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20주년 기념프로젝트

긴머리에 우수에 찬 눈빛, 중저음의 목소리, 나른하고 사뿐사뿐한 키보드에 감성적인 마이너 발라드. 윤상을 대표하는 이런 개념 수식어들을 지어내고 있다보면, 이 퍼내도 퍼내도 계속 샘솟을것 같은 작곡가의 임계점은 어디일까 참 궁금해지기도 한다. 아직까지 현역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멋진 결과물을 들려주고 있는 그는 분명히 시류에 영합하지 않으면서도 적절히 시대의 유행을 쫓아갈줄 아는 그런 뮤지션 이다. 그러니 20년간 이렇게 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