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제6회 한국대중음악상 발표를 지켜보며

찌질한 기획사들의 장난판 비스무리한 방송3사 가요대상(그네들은 상을 나눠먹기도 참 잘 나눠먹는다)과는 달리 [한국대중음악상]은 작품성과 대중성에 근거해서 평론가들의 심사숙고의 투표를 통해 아티스트에게 상을 수여한다. 이 상의 존재의미는 "음악상 다운 상이 없는 한국대중음악계에 음악성을 가늠하는 정직한 바로미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비록 취향이나 팬심으로 인해 수상결과가 맘에 안드는 사람들도 혹 있을지 모르나, 이제껏 이 상의 지나온 역사로 봐..

언니네 이발관, 델리스파이스에 대한 소고

궂이 "챠우챠우"를 언급하지 않아도 델리스파이스의 존재는 인디씬에서 오버그라운드로 탁월한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부상했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다. 특히 김민규의 송라이팅 능력과 발군의 멜로디 감각은 여지껏 없었던 한국적 록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데 큰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한다. 통신동호회(하이텔인지 천리안인지는 모르겠지만)에서 시작해서 아마츄어리즘이 묻어 나지만 징글쟁글 기타 팝사운드의 신선하고 충격적인 1집을 시작으로 음악적 성숙미가 물씬 풍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