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뷰

맥풀 필드케이스 아이폰5용

먹보91 2013.07.01 12:11


아이폰5를 구입하고 이래저래 케이스를 고르던중 맥풀 필드케이스를 지르게 되었다. 사실 뽀대야 범퍼케이스가 가장 좋지만 낙하시 폰이 다칠 위험성이 크다는 점과 안테나를 금속재질로 가리게돼 수신율저하를 감수해야된다는 점이 걸려서 젤리케이스 형식을 선택하게 되었다. 고유의 디자인을 해치는게 케이스이긴 하지만 보험도 안든 사람에겐 안전을 위해 어쩔수 없는 일이긴 하다. 예전에 아이패드미니 사고 그날 욕실에서 떨궈서 케이스 뒷판 찍어먹은 후로 케이스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다.




여기저기 추천 사용기를 읽다가 밀덕들에게 유명한 맥풀사의 필드케이스를 구매했다. 디자인도 독특하고 재질도 플라스틱재질이라 손에 착착감기는게 그립감도 좋다. 그리고 케이스외부의 특유의 탄창 디자인이 케이스를 잡았을때 미끄럼도 방지하는 역활도 한다. 가격은 30,000원 아이폰 악세사리치고는 그리 비싸지도 싸지도 않는 적당한 가격대이다. 애플 악세사리들이 워낙 고가가 많다보니 상대적으로 적당하게 보이는 듯. 




뒷면의 탄창 무늬가 인상적이다 카메라, 플레시쪽에 오픈된 구멍이 있고 위쪽 전원버튼도 가려져있다.

 



측면에 볼륨버튼은 가려져있고 진동/벨소리 모드 변경스위치부분은 열려있다.




전체적인 모습도 균형잡인 모습니다. 특히 격자무늬가 인상적이다.




맥풀사의 로고와 마크도 예쁘다. 가만히 보니 사격할때 총신위에 있는 조준, 가늠좌 같다. ^^ 사실 색상을 고르다가 오렌지색을 골랐다가 너무 튀고 안어울리는 것 같아, O/D 그린색으로 재구매했다. 저가의 젤리케이스랑은 질도 틀리고 아이폰5에 착달라붙는 착용감도 좋다. 아이폰5 전체를 감싸는 케이스를 구매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강력추천 한다. ^^


참고: 해외리뷰


※근데 해외리뷰보니 검정색이 더 예뻐보인다. ㅠ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