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미래를 위한 지지

먹보91 2007.12.07 17:25
회사에서 선생님이 물었다. "이OO 후보 찍으실거죠?" 나는 아니라고 대답했다. 저는 권OO 후보를 찍을 겁니다.
"한OO당이 되어야 대구경북이 발전해요?" 그래서 나는 "저는 그렇게 생각 안해요!"라고 말했다. 그 뒤에 길게 한OO당이 정권교체를 해도 대구경북이 잘살수 없는이유를 말할려고 했지만 이런 얘기는 소모적일 것 같아 그만두게 되었다. 사실 논리적으로 얘기해도 상대편에서 받아들일것 같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했다. 우리 국민은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속고도 아직까지 순진하게 정치인들을 믿는다. 비난적 지지란 김규항님의 글을 읽고 권후보의 지지를 맘 먹게 된것은 최근의 일이다. 사실 정치란 것에 회의가 들어 "허경영"후보의 지지도 잠시 생각해 보기도 했었지만, 치기어린 장난으로 내 소중한 한표를 낭비하는건 그래도 한나라의 국민으로서 못할 일이다 싶어, 권후보의 지지를 맘 먹게 되었다.
심상정 후보가 민주노동당 대선후보로 나오지 못한것이 못내 아쉽지만 그래도 노동세력이 정치세력으로의 힘을 키워나가야만이 우리나라에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고세훈 교수도 '노동이 정치세력화 되어야만 복지국가로 가는 길이 순탄할 것'이라고 그의 책 [복지한국 미래는 있는가?]라는 책에 밝히고 있다.
지금 대선구도는 정책대결이 아니라, 인물 뜯어먹기로 흐르고 있다. 물론 대통령 후보의 도덕성도 중요하다. 그게 바탕이 되어있어야 이 나라가 정의롭게 통치될 것이니깐, 근데 또 중요한게 하나 있는데 사람들은 그걸 놓치고 있다. 그게 바로 정책인데, 뉴스 신문 수많은 언론매체에서 나오는 얘기라곤 BBK 이런얘기, 정책은 실종되고 인물만 남았다.
지금은 아니더라도 진보적인 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민중세력이 결집할때 세상은 변화할 것이다.
그래서 나도 권후보를 비난적 지지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