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탈갓] 주다스프리스트의 명반들중 가장 화려하고 짜임새있는 기타솔로를 들려주는 앨범이다. 특히 "Electric Eye"의 질주감과 시원시원한 기타리프를 듣노라면 이곡이 왜 헤비메탈 역사에 길이남을 만한 명곡인지 단번에 알게된다. 역사적으로 [British Steel]이 70년대, 80년대 하드락을 헤비메탈이라는 새로운 문으로 인도한 시대의 명작이라면 [Screaming For Vengeance]는 그들의 음악적 정점에 있는 앨범이라 할만하다. 파워나 곡들간의 유기적인 짜임새로 보나. 무겁지만 중저음역의 미칠듯한 보컬이 폭발하는 "Devil's Child"도 숨겨진 명곡이다.



Judas Priest - Electric Eye



신고

Leave a Comment





Testament 형님들 펜타포트락페에 납신단다. 1987년 부터 앨범을 내기 시작하셨으니 이 형님들 참 오랜동안 꾸준히 좋은 작품 많이 내신다. 20년도 넘게 이런 작품을 내는거 보면 열정이 대단하단 말 밖에... 경의를 표한다. 요즘은 [Low]앨범을 듣고 있는데 아우~ Cuck Billy 보컬은 정말 압권. 시원하고 묵직한 목소리에 가끔 섞어주는 그로울링은 너무 맛깔스럽다. 이곡 발표할때 멤버를 보니 슬레이어 잠시 계실때 폭풍까임 당하셨던 Paul Bostaph형님이 눈에 띈다. 최근에는 Gene Hoglan형님이 다시 세션으로 들어오신걸로 되어있다. 묵직하고 든든한 모습 앞으로도 계속 보여주시길. 힘내 Testament!!

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R.I.P Jeff Hanneman





안그래도 얼마전 블로그에서 Kerry King과 Dave Lombardo와의 결별소식을 접하며 Slayer의 미래를 걱정하던차에 Jeff Hanneman의 사망소식(49세, 2011년 독거미에 물린 후 만성 간부전증을 앓아오다 사망)까지 들려오니 참 가슴이 멍멍하다. Slayer는 나에게는 금단의 밴드였다. 크리스챤으로 자처하는 나에게 그들의 음악은 노골적인 사타니즘을 전파하는 밴드였지만 스래쉬메탈의 교과서라고 불리우는 그들의 음악을 지나치기는 어려웠다. 특히 Reign In Blood앨범은 스래쉬메탈계의 최고명작중 하나다. 지금까지 그 수많은 앨범들 중에 가장 듣기 무서운 앨범이기도 하다. 비오는 날에 틀어놓으면 정말 소름이 오싹해지는 앨범. 그중의 백미 Rainning Blood. Jeff Hanneman의 죽음을 애도하며 수없이 반복해서 들었다. R.I.P Jeff.



신고

Leave a Comment


렘넌츠오브더폴른. 이번에 탑밴드2에도 나온다고 하고, 우연히 메킹(메탈킹덤)에 들어갔다가 EP발매 기념공연 한다는 게시물에 링크된 영상을 봤는데. 와우 이거 죽이네. 죽자고 달리는 사운드도 멋지지만 중간에 기타 멜로디 봐라 그냥 한번들으니 잊혀지지 않는다. 나름 홍대씬에서 젊은 메탈밴드로 각광받고 있다는데 음악을 들어보니 주목받는 이유가 다 있군. 요번에 나온 EP 꼭 산다. 탑밴드2에서 선전해서 높은곳 까지 오르길 원하지만 글쎄, 탑밴1에서 보여준 결과만 보더라도 정통 메탈계열 밴드는 높은곳에 오르기는 힘들다. 심사위원들이 이쪽계열 음악을 이해못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쟝르가 확연히 구분되는 밴드음악을 4인의 심사위원이 듣는음악, 좋아하는 취향, 활동한 영역이 각기 다른데 그들이 공정하고 고르게 평가하기에도 무리가 있다. 같은 장르만 묶어서 밴드오디션을 한다면 모를까? 근데 그렇게 할려고 해도 시청자의 관심을 끌기도 힘들 뿐더러, 한국대중음악 시장이 협소하니 힘들다. 이래저래 메탈밴드는 힘들구나, 에휴, 그렇기에 이렇게 패기있고, 젊고, 신나고, 열정적인 밴드들을 보면 마구마구 응원하고 싶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토비아스 사멧의 프로젝트 앨범으로 파워메탈계의 내노라하는 인물들이 총 출동했다. Michael Kiske, Kai Hensen, Andre Matos, Timo Tolki, Rob Rock등. 메탈 오페라라는 타이틀아래 이들을 모이게 한 것도 대단하지만, 앨범 수록곡들도 아주 훌륭하다. 토비아스 사멧의 프로듀싱 능력을 엿볼 수 있는 앨범. 특히 "Reach Out For The Light"에서의 Kiske의 웅장한 코러스와 함께 어우러지는 중 고음역대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보컬은 그가 아직 죽지않고 살아있음을 증명한다. 이번에 UniSonic으로 돌아왔는데 Hansen형님과 멋진곡들 많이 만들어주길. 근데 외모도 많이 변했듯이(이제 완전 할아버지.ㅎㄷㄷ) 음악도 AOR분위기가 나던데. 화려한 옛날로 돌아갈 순 없겠지. 파워메탈은 보컬이든 기타리프든 파워가 있어야 제맛이다. 그런의미에서 메탈오페라 앨범은 기본에 충실한 파워메탈 앨범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바로크메탈의 혁명가이자 네오클래시컬 기타주자 중 가장 중요한 인물인 잉위맘스틴의 첫번째 앨범이다. 이미 Alcatrazz에서 실력을 인정받은바 있지만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과 천재성을 발휘한 앨범은 Rising Force부터이다. 클래시컬한 곡전개도 훌륭하지만 무엇보다도 엄청난 속주와 테크닉을 유감없이 발휘하면서도 감성의 코드를 놓치지 않는 연주는 본인이 말했듯이 기교를 위한 기교가 아니라 속주의 목적이 그루브를 살리기위한 수단임을 증명한다. 네오클래시컬 기타를 추구하는 이들이 한번쯤 카피하는 곡인 "Far Beyond The Sun"에서 잉위의 기타와 Jens Johanson이 주고받는 키보드연주는 기가막히다. 잉위 맘스틴 이후에도 토니 메칼파인, 비니 무어, 크리스 임펠리테리, 폴 길버트, 마티 프리드만 등 많은 기타리스트들이 등장하지만 현대에서 바로크메탈을 대중화 시키고 완성시킨 공은 그에게 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후의 앨범들이 이 앨범을 뛰어넘지 못한 것은 좀 아쉽긴 하지만.



Yngwie Malmsteen - Far Beyond The Su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2.03.14 00:5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그의 연주도 연주지만, 앨범에 참여했던 보컬들이 정말 기라성같죠. 저 앨범 보컬이 제프 스캇 소토였던가요?
    저 개인적으로는 조린터너가 보컬을 했던 오딧세이 앨범이 좋더군요^^
    기타가 앞에 나서고 보컬이 뒤에 서서 노래부르는 독특한 스테이지가 기억에 남는군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2.03.14 17:1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잉위 맘스틴이 바로크메탈에 끼친 영향은 정말 막강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빨리치는 속주가 당시에 유행처럼 번졌었죠. 국내에도 잉위 비슷한 기타리스트들이 상당히 많이 출현했던게 기억이 나네요. ^^

Leave a Comment


헤비메탈의 대표앨범이자 절대명반으로 칭송받는 주다스 프리스트의 PainKiller. 롭 헬포드의 날카롭게 찢어지는 파워보컬과 글렌 팁톤과 K.K 다우닝의 트윈기타의 강력함, Racer X에서 폴길버트와 함께 호흡을 맞췄던 테크니컬 드러머 스캇 트래비스의 견고하고 파워넘치는 투베이스 드러밍. 완벽한 조합이다. Painkiller는 정말 아무리 생각해도 완벽하다. 짱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디섹션은 버줌, 세티리콘, 엠퍼러, 메이헴같은 사타니즘 밴드의 계보를 잇는다. 리더인 욘 뇌트베이트(Jon Nodtveidt)는 사타니즘 신봉자로 인터뷰에서도 디섹션의 음악은 "Majestic Satanic Metal Of Death"라고 말했다. 또한 그의 친구가 알제리 동성애자를 살해하는것을 도와주어 체포되어 7년간 복역한후 3집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자살로 자신의 생을 마감하는데 스톡홀름의 아파트에서 발견된 그의 시신 곁에는 타고있는 양초들과 자살의식에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물품들이 있었고, 그는 자신의 머리를 향해 총을 쐈으며, 그 앞에는 사탄의 성서가 놓여져 있었다고 한다. 뼛속까지 사악한 블랙메탈의 선구자 디섹션의 음악은 앨범 자켓의 그림처럼 차갑고 오컬트적이다. 너무 사악해서 망설이다가도 너무 아름다워서 듣게 된다. 서늘하게 갈아대는 그로울링 보컬과 비장하고도 웅장한 기타리프의 환상적인 어울림은 아이러니하게도... 참 듣기좋다. 섬찟하고 무섭지만 이 앨범을 그냥 지나치는건 메탈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팬들에게 소위 죽빵 앨범이라고 불리는 Pantera의 통산 6집 앨범. 메이져에 데뷔하기 전 앨범들은 L.A메탈 같은 노래들이었다니깐 차치 하고서라도 메이져에 데뷔한 5집앨범은 충격 그 자체였다. 당시는 그런지가 지배하던 시대였고, 메탈계의 큰형님들도 자신들의 노선을 버리고 얼터너티브 음악을 발표하던 시기였으니까. 그때 "Cowboy From Hell"이 나타났으니 충격이었지.
당시 심야 라디오 프로인 "전영혁의 음악세계"에서 This Love와 Rise를 들었는데 이렇게 강력한 스래쉬가! 하고 감탄한 기억이 난다.
이토록 단순, 과격, 천박한 노래가 어디 있단 말인가? 이 정돈된 세대에!
이후 이들은 단숨에 스래쉬 메탈의 강자로 부상했다.

그리고 발표한 메이져에서의 두번째 앨범. "Vulgar Display Of Power" 전작의 스트레이트하고 직관적인 노선에서 완급조절과 보다 강력한 파워를 덛입혔다.
This Love, Rise, Walk, Mouth For War 같은 곡이 사랑 받았지만 본인은 약간 늘어지는 템포지만 그루브함이 살아있는 "Regular People, By Demons Be Driven같은 곡을 좋아한다.
면도날 피킹을 불사르던 다임벡 횽은 없지만, Cowboy앨범과 Vulgar앨범 속에서 날카로운 기타는 서슬퍼렇게 살아있다. RIP 다임벡.



Pantera - Regular people (Concei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1.07.21 19:2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사실 판테라의 정수는 다임벡 아저씨와 비니 폴 (이름이 맞나 기억이 가물하네요) 아저씨의 조합이었죠^^
    뭐 사실 주다스 프리스트의 카피밴드 출신이었다는게 믿을 수가 없는 이력이기도 했네요.

    한 때 메틀리카보다 더 열심히 들었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Far Beyond Driven 앨범을 좋아했구요.

  2.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1.07.21 20:3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판테라 하면 다임벡도 다임벡이지만 비니 폴의 절도있는 파워 드러밍도 기가막히긴 하죠 육중한 몸에서 터져나오는 드럼 소린 예술이예요 ^^ Far Beyond Driven 안들어 봤는데 나중에 들어봐야겠네요 ^^

  3. Favicon of http://timberlandbotases.com BlogIcon zapatos timberland mujer 2012.12.24 01:4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Une étude datant de 1998 qui avait semé la panique dans le monde anglo-saxon en faisant un lien entre le vaccin ROR (rougeole-rubéole-oreillons) et l'autisme infantile était un "trucage élaboré",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calzado, accuse jeudi le British Medical Journal (BMJ), http://timberlandbotases.com sandalias timberland mujer. Sciences Médiator: le patron de Servier conteste l'ampleur des décès lors de ses voeux (presse) Actu en continu Madagascar : un braconnier arrêté avec des lémuriens grillés

Leave a Comment


VAI(Steve Vai의 밴드)에서 Sex&Religion앨범을 발표하며 어린나이에 데뷔한 Devin Townsend라는 보컬이 Steve Vai와의 의견차이로 팀을 떠나게 된다. 이후 솔로프로젝트와 Strapping Young Lad라는 기괴한 밴드를 조직하는데 이 밴드의 노래가 참 기가 막히다.
인더스트리얼, 하드코어, 메탈을 짬뽕시켜놨는데 이건 뭐, 더이상 강력한게 나올 수 있나 할 정도로 정신없이 몰아부치는 기타와 울부짖는 Devin의 강력한 보컬이 리스너들의 혼을 쏙 빼놓을 지경.
솔로프로젝트 또한 장엄하면서 웅장한 메탈 곡들로 팬들과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았다. Ocean Machine과 Terria는 그의 솔로커리어의 정점에 있다!
메탈이라는 장르를 그렇게 확장시키고 독특하게 바꾸어 놓을 수 있는 건 Devin이 뛰어난 곡쓰기 능력이 있기때문에 가능한 일일터.
오죽하면 팬들이 "Devin에게 신은 천재적인 음악적 능력을 주었지만 머리카락은 주지 않았다!"라고 했겠는가? ㅎ
City는 분명히 메탈씬에서 발표된 앨범중에 가장 혼란스러우면서 강력한 앨범이다.
특히 [Oh My Funking God], [Detox], [Underneath The Waves]는 필청!



Strappping Young Lad - Underneath The Wave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