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뷰

펜탁스 K-1 체험기 - 성능편

먹보91 2016.06.20 13:05

지난번에 외관에 대한 느낌에 이어 이번에는 성능에 대한 감상을 적어본다.

일단 렌즈 D FA 28-105 자체는 상당히 단단하고 균형이 잘맞았다. k-1에 결합했을때 들때도 그렇고 볼때도 안정감이 느껴졌다. 게다가 렌즈도 방진방적 설계라 물에 행궈도 되는 정도(물론 내것이 아니기 때문에 테스트는 안해봄. 내꺼라도 겁나서 안해보겠지만.)





움직이는 아이들도 실외에서는 잘 잡아낼 정도의 AF성능을 보여준다. 단, 측거점이 중앙부에 몰려있다는건 단점이다.





색감은 과도하지 않은 자연스런 색감. 물론 이는 istD이후에 점차 진행된 사항이다. 요 근래 펜탁스는 K-01도 그렇고 예전에 비비드한 컬러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색감을 보여준다.

과거가 그리운 사람도 있겠으나 지금도 괜챦다고 생각한다.





주로 단렌즈를 사용하지만 줌렌즈 사용시 좋은점이 이런것이다. 발품을 안팔아도 된다는점. 그리고 아이사진의 경우 멀리서 자연스러운 샷을 잡아낼 수 있는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커진다는 점이다.





이것이 풀프레임의 위엄인가. 망원을 땡기니 배경이 확 날아간다. 그리고 지금은 비록 이미지 사이즈를 줄여서 잘 안나타나지만 원본으로 볼때도 역시나 k-01을 사용할때와 비교 했을때 사진 품질이 넘사벽이었다.





볼때마다 탄성을 지르게 된. k-1의 사진 품질. 왜 사람들이 장비를 계속 더 좋은걸로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 욕심이 끊임없이 생겨나는지 알겠다.





세로 사진을 찍을때는 자동으로 액정이 세로로 돌아가는 것도 신기했다.





지용이와 은호 놀이.





지용이와 그림자.





지용이의 재미있는 포즈.





은호의 재미있는 포즈.





지용이가 솔방울 찾아서 들고 보여준다.





망원으로 끝까지 땡기니 이렇게 됨.





전자관 옆에 경치좋은 공원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그게 좀 아쉬웠다.





은호와 지용이 함께.





밖에 나가면 그래도 잘 노는 지용이와 은호. 지용이는 라이터를 주어 라이터에다 솔방울을 꽃아서 놀았다.





솔방울+라이터를 결합한 지용.



구미에서 대구 전자관까지 k-1바디 1시간 만져보겠다고 찾아간 여정길. 지용, 은호는 차안에서 울고불고. 그랬지만 상황이 어쩔 수 없었다. 아내는 시험치러 가고 ㅠㅠ.

28-105렌즈의 무게는 바디와 결합했을때 크기에 비례해 무겁다는 느낌은 없었다. 디자인도 그정도면 준수하고, 화질도 나무랄데 없었다. 5축 손떨방의 위력을 체감할 순 없었지만 비교적 야외에서는 속도감 있는 피사체를 잘 잡아주었다.

특히 31리밋을 마운트 했을때 풀프레임의 매력이 한껏 발휘되었다. 31mm의 시원한 화각을 크롭 없이 즐길수 있다니 정말 감동적이었다.

촛점도 잘 맞고 빠르기도 그렇게 느리다는 생각이 안들었다.

돈만있다면 들이고 싶다.



저장


저장저장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