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자주 사용하는 앱을 꼽으라면 페북앱이나 트위터 앱이나 뮤직플레이어 앱이 꼽힌다. 뮤직플레이어 앱중에서도 가장 자주쓰는 앱은 Beat라는 앱인데 이 앱은 훌륭한(간결한) 디자인에 다양한 제스쳐 기능이 있어서 아주 편하게 사용하고 있다. 손가락 두개로 어느정도 음악을 컨트롤 할 수 있으니 다른 앱에 잘 손이 가지 않는다.


 

 Beat앱을 시작했을때 사진이다. 플레이리스트 화면이 가장 먼저 뜨는데 자체적으로 플레이리스트를 구성하고 추가할 순 없고 아이튠즈에서 정보를 받아오는 듯 하다. 개인적으로 플레이리스트를 구성하지 않고 음악을 듣기 때문에 리스트가 없다고 정보가 표시된다.



 상단부분을 스와이프 하면 Artist항목으로 넘어간다. 각 아티스트 항목이 보이는데 보이프렌드 항목을 클릭하면 보이프렌드 목록으로 넘어간다. 



 앨범자켓도 작고 화면정보 표시도 비교적 단순하다. 이 화면에서 손가락을 위로 쓸어올리면 볼륨업 밑으로 내리면 볼륨다운 이런식이다.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면 전곡으로 왼쪽으로 스와이프하면 다음곡으로 이동한다. 꾹 누르고 있으면 빨리감기 되감기를 할 수 있다.

 

 

 아티스트를 눌렀을때 해당아티스트의 항목으로 이동한 화면 간결한 화면이다.

 

 

윗 상단을 스와이프하면 전체곡이 알파벳순으로 정렬이된 목록으로 볼 수 있다.

 

 

앨범 항목으로 이동한 화면 앨범자켓은 다소 아기자기하게 표현된다. 간결하고 깔끔한 인상을 준다.

 

 

설정으로 들어가면 테마변경 뷰옵션(플레이리스트, 아티스트, 송, 앨범 순서를 변경 할수있다.)

 

 

플레이리스트, 아티스트, 송, 앨범 순으로 된 옵션을 변경, 또는 온오프가 가능하다. 물론 오프된 항목은 보이지 않게된다.



흔들기 기능이 있는데 흔들면 "랜덤재생, 다음곡, 무순재생, 재생, 일시정지등 옵션을 줄 수 있다.



커버를 설정할 수도 있다. 동그란 모양으로 커버를 설정할건지, 네모난 모양으로 커버를 설정할건지 아예 커버를 없앨 것인지 결정할 수 있다.



네모가 아닌 동그란 앨범커버로 변경된 모습이다.



 스와이프 작동 정보를 알려준다.


 

테마가 여러가지 있다. 가끔씩 질릴때 바꿔주는것도 좋을듯 하다. 전반적으로 가벼워서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앱이다. 여러가지 기능이 있어도 안쓰는게 많은데 이 앱은 필요한 기능만 있어서 이용하기가 훨 수월하다. 무엇보다 다른 고민 안해도 되니깐 좋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