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결국 미디어법 난투극속에 국회 본회의 통과

결국 미디어법이 난투극속에 국회본회의를 통과했다. 그것도 입법역사 최초로 부결된 법안을 재투표하고 대리투표까지 해서 말이다. 한나라당 진심으로 말하는데 "정말 장하다."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법안을 곤조있게 밀어부치다니... 하긴 국민들이 좀 힘없고 호구로 보였으면 그럴까? 아마 그들 생각은 다시 선거철 되면 지역감정 조장해서 영남에서 "우리가 넘이가"이거 한번 하고 "정권은 영남에서 잡아야 영남이 발전한다"라고 개구라 한번 치면 지들이 이길줄 ..

노회찬의원 어떻게 될까?

  노회찬의원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은 그가 삼성특검때 "나를 기소하라"고 당당하게 말했기 때문도 아니고,"부자 증세 서민 감세"의 분배주의적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어서도 아니다. 지난해 읽었던 [한국의 장애인 운동 20년 차별에 저항하라]라는 김도현씨의 책에서 그에 관한 글을 읽었기 때문이었다. 거기에는 2005년 장추련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법안 발의를 위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자신들의 법안을 원안대로 발의할 수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