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5세에 스콜피온즈의 기타리스트로 데뷔, UFO를 거쳐 자신의 이름을 건 마이클쉥커 그룹을 결성하기 까지 그의 뒤에는 최고의 기타리스트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었다.

브리티쉬 헤비메탈계에 큰 획을 그은 그는 힘있고 호쾌하면서도 서정적이며 멜로디라인을 강조한 연주를 선보였다.

특히 UFO시절 발표한 Docter Docter나 MSG시절의 Armed And Ready, In To The Arena같은 곡들은 헤비메탈 기타리스트라면 꼭 거쳐야 할 필수 연주곡 이다.

 

Assault Attack은 MSG가 1982년 그레험 보넷을 영입하면서 만든 앨범이다.

보넷의 파워보컬과 마이클쉥커의 기타가 함께 만나 예전보다 강력한 메탈넘버를 들려준다.

개인적으로 그래험보넷의 보컬을 좋아하는데 특히 임페리테리 시절의 그의 보컬은 우와~ 김왕짱! 임페리테리의 레비아탄을 볼륨을 크게해 놓고 들을때면 갑갑한 가슴이 뻥!~ 뚫리는 쾌감을 느낄 수 있다.

역시나 Assault Attack에서의 그의 보컬도 멋지다.

하지만 마이클 쉥커와 그래험 보넷의 인연은 이 앨범 단 한장에서 끝난다. 그 둘이 그룹내에서 부딪치는 일이 많아 헤어졌다고 한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이 앨범에서 가장 유명한 곡은 Dancer나 Desert Song이지만 내가 좋아하는 곡은 "Searching For Reason"이다. 보넷의 여유롭지만 시원시원한 관록의 파워보컬을 맘껏 즐길 수 있는곡.


 

Michael Scenker Group - Searching For Reason

 

 

보너스! 메탈키드들은 결코 지나칠 수 없는 기타 연주곡 In To The Aren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