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탁시안들은 알만한 준망원 수동렌즈 K135mm 2.5렌즈 이다. 요 렌즈로 말할것 같으면 색감좋고, 해상력 좋고 만듦새도 튼튼하고 장점이 많지만 수동인데다가 무겁고 커서 이동성은 좀 딸리기는 한다.





오래전에 사긴 했지만 여전히 튼튼한 녀석.





최소초점거리가 1.5m이다. 전신샷을 잡을려면 6m는 떨어져야 한다.

지용이의 스크래쳐북에 작업하는 모습을 담아 보았다.

배경은 그냥 다 날라감. 이것이 바로 준망원의 위력!~~





열심히 집중중인 지용. 이렇듯 아이들이 의식하지 않을때 먼거리에서 도촬할수 있다는게 이 렌즈의 위력. 그렇지만, 수동이라 촛점 맞추기는 좀 힘들다.





완전 어지럽히는구나 욘석!





K-01에 피킹기능이 있어서 촛점이 잘 맞출수 있도록 도움은 주긴 하지만 좀 수고스럽긴 하다. 움직이는 물체는 포커싱하기 힘들다. 뭐, 당연한 얘기지만.





이 큰녀석에 비해 홀쭉이 DA 40mm 2.8 xs렌즈. 작고 가볍고 아름답다.


준망원 수동은 풍경사진이나 정지된 인물을 촬영할때 참 좋은것 같다. 용도에 따라 가끔 들고나가 보는것도 나쁘지 않은듯 하다.


저장저장


저장


저장


저장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