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려동물

타란 슈밀사냥

먹보91 2010.03.17 21:22

 

예전에 한번 사육장을 탈출해서 속을 깨나 태웠던 팜포. 당시 추운 겨울이라서 목이마르고 추우면 다시 나올 것이라 기대를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1주 남짓 되었을때 물을 찾아서 따뜻한 곳을 찾아서 녀석이 전기장판위로 나왔다. 그래서 녀석을 잡아 다시 사육장에 넣었다.

만약에 타란을 사육하다가 잃어버리면 티슈에다가 물을 적셔 놓으면 어딘가에 꼭꼭 숨어 있던 녀석이 물을 먹으러 나타난다. 그때를 노려서 다시 잡으면 되는데, 계속 티슈에 신경을 쓰고 주시해야 되는 번거로움이 있긴 하지만 어디론가 잃어버려서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르고 슬퍼하는 것 보단 낫다.

이녀석의 타고난 먹성과 빠른 성속(성장속도)으로 인해 새로 교체한 원형 사육장도 이제는 좁아 보인다. 한번더 탈피한 후에 사육장을 넓은 곳으로 옮겨줄 생각이다.

어제 슈밀을 2마리나 먹었는데, 오늘 슈밀을 급여해도 여전히 광속 반응이다.

역시나 무서운 먹성. ㄷㄷㄷ

 

 

스트라입레드럼프 줄여서 스레라고들 많이 부르는데 이녀석도 부쩍 컸다. 몇일 먹이를 급여해도 안먹고 거식하길래 한 3주 굶긴 것 같다. 근데 오늘 슈밀을 주니 잘 먹는다.

배회성 중에서도 예민하고 공격적 성향을 띠고 있다. 화이트니랑 생긴게 비슷해서 녀석처럼 좀 순하고 별로 빠르지 않을거라 생각했는데 실제로 키워보니 무지 빠르고 공격적이다.

초보사육자들이 다룰때 방심하지 말야아 될듯.

화이트니는 엉덩이부분이 검은색인데 이녀석은 붉은빛을 띤다. 그리고 흰색 무늬도 다르다. 흔한 모양의 타란이지만 매력적인 녀석이다.

가격도 저렴해서 더할나위 없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