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위의 생각

시대의 스승 신영복 선생의 글 중에서


신영복 선생의 글을 읽다가 독서노트에 저장시킨 글이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종류의 사람밖에 없다고 합니다. 지혜로운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이 그것입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세상에 자기를 잘 맞추는 사람입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어리석게도 세상을 사람에게 맞추려고 하는 사람입니다. 역설적인 것은 어리석은 사람들의 우직함으로 세상이 조금씩 변화해 왔다는 사실입니다. 진정한 공부는 변화와 창조로 이어져야 합니다.


담론이 신영복 선생의 마지막 저서가 될줄은 정말 몰랐다. 이책을 읽는 내내 "아... 이분의 글은 왜 이리 우아할까!~"라고 감탄했었다. 막힘이 없고 쉽게 잘 읽히지만 깊이가 있는 글.

앞으로 그런 글을 접할 수 없다는 것이 참으로 슬프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