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이라는 낯선동네는 그렇게 자주 가본적도 없어서(군생활 2년 2개월 동안은 서울에서 했다만) 아련한 기억이 있을리는 없다. 하지만 동물원 2집의 [혜화동]은 막연하게 나마 품고 있었던 서울의 어느동네에대한 생각을 뒤집는다. 삭막한 빌딩숲에 깍쨍이 같은 사람들이 빼곡히 차여있어서 어리버리한 경상도 촌놈의 코를 베어가버릴 것만 같은 그런 생경하고도 막연한 피해망상 같은 생각들. 혜화동의 노래하는 시점이 현재는 아니지만 그래도 서울에도 추억을 가진 사람들이 살고, 숨쉬고 그런 동네들이 있었구나. 사람살고 정 부비고 사는 곳이구나 하는 그런 따뜻함이 이 노래를 들으면 가슴깊이 전해진다. 공부도 잘했고 일도잘하고 노래도 잘만들고 음악도 잘하는 깍쟁이 같은 동물원의 멤버들이 만든곡 치고는 너무나 인간적이고 소박하다. 그래서 서울사람들, 서울에 대해 다시생각하게 된다. 그곳도 사람사는 곳이지 라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