포대를 다 뜯어놔서 베란다가 엉망진창이 되었다. 이것들아 제발 분위기 파악 좀 해라. 나랑 아내가 너희를 비호해주고 있다마는 자꾸 이래서 장모님께 미운털 박혀서 이로울건 없쟎켔어?

참치캔 한번 얻어먹을거 못먹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라. 특히 별이!! 자꾸 침대에 올라오면 정말 찍힌다. 너!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저도 과거에 강아지를 오랫동안 키워봤지만, 아무래도 삼자 입장에서는 집에 어린이랑 반려동물이 있으면 우선순위를 두게 되는 것 같네요. 특히 어르신들일수록 더 그러신거 같은데... 충분히 공존하면서 애기의 정서상에도 반려동물이 분명 긍정적인 측면이 있을텐데요..

    어쨌던 아드님 빨리 쾌차하길 빕니다!!
    2011.05.06 10: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네,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오늘 병원에서 퇴원하라고 하더군요. 냥이나 강아지나 반려동물이 아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게 사실인데, 어른들은 집안에 동물을 들여놓는것을 좋아하지 않으시더라구요. 그래도 와이프나 저나 냥이들을 한 가족으로 생각하고 있으니 파양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 ^^ 2011.05.06 17: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imhojung43200115.tistory.com BlogIcon Kimhojung43200115 지용군 퇴원 한다니 다행입니다 ㅜㅡ.

    동물은 제가 어릴 때 푸들 한 마리 있었던 것 같은데 언젠지는 모르겠지만 제 천식으로 개 부모가 있는 집으로 돌아갔죠 ㅡㅜ;;;. 뭐 지금은 남의 동물은 좋아해도 제가 키우고 싶지는 않아서 상관이 있는진 모르겠습니다만; ㅋ.
    2011.05.07 08:0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집에 반려동물이 있으면 적적함을 달랠 수 있죠. 예전에 아내가 몇달간 연수로 집에 혼자 있을때 냥이들이 참 많은 의지가 되었더랍니다 ^^ 2011.05.07 09:3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imhojung43200115.tistory.com BlogIcon Kimhojung43200115 전 실제 동물을 집에서 내보낸 이후에는 다마고치를 잠깐 했었죠 ㅋㅋㅋ;;;.

    요즘에야 닌텐독스 같이 초정밀 시뮬레이션이 나오지만 다마고치는 진짜 하는 게 똥치우고 밥 먹이고 주사 놓는 거라;;;. 금방 질렸네요 ㅡㅡ;ㅋ.
    2011.05.08 00:1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