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펜탁스의 K-1 발표를 보며 사고 싶다는 라는 욕심을 가지면서 잠시 "집에 카메라가 몇대더라?" 라는 생각이 들었다.


펜탁스 입문 했던 중고카메라 K-10D, 서브로 맹활약 하다가 지금은 숙면에 빠지신 GXR+50mm 마크로 유닛, 실질적으로 메인의 위치에 활약해야 하지만 여전히 빛을 못보고 있는 (미러리스임에도...)뚱띵한 K-01+FA 31mm 리밋 우주최강 단렌즈(왜 우주 최강이나면 펜탁스 단렌즈중 가격도 가격이지만 31mm화각의 렌즈는 우주에서 단 하나 이녀석 밖에 없다. ㅎㅎ) 예전에 일했던 기관의 원장님께서 하사하신 Pentax SF7+헝그리 줌 렌즈 F 28-80 3.5-4.5, 세계에서 가장 작은 RF 카메라 Olympus XA, 그리고 고장났지만 가끔 제대로 찍으면 찍히는 GRD(지알디)-1, 물론 SF7과 XA는 필름카메라라서 제껴놓고 GRD도 고장나서 수리비가 더 들어서 어디 팔지도 못하고 재미삼아 찍어보곤 하는거니 제끼더라도. 맘먹고 운용할 만한 범위의 카메라는 3대가 되겠다.
그리고 렌즈도 28-80줌 하나, A50mm 쩜사 수동렌즈 하나, K135mm 2.5렌즈, 40mm XS 펜케잌 렌즈. 렌즈고 바디고 아주 깔쌈하고 다른 메인 3사브렌드 처럼 AF가 날라다니고 그렇지는 않아서 활동이 많은 아이들 사진은 잘 못찍어도 풍경이나 여행사진 정도는 아주 멋지게 뽑아주는 녀석들을 전혀 활용을 안한다는 것이 K-1을 욕심내기에 앞서서 죄책감이 드는 이유다.


그래서 말인데 이제부터 하나씩 하나씩, 조금씩이라도 들고다니면서 일상을 기록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폰으로 간단하게 찍는것도 좋긴한데 양질의 사진을 제공하는 카메라 놔두고 왜그럴까 싶다.
그래서 오늘의 첫 사진은 나의 사진생활의 메인기종인 K-01이다. 아내에게 한달을 졸라서 산 카메라 치고는 좀 보잘것 없지만 이만한 가격에 이만한 화질을 뽑아주는 카메라는 보기 힘들다.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6.03.25 20:4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도 최근 유리장속에 잠들어있는 카메라들을 보면서 심히 반성 중입니다...

Leave a Comment

에어로프레스로 브라질 문도노보 커피를 내려보았다.

그라인딩 굵기는 버추소 기준 20, 15로 갈았더니 너무 잘게갈려서 쓴맛이 많이 났다.

버추소로 20정도 가니깐 괜챦은것 같다.



회사에 아침에 일찍오시는 분들 대접하고 한 이정도 분량이면 4잔은 나오는것 같다. 몇 그램인지는 잘 모르겠다.

한스쿱에 14그램 나오는데 스쿱으로 대충 넣는다. 보통 한스쿱을 넣거나 진하게 마시고 2잔정도 나오게 할때는 1스쿱하고 반을 넣는다.




이것이 한스쿱(14그램) 정도.




깔데기를 장착하고 커피를 투입.




스뎅필터가 있지만 종이필터를 소비해야되기 때문에 요즘은 거의 종이필터를 사용해서 마시고 있다. 유분기 없는 맛이난다. 스뎅필터를 사용하면 맛이 또 다르다.




커피 한스쿱, 물 1눈금따르고 30초간 저어준다.




그리고 한 40초간 기다린다. 그리고 20초간 내려준다.




맛있는 문도노보커피 완성!~ 저녁에 커피를 마시니 피로가 조금 사라지는것 같다. 문도노보 커피는 신맛은 좀 약하고 쓴맛이 강하게 난다.



신고

Leave a Comment

버추소로 처음 커피를 갈아보았다.

가정용 전동 그라인더의 인기 모델답게 디자인도 나쁘지 않았고, 사용도 편리했다.

옆쪽에 타이머가 있어서 살짝 돌리기만 하면 알아서 갈아주고 커피가 다 갈리고 없을때는 전면의 버튼을 한번 눌러주면 멈추기도 한다.

살짝 갈때는 앞에 버튼만 눌러주면 갈리기도 하고 이정도면 아주 편리하다.



모양은 훌륭하다.




호퍼에 커피콩 넣으면 이런 모양




우측에 타이머가 있다. 돌려놓으면 알아서 갈고 off에 가면 멈춘다.




아침에는 15정도로 콩을 갈았는데 너무 많이 갈려서 에어로프레스로 내리니 쓴맛이 많이났다. 그래서 굵기를 굵게 갈려고 20정도에 갈았더니 얼추 에어로프레스용 굵기로 나온것 같다.

원두양은 한주먹 안되게 갈았더니 한스쿱 정도 나올 분량이 되었다.




수고해준 롯데마트용 저렴이 브라질 문도노보 커피. 맛은 그다지. 좋다고는 못하겠다. 내 취향은 아닌듯.




사진으로 찍어보니 그럴듯한 커피. 역시 커피는 사진빨.

콩가는것도 재미있고 에어로프레스로 내리는것도 재미있는데 설겆이는 귀챦은게 함정. 커피마실려면 좀 부지런해야 될것 같다. 아.



신고

Leave a Comment

우리은호









우리은호. 이제 13개월이 지나간다. 집안에서도 집밖에서도 은호는 틈만나면 걷고, 만지고, 물고, 빨고를 계속한다. 지용이 키울때와는 다른게 지용이보다 덜우는것 같기도 하고 고집이 센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잘 모르겠다. 아빠로써 미안한것은 첫째인 지용이와는 다르게 더 많은 사진을 찍어주지 못했고, 더 많이 야외에 데리고 가지 못했고, 더 많이 놀아주지 못한 아쉬움이다. 둘째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게을러진건지 모르겠지만 반성해야겠다.



신고

Leave a Comment


요즘 일찍 퇴근해서 저녁을 먹고 지용이랑 자주 산책을 나갈려고 한다.




요 몇일 장난감 카트기 들고 아파트 재활용 분리하는 곳, 주차장, 놀이터 앞으로 지나가면서 "뛰어뛰어"를 많이도 했다.




피곤한지 엘리베이터 안에서 앉아버린 지용이. ^^ 자주 데리고 나가서 많이 놀면 좋을텐데 게으른 아버지가 되어서 맘처럼 움직이질 않아 미안하다. ^^


신고

Leave a Comment


6개월 지난 은호는 요즘 틈만나면 뒤집고 배밀이 연습을 한다. 아직까지 기술을 터득한건 아니지만 예전에 비하면 활동범위가 무지 넓어졌다. ^^ 잠시만 한눈 팔면 침대에서 떨어지는 위험한 순간이 오니... 




잘 웃기도 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는 은호. ^^




할머니가 많이 안아주셔서 그랬는지 얼마전까지 아빠가 안으면 울고 그랬는데 할머니 안계실때 많이 안아줘서 그런지 요즘은 아빠가 안아줘도 안울고 착하게 잘 논다.


신고

Leave a Comment

숲어린이 지용이







지용이랑, 아내랑, 신부님이랑 5/1일 노동절 금오산 자연생태체험관에 다녀왔습니다. 날씨도 맑고 꽃들도 많이 피었더군요. 특히 튤립이 아주 예뻣지요. 산에 오르면서 지용이는 꽃도 꺾고 올챙이도 보고 새소리도 듣고 자연을 맘껏 체험하고 즐겼지요. 앞으로도 이런 자연에서의 경험을 많이 시켜줘야겠다고 생각했지요. "영어단어 한개 외우는 것보다 흙으로 장난하고 자연을 더 체험하는것이 더 창의적인 아이가 될수있는 교육"이라고 믿으니까요. 지용이가 자연속에서 노는것을 지켜보고 있자니 저의 어릴적 자연과 함께 했던 시절이 생각나서 잠시나마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때 저는 어린이집도 유치원도 다니지 않았고 친구들과 들로 산으로 다니기 바빴더랬습니다. 자연이 곧 나의 선생님이었으니까요. 지용이도 그런 체험을 더 많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



신고

Leave a Comment

지용이 아픔 ㅠㅠ


늘 밝은 지용이 요즘은 말이 없다. 지난주 주일 저녁부터 수족구병이 걸려서 물도 못먹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 5일째인데 어제까지 열도 안떨어졌으니 아이가 스스로 힘든건 말로 못할 정도겠지. 보고 있는 부모의 심정도 이리 안쓰러운데... 




이번주만 병원에가서 수액을 두번이나 맞췄다는 사실. 다행이도 오늘은 물도 조금먹고 밥도 한숫갈 먹고, 초코파이도 한개 반을 먹었다니 조금은 안심이 된다.




지용이도 지용이지만 은호도 있기땜에 바이러스가 은호에게 안 옮아갔기를 기도한다. 지금까지 볼때 은호는 괜챦은것 같은데 잠복기가 있으니 다음주까지는 지켜봐야 할 것같다. 아내도 장모님도 지용이도 나도 이번주는 정말 힘든 한주였던것 같다.




내일은 지용이랑 밖에 나들이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이가 건강하고 마음껏 잘놀고 그랬으면 좋겠다. 결혼후에는 나의 희망과 기도제목 보다 가족에 대한 희망과 기도제목이 많아 지는것 같다. 무엇보다 우리가족이 모두 건강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은호와 지용


요즘 지용이가 동생이 태어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동생한테 해꼬지하거나 그러진 않는데, 엄마와 아빠가 혼자있을때보단 지용이의 욕구를 빨리빨리 못들어주다보니 좀 짜증도 많이내고 소리도 많이 지르게 된다. 그래서 내가 평소보단 많이 관심을 가지고 뭐든 해주고 놀아줄려고 하는 편이다.




은호는 아주 잘자라고 있는데, 요즘은 안아주지 않으면 잠을 안자서 좀 걱정이다. 장모님께서 계실때는 좀 수월한데 안계실때는 아내랑 나는 정말 힘들다. ㅠㅠ 하지만 지용이 첨 키울때 생각해보면 그때보다는 좀 나은거 같기도 하다. 사진도 많이 찍어주고 많이 안아줘야 하는데 생각만큼 해주질 못하고 있다. 앞으로 좀 더 노력해야지. ㅠㅠ. 아이 키우기 힘들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지용이 재롱잔치


지용이 어린이집 재롱잔치. 만3세까지의 보라반의 발표시간. 귀여운 자두노래에 맞춰 율동을 하는데 지용이는 가만히 있다. -_-;;;;




선생님께서 연습때는 잘 했다고 하시던데, 부끄럼이 많은지 어떤지 모르겠지만 지용이는 발표시간내내 얼음. ㅎㅎ




고생했고 수고했다 지용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