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23 채식주의자 - 한강

채식주의자 - 한강


아내가 학교에서 빌려온 책. 채식주의자. 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으로 화제가 된 소설이다.

이거 읽게된 계기가 아내가 이책을 읽다가 관두었기 때문.
자기에게는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평소같으면 그냥 그런가 하고 넘어갔을텐데 그 이유가 "너무 성적인 내용이 많아." 이러길래.

"음, 그럼 내가 읽어야 겠군" 하고 넙죽 받아읽었다.
이래뵈도 장정일의 "내게 거짓말을 해봐"도 완독한 사람임.
비록 다 읽고난 후 머리가 지끈거리고 혼란스럽긴 했지만.

채식주의자는 어느 한여자가 어느날 갑자기 채식주의자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가족들의 폭력과 치정을 다룬 소설이다.
3개의 단편이 남편, 형부, 언니의 시점으로 각각 씌여지는데 정작 우리가 가장 알고싶어하는 영혜의 시점은 없다.

영혜의 시점이 있었다면 나는 영혜가 채식주의자가 된 동기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소설은 친절하게 설명해 주지 않는다.
작가가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이야기는 적당한 거리를 둔채 전개된다.
흥미로운것은 나같은 독서에 느린 사람조차도 빠져들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하는 문체다. 어렵지 않고 빠르게 읽히고 단락단락 이야기들을 끊어가지만 그 이야기들이 극적인 전환을 통해 긴박하게 이어지고 가쁜호흡으로 진행된다.
이틀간 이 책을 놓지 못한것도 영혜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몹시 궁금했기 때문이다.

이책을 읽으며 나는 불현듯 일본의 이시바시 히데노의 하이쿠가 떠올랐다.
"매미소리 쏴 -
아이는 구급차를
못 쫓아왔네."
하이쿠의 시에도 환경의 눈부심과는 다소 반대되는 긴박한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고 채식주의자의 분위기 또한 변화없는 일상의 익숙한 폭력과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져있다.
이시바시 히데노가 매미소리를 멀리하면서 죽음의 짙은 그림자를 건너왔듯이 영혜 또한 죽음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모습으로 소설은 끝이난다.
비록 그는 인간이 아니라 나무가 되길 원하였긴 하지만.

이 소설은 그다지 상식적인 이야기로 읽히지 않는다. 사이코 드라마처럼 비상식적인 플롯 위에 비상식적인 모습으로 읽히고 현실과 환상이 의식과 무의식을 넘나들면서 우리의 일상이 결국에는 무의식의 결을 따라 점진적으로 진보된것이라는 것을 이야기 하듯.
다분히 비상식적인 이야기를 처연하게 풀어내고 있다.
다소 비극적으로 비쳐질 수 있는 소설속의 영혜의 결말이 그의 관점으로 보자면 어쩌면 평온할 수 있겠구나 그런 생각을 하게된다.

저장저장저장저장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