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얼터(Altar/Alter) -1집, 2집, Refeel앨범


Altar/Alter 얼터의 앨범. 3장.
1998년 1집, 2000년 2집, 2002년 1집 Refeel앨범.
내게 가장 중요한 앨범은 단연. 1집.
인디록에 한참 심취해져 있을때 SUB라는 음악 잡지를 통해 얼터를 알게되었다. 98년 올해의 앨범 26선으로 선정되었다. SUB에서 잡지 부록으로 샘플러 CD를 줬는데 그안에 [지상 최악의 밴드]와 [721124]가 수록되어 있었다.
그 음악을 듣고 그 주에 대구 시내로 달려가 기독서점에서 얼터의 CD를 샀다.

얼터의 1집 앨범은 CCM락의 가장 중요한 앨범일 뿐만 아니라 인디록 음악에도 훌륭한 음악적 성취를 이룩한 앨범 이라고 생각한다. 루츠록 분위기에 펑키한 분위기의 곡이 좋았다.
특히 압권은 가사에 있었다. 기존 CCM의 패턴화된 가사가 아니라 솔직하고 사회비판적 기사가 가슴속에 깊은 울림으로 다가왔다.
당시 지금은 잊혀졌지만 카톨릭엔 힙합그룹 갱톨릭이 있었다면 개신교 CCM에는 얼터라고 생각했다.
대구에는 한번, 워킹(기억으론 그렇다)과 함께 소공연장에서 조인트 공연을 했는데. 그때 사전 신청하면 카라 꽃을 줬던가 그랬던거 같은데 혼자갔었나 친구랑 갔었나 기억은 안나지만 이치원씨의 이빨로 물어뜯는 연주와 에너지 넘치는 공연은 정말 멋진 기억으로 남아있다.

근데 원년 멤버가 재결합한단다. 아싸.
(이치원씨가 결합한다면 피컴(피터펜 컴플렉스)는 병행하는건지 탈퇴하는건지 모르겠다.)
좀전에 리필 앨범 듣고 2집 듣고 있는데 아. 좋다. ㅋ



얼터2집 -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