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녀님이 미쿡 센프란시스코에서 사오신 Martha & Bros 카페의 커피.

미국에 가서 놀란게 스타벅스는 그냥 중저가 카페수준이고 대형 프렌챠이즈 보다는 소형카페들이 유명하고 맛있는집이 많다고 한다.

여기도 그런데중에 하나인거 같다.

1987년부터 이어져온 전통의(?) 가계인것 같다.



전통이있다. 니콰라과의 마타칼파라는 산 삼촌의 커피농장에서 뛰어놀며 자라서 커피의 재배, 수확, 배전, 만드는것 까지 잘 배웠고 그렇기 때문에 높은수준의 맛있는 커피를 만들고 있다고 한다.

커피봉지에도 가족들이 함께 전통의 커피를 수준높은 커피를 제공한다는 걸 강조하고 있다.

가장 신선하고 맛있고 향긋한 커피를 제공한다고 자신있게 소개하고 있다.





꺼내보니 진짜 떼깔이 다르다 반짝반짝하고 윤기가 나는게 뭔 챔기를 바른줄 알았다.

유분기가 좌르르 흐르는게 콩도 균일하고 이쁘다.

이것이 유명한 카페의 콩인가 보다.

배전은 강배전으로 한것 같다.





10그람 딱맞게 저울에 달아서 브레빌 870에 내려보았다.

근데 머신 청소 해야할듯. 사진으로 봐도 너무 더럽다. ㅎ





향도 좋고 신선하다. 유분기가 있어서 탬핑할때 끈적하다는 느낌은 조금 받았다.






아이스 커피를 만들까 하다가 아주 더운 여름이 아닌다음에야 커피는 뜨거운 커피지 라는 생각에, 비도오고 해서 따뜻하게 마셔봤다.


맛은 약간 구수하고 풍미가 강하고 강한 맛. 콰테말라 콩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역시 좋은 커피를 마시니 기분이 좋다.

맛있는 커피는 언제나 진리다.


프란시스&젬마 수녀님 감사합니다. ^^




Leave a Comment

에어로프레스 - 모카포트를 거쳐 이제 비로소 에쏘머신의 길에 접어들게 되었다.

인간은 욕망의 동물인지라 더 좋은것을 찾게 되는데 나또한 거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여러가지 머신을 알아보다가 비교적 사람들의 평이 후한 브레빌 870을 이번에 구매하게 되었다.

1년에 한두번 뜰까말까한 가격으로 woot에 떳길래 잠시 고민하다가 질렀다.

직구인지라 220v를 110v로 바꾸는 3k짜리 변압기가 필요하고 관부가세, 해외배송료가 부가되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판매가격의 60%만 지불하면 된다는게 정말 큰 메리트다.


AS사유가 발생하면 좀 골치아파지긴 하지만 국내 사설수리점도 있고 자가수리도 도전해 볼 만하다하니 맘 편히 먹기로 했다.

반자동 머신에서 내리는 에스프레소 맛은 어떨지 조금 기대가 된다.


*지름의 법칙중에 징검다리 법칙이 있다고 한다. 커피나 사진이나 악기나 자전거나 뭐든 장비가 필요한 취미를 가진 사람들은 징검다리를 건너는 것처럼 단계를 뛰어가며 장비를 업글하게 되는데 그렇게 단계를 밟아가며 장비 업글하는 것도 좋지만 한번에 끝까지 혹은 4~5다리를 건너뛰는게 비용으로 보면 더 효과적일 수 있다는 얘기다. 어느정도 수긍이 가는 얘기지만 꼭 취미를 비용대비 효과성으로 환산하는 것도 야박하고 이건 그냥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좋을것 같다.

참고로 나는 전자와 후자가 반반쯤 섞인 스타일인것 같다. ^^



Comments

  1. BlogIcon 이정희 2016.03.06 01: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구매 사이트*가격 정보 알려 주실 수 있나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4.12 08:0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http://home.woot.com에서 직구했습니다. 팩토리리퍼 제품으로 349.99달러 + 관부가세 + 해외배송료 + 3K 다운트렌스 까지 60남짓 듭니다.
      지금은 구할 수 없습니다. 1년에 한두번 이가격이 뜬다고 하더라구요.
      예전에 최저가로 뜬 금액은 299.99달러가 최저가였습니다.

Leave a Comment

커피를 광적으로 좋아하진 않지만 왜 커피메이커가 있어야 신선한 원두커피를 맛볼수 있을까 하는 의문은 예전부터 있었습니다.
녹차도 티백으로 우려 마시는데 커피도 그렇게 하면 안될까? 생각했는데 우연챦게 인터넷을 통해 1회용 드립커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네요.
말그대로 물을부어서 한번 걸러서 마시는 겁니다.
그래서 호기심 반 의심 반 으로 한번 구매해 보았습니다. 맥심 스페셜 블랜디 드립커피라는 이름의 커피인데, 아주 저렴한 가격에 소비자들에게도 비교적 괜챦은 평을 받고 있는것 같아서 주문했습니다.
아름다운 커피 같은 공정무역 커피를 사보고 싶었지만 좀 비싸서 패스. 이건 나중에 차차 맛보아야겠네요.


일본제품입니다. 죄다 일본어 ㅋ 7g짜리가 20개 들었습니다. 확실히 다른 제품에 비해 싼 가격. ㅋ

더보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0.12.07 21:1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전 그냥 일반 커피 사서 물에 막 풀어 먹습니다;;;

    설탕이랑 프림 들어가면 영 그렇더라고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0.12.08 08: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도 그랬는데요. 뭔 바람이 불어서 ㅎㅎ 커피향이 솔솔 나는게 내려서 마시니 왠지 더 맛있더라구요. ㅎㅎ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