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사용할려고 산 기계식키보드다. 받고 나니 너무 예뻐서 집에 있던 cherry G84-4100 미니 키보드를 회사에 가져가서 몇일 사용했는데 키감이 너무 좋아(역시 구관이 명관이라) 다시 4100 미니 를 집으로 데려왔다.그래서 마제스터치 2 닌자 텐키레스 키보드가 회사용이 되었다.ㅎ

이 키보드의 느낌은 산뜻하고 통통튀는 반발력을 가지고 있고 기계식 특유의 경쾌하고 산뜻한 소리가 매력적이다.
더 시끄럽고 기계식 다운 맛은 클릭스위치지만, 이번에 산 것은 리니어 타입이다. 흑축 리니어 ML스위치 방식보다 더 깊게 눌러줘야 되서 첨엔 적응이 안돼다가 요즘에는 적응이 다 되어서 타자 치는 맛이 좋다.
텐키레스 키보드라서 숫자 입력키가 없지만 표준 키보드 배열과 똑 같기 때문에 헷갈릴 염려도 없다.
특히 맘에 드는게 영문과 숫자의 각인 위치. 무각 키보드는 부담스럽고, 키에 영문, 숫자가 세겨진게 깔끔하지 않아 불만이었던 사람이라면 이 키보드의 문자각인 방식이 상당히 맘에 들 것이다.
바로 키 위쪽이 아니라 아래쪽 측면에 문자가 세겨져 있어서 무각 같은 느낌을 주면서 실용성도 살렸다.
사진은 컬러키캡을 끼워서 키보드를 꾸며 본것이다. 보면 볼수록 예쁘다.
앞으로 열심히 사용해야겠다. ㅎ


저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