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의 XBA-A3 이어폰과 이 이어폰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MUC-M2BT1을 사용해 보았다.

XBA-A3는 소니의 하이엔드 이어폰 군에 속하는 제품답게 가격도 비싸지만 비싼만큼 그 값을 해주는 녀석이다.

고음도 깔끔하게 잘뽑아주고 중저음역대도 상당히 묵직하지만 고음역대의 치찰음도 줄이고 비트도 빵빵 때려주는 음을 꽤나 잘 뽑아준다.

V자형으로 피곤하지 않는 소리를 들려준달까.

사용자들 평으로도 보컬이 도르라지는 어쿠스틱 팝보다는 락 메탈쪽에 잘 어울리는 이어폰이라고 하니. 

나 같은 락, 메탈 취향의 리스너들에게 딱인 이어폰인듯.


단점이라면 귀 뒤로 넘기는 타입(오버이어형)이라 이런 타입을 많이 사용해보지 않아 적응이 다소 힘들었고 BA드라이버 채용 모델치고 다소 큰 크기때문에 끼고 있으면 프랑캔화 된다는 게 좀 아쉽다.














MUC-M2BT1은 넥밴드형의 장점을 다 가지고 있다. 볼륨조절 되고, 되돌리기, 곡넘김, 일시정지되고 통화도 된다.

apt-x코덱, LDAC지원 하기 때문에 무선이지만 음질도 상당히 좋게 재생해준다.

재생시간도 7.5시간으로 넉넉하다. 잊을만하면 충전하면 된다.


단지 불편한 것은 줄감개 기능이 없어서, 음악을 안들을때는 덜렁덜렁 이어폰을 달고 다녀야 한다는것. 특히 XBA-A3같은 유닛이 큰 이어폰을 달고 다니는건 폼새가 좀 웃긴다.

XBA-A3는 전시품을 싸게 샀고, MUC-M2BT1은 할인할때 사서 큰 부담은 없었지만 정가에 산다면 둘다 좀 부담되는 가격이긴 하다.

하지만 돈값은 하는 기기이니 음감 많이 하는 분들이라면 하나쯤 가지고 있는것도 좋을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