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쇼핑백은 양보해도, 택배박스는 내꺼야!

아~ 아늑한 종이박스~ 역시 곰곰히 명상에 잠길때는 종이박스 안에 있는게 최고야 ㅎ     근데 오늘 내가 참치를 먹었던가 안먹었던가? 먹었던거 같기도 하고 안먹었던거 같기도 하고     희번떡!! 외부에 침입자가 나타난거 같다. 이건 필시 별이의 짓!     웅크리~ ... 쓰바 숨자 똥이 무서워서 피하나 더러워서 피하지.     이젠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