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려동물

별이는 궁금해 못산다

먹보91 2010.03.16 08:06

 

아기는 주수를 완전히 못채우고 나온지라 인큐베이터에 일주일 넘게 있다가 어제 퇴원해서 집으로 왔다. 타란을 책꽂이 위로 치우고, 작은방을 치우고 거기에 아기방을 마련했는데 우리집의 다른 식구인 별이와 초롱이가 요즘 그 방이 궁금해서 못산다.

애기 소리도 나고 몇주전 부터 그방에 출입을 금하긴 했지만 그 안에 롱이와 별이 좋아하는 큰 옷걸이가 있어서(아그들은 그 밑 어두운 곳에 들어가길 좋아한다) 자꾸만 들어갈려고 앙양거린다.

 

 

특히 별이는 더 별나서 문에 붙어있는 노루굽을 덜그럭 덜그럭 발로 계속 만지고 앙양거리고 큰 소리로 뭐라하면 조금 관심을 끊는가 싶다가도 이내 또 그런다.

다른 사람들은 애기때문에 고양이를 다른데 맡기라고 그러지만 우리부부는 아직까지 롱이와 별이를 가족으로 생각하고 있다.

함께 잘 적응하고 잘 자라줬음 좋겠다.

별이가 타란들을 책꽂이 위에 엊어놨는데 계속 관심을 보인다. 그래서 그것도 걱정.

아이를 키우면서 신경쓰고 해야할일들이 더 많아지는것 같다.

물론 아내가 더 많이 고생하지만 말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