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상주 짬뽕집 청자가든

먹보91 2019.03.09 22:18

상주에서 유명한 짬뽕집인 청자가든데 가보았다.

주위에 차들이 도로를 점거하고 서있길래 설마 청자가든에 온 차들은 아니겠지 했는데 불길한 예감이 맞았다.

들어가서 먹을때까지 한 30분이상 기다린것 같다. 못참고 갈려고 하다가 부러 온 거리가 아까워서 차례가 올때까지 기다렸다.


 


유명 짬뽕집이라는 걸 말해주는 듯이 외부에도 사람들이 기다릴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놓았다. 그런데 겨울에는 좀 추울것 같았다.




비쥬얼은 야채가 많이 잘게 썰어져있는게 참 특이했다. 매추리 알도 다소곳하게 얹어져 있었고.

매운걸 좋아해서 나름 주위에 유명하단 짬뽕집은 거의 가본것 같은데 이집도 불맛도 나고 괜챦았다.

문경의 한성짬뽕(해물짬뽕, 소고기짬뽕)처럼 재료가 과감하게 들어가진 않았지만 이곳은 야채가 아주 많이 들어가 있어서 시원한 맛이 좋았다.

다시 상주에 온다면 한번쯤 다시 가보고 싶었다. 근데 너무 많이 기다려야해서 그게 좀 안좋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