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al Chamber, Korn, RATM등 당대에 활동하던 뉴매틀 성향의 뮤지션들이 지지부진할 동안도 2~4년에 한번씩 꼬박꼬박 앨범을 내주며 팬들에게 신의를 지켜준 Deftones가 이번에 [Gore]라는 신보를 냈다.

이런 꾸준한 밴드는 칭송받아 마땅하다.

초기 3대명반 Adrenaline(1995), Around the Fur(1997), White Pony(2000)은 물론이고 시니컬하고 신경질 적이지만 자캣만큼 무서븐 동명타이틀 Deftones(2003)부터도 조금의 변화는 있었지만 팬들을 실망시킬 만한 수준의 똥반을 데프톤즈는 단 한번도 낸 적이 없다.

Diamond Eyes(2010)부터 심포닉한 면이 강조되고 멜로디가 예쁘장해 졌다고, 그들 특유의 거친질감이 사라졌다고 실망할진 모르지만 세상은 변화하고 메탈도 변했고, 치노 아저씨도 후덕해졌다.

수많은 서브장르가 탄생하고 가지를 치고 뻗어 나가는 와중에도 일관되게 머리를 흔들고 서정과 분노를 동시에 아우르는 음악을 팬들에게 꾸준히 20년이상 들려준 이들에게 비난은 잠시 뒤로 미루고 박수를 먼저 보내자.

20년의 세월을 지난것을 감안하면 그리 급격한 변화는 아니지 않은가. 세월을 보내면서 이들도, 음악도 성숙해졌다고 나름 평가하고 인정할건 인정하여야 한다.

이번 앨범 [Gore]의 매끈한 멜로디와 보드라운 서정이 조금 낯설긴 하여도 이들은 데프톤즈다. 여전히 처절하고 아름답다.




신고

Leave a Comment


상실된 공동체의 신뢰 국가는 없었어
책임을 지지 않는 정치 생명보다 우선시되는 가치는 무엇이며
최소한의 상식마저 지키지 않고 있는 걸
언제까지 이어질지 가진자들의 끝없는 욕망
용산참사 살인진압 전경찰청장은 금배지 욕심
힘없는 노인이 물대포에 쓰러져도
분노할 줄을 몰라
이름만 야당 죄다 척만 하는 정치
세월호, 메르스 국가가 책임을 지지 않아
벌어진 똑같은 참사
언제까지 이럴거냐 경제를 살려야지
그 놈의 경제 언제 살아있던 적이 있기나 했냐?
그 잘난 경제란 게 살면 우리 삶이 좀 나아질 것 같아?
정신차려 기득권자들은 니 밥그릇엔 관심도 없어

최저임금1만원
단지 꿈 같은 소리? 여기 모여 다같이
change 우리들의 정치
기본소득 월 30만원
단지 꿈 같은 소리? 여기 모여 다같이
함께 살자 노동당




신고

Leave a Comment


미생의 장그래, 오차장에 많은 사람이 열광하고 그들을 지지했던건 회사원들의 오늘을 비교적 현실적으로 그려낸 드라마였기 때문일것이다. (물론, 장그래같은 신입, 오차장 같은 상사는 드물다.)

나도 지금은 비영리 단체에 일을 하고 있지만 지난날의 청년 인턴시절을 생각나게 하는 이 드라마를 보며 아련한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이제껏 잊고 지냈던 청년인턴 시절, 함께 입사한 해외영업팀의 동기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그런 생각들은 미생이란 드라마를 통해 하게되었던 것이다. 사람들에게 잊혀져버린 기억들을 드라마라는 매개를 통해 끄집어 내어질때 시청자들의 그 드라마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지고 호감도가 높아지는게 아닐까? 

미생을 보는동안 행복했다. 나혼자 아픈게 아니구나. 내가 일하는 곳은 저곳보다 낫구나, 좀더 힘을내야지. 장그래를 통해 오차장을 통해 천과장, 김대리를 통해, 이승렬이 노래한 미생 OST [날아]를 통해서도 힘을 얻었다.


신고

Leave a Comment

토이 - 세사람

많은 사람들 분주한 인사 우리 모두 모인 게 얼마 만인 건지
하얀 드레스, 멋있어진 녀석 정말 잘 어울려 오랜 내 친구들 축하해

기억나는지 우리 처음 만난 날 새로운 꿈 시작된 3월의 캠퍼스
어쩌면 그때 나는 알았나 봐 너 때문에 웃고 울게 될 나를

눈부신 스무 살 그 시절 우리 여름날의 멜로디
가슴속에 늘 숨 쉬는 풍경 하나
내 친구 처음 소개하던 날 뭔가 달라 보이던 너의 표정
넌 시작이었나 봐

둘만의 비밀이, 닮아있는 말투가,
친구라는 슬픈 말이 날 멈추게 만들어
말할 수 없는 나의 고백, 용길 낼 수 없던 수많은 날
너의 연인은 내 오랜 친구

축복의 노래 꽃잎 흩날리면
눈부신 너의 모습 얼마나 예쁠까
매일 연습했던 말 이젠 안녕

눈부신 스무 살 그 시절 우리 여름날의 멜로디
아직 우릴 지켜준 나만의 약속
술 취해 혼자 비틀대던 밤 우리 셋 우정 지켜내잔 약속
내겐 사랑이었음을

둘만의 비밀이, 닮아있는 말투가,
친구라는 슬픈 말이 날 멈추게 만들어
말할 수 없는 나의 고백, 용길 낼 수 없던 수많은 날
너의 연인은 내 오랜 친구

너에게 하고 싶은 말 넘쳐흐르는데 너만 보면 내 맘 춤을 추는데
모르는 사이 베어버린 상처가 널 보면 자꾸 아파

저 문이 열린다 그녀가 들어온다
난 고개를 들 수 없어 이렇게 좋은 날에
웃을 수밖에 없는 사람, 언제나 날 반기는 두 사람
남겨진 나의 사랑

오 나의 청춘이 멀어진다 두 손 꼭 잡은 채로
그토록 원했던 오늘을, 내 소중한 그녀의 내일을
나의 오랜 친구여 부탁해



토이 7집의 "세사람" 김형중이 불렀다면 더 애절하고 호소력이 있었을 거라고 말들 하지만 성시경의 목소리도 의외로 담담해서 괜챦은 면도 있는것 같다. 이런 찌질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토이의 노래 오랜만이라 더 반갑다. ^^

신고

Leave a Comment

임정희 - 믿음


와! 오랜만이다. 소향 이후 CCM의 실력파 보컬이 등장했다. 알고 보니 오래전부터 꽤나 이름이 알려진 보컬리스트였다. 나만 몰랐네. ㅋ 나중에 앨범 사야겠다. 

신고

Leave a Comment




곽주림의 "노란참외" 이후 이렇게 솔직하고 과감하고 웃기고 슬픈노래는 처음이다. 게다가 중독성이 강해 반복해서 듣게된다.


신고

Leave a Comment

M.O.P. - Raise Hell



Mash Out Posse (M.O.P.), “Raise Hell”

브래이킹 배드 시즌4 2화에 나오는 음악이었는데 궁금해서 찾아보니 M.O.P.라는 힙합듀오의 곡이었다. 메탈의 묵직함, 랩의 자유분방한 서로의 장점을 아주 훌륭하게 결합시켰다. 원곡은 Slayer의 Angel of Death이다. 근데 아이튠즈에서도 이곡을 살수가 없다.

신고

Leave a Comment





Testament 형님들 펜타포트락페에 납신단다. 1987년 부터 앨범을 내기 시작하셨으니 이 형님들 참 오랜동안 꾸준히 좋은 작품 많이 내신다. 20년도 넘게 이런 작품을 내는거 보면 열정이 대단하단 말 밖에... 경의를 표한다. 요즘은 [Low]앨범을 듣고 있는데 아우~ Cuck Billy 보컬은 정말 압권. 시원하고 묵직한 목소리에 가끔 섞어주는 그로울링은 너무 맛깔스럽다. 이곡 발표할때 멤버를 보니 슬레이어 잠시 계실때 폭풍까임 당하셨던 Paul Bostaph형님이 눈에 띈다. 최근에는 Gene Hoglan형님이 다시 세션으로 들어오신걸로 되어있다. 묵직하고 든든한 모습 앞으로도 계속 보여주시길. 힘내 Testament!!

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R.I.P Jeff Hanneman





안그래도 얼마전 블로그에서 Kerry King과 Dave Lombardo와의 결별소식을 접하며 Slayer의 미래를 걱정하던차에 Jeff Hanneman의 사망소식(49세, 2011년 독거미에 물린 후 만성 간부전증을 앓아오다 사망)까지 들려오니 참 가슴이 멍멍하다. Slayer는 나에게는 금단의 밴드였다. 크리스챤으로 자처하는 나에게 그들의 음악은 노골적인 사타니즘을 전파하는 밴드였지만 스래쉬메탈의 교과서라고 불리우는 그들의 음악을 지나치기는 어려웠다. 특히 Reign In Blood앨범은 스래쉬메탈계의 최고명작중 하나다. 지금까지 그 수많은 앨범들 중에 가장 듣기 무서운 앨범이기도 하다. 비오는 날에 틀어놓으면 정말 소름이 오싹해지는 앨범. 그중의 백미 Rainning Blood. Jeff Hanneman의 죽음을 애도하며 수없이 반복해서 들었다. R.I.P Jeff.



신고

Leave a Comment


렘넌츠오브더폴른. 이번에 탑밴드2에도 나온다고 하고, 우연히 메킹(메탈킹덤)에 들어갔다가 EP발매 기념공연 한다는 게시물에 링크된 영상을 봤는데. 와우 이거 죽이네. 죽자고 달리는 사운드도 멋지지만 중간에 기타 멜로디 봐라 그냥 한번들으니 잊혀지지 않는다. 나름 홍대씬에서 젊은 메탈밴드로 각광받고 있다는데 음악을 들어보니 주목받는 이유가 다 있군. 요번에 나온 EP 꼭 산다. 탑밴드2에서 선전해서 높은곳 까지 오르길 원하지만 글쎄, 탑밴1에서 보여준 결과만 보더라도 정통 메탈계열 밴드는 높은곳에 오르기는 힘들다. 심사위원들이 이쪽계열 음악을 이해못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쟝르가 확연히 구분되는 밴드음악을 4인의 심사위원이 듣는음악, 좋아하는 취향, 활동한 영역이 각기 다른데 그들이 공정하고 고르게 평가하기에도 무리가 있다. 같은 장르만 묶어서 밴드오디션을 한다면 모를까? 근데 그렇게 할려고 해도 시청자의 관심을 끌기도 힘들 뿐더러, 한국대중음악 시장이 협소하니 힘들다. 이래저래 메탈밴드는 힘들구나, 에휴, 그렇기에 이렇게 패기있고, 젊고, 신나고, 열정적인 밴드들을 보면 마구마구 응원하고 싶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