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프레스 + 바라짜 버추소 장만 후 빠르게 모카포트로 넘어왔다. --:::

나도 이렇게 빠르게 넘어올줄은 몰랐다. 이유인 즉슨 회사에서도 커피를 마시고 싶어 에어로프레스를 맨날 가방에 들고다니기 귀챦아서 집에서는 모카포트, 회사에서는 에어로프레스를 사용하자!라고 마음 먹었기 때문이다.

사실 혼자 마시는것 보단 일찍 출근하는 회사 선생님들과 커피마시는게 좋고 대접하는것도 좋기 때문에 그렇다. 이건 심리적이고 사회적인 이유다.

간편하게 에스프레소 비스무리한걸 만들수 있는 모카포트로 많은사람들이 사용하는 비알레띠 뉴브리카를 구입했다. 

일반 모카포트 압력이 1.5~2 bar 정도인데 뉴브리카는 4 bar라고 한다. 압력이 높아 크레마도 생기고 맛도 더 좋다고 하는데 다른 모카포트는 사용해본바가 없으므로 비교는 불가하다.




박스를 개봉하면 브리카의 본체가 등장한다. 두둥!~~

예쁘다. 그리고 귀엽다. ㄷㄷㄷ 알루미늄 바디가 빤짝빤짝하니 첫눈에 반하겠다. 디자인도 내 취향.




바디가 잘빠졌고 좋긴 하지만 불만도 좀있다. 손잡이가 좀 허술해보인다. 플라스틱과 알루미늄 접착되는 부위에 유격도 있고, 포트를 들때 그렇게 안정감도 있어 보이지도 않는다.

그래도 파트부품을 인터넷에서 구입할 방법이 있기때문에 그냥 넘어가도록 하자.




2컵용, 4컵용 이렇게 있는데 보통 자신이 소비할 예정인 용량+1컵 정도 하면 된다고 한다. 집에선 아내랑 나랑밖에 안마시므로 타이트하게 2컵용 구입. 아내도 자주 마시는것도 아니고 가끔 마신다. 그래서 이녀석이면 충분할듯.




브리카 내부의 모습. 중앙에 압력바가 보인다. 이녀석을 끓이면 하단의 보일러부에서 추출되어 위에 커피가 쏟아져 나온다.




물은 H2O라고 적혀있는 저부분까지 따르고 보일러부에 물을 넣는다.

그리고 커피를 모카포트용으로 갈아놓은 뒤(에쏘용으로 너무 얇게 갈면 추출되면서 미분이 많이 나와서 좋지않다고 한다.) 바스켓에 담은 후 보일러 부위에 끼워 넣는다.




요녀석이 바스켓이다. 요기에다가 그라인딩한 원두를 넣는다. 동그란게 탬핑하고 싶게 생겼는데 탬핑하면 안된단다. 탬핑하면 구멍이 막혀 추출할때 뻥 터지는 불상사가 일어날수도 있다고한다.




브리카를 가스렌지에 올리고 가열하는중. 역시 밑에 원형걸쇠를 사지 않은것이 후회된다. 너무 저렴이로 산다고 사야되는걸 사지 않아서 불편하다. 다음에 꼭 사야겠다. 넘어질까 불안불안하다.




커피가 추출되어 올라온 모습이다. 끓이다 보면 콰콰콰!~하는 엄청 시끄러운 소리가 들린다. 그게 압력에 의해 추출되는 소리다. 그때 재빨리 불을 끈다. 그리고 컵에 따뤄서 마시면 끝.

첨 사고 나서는 세제로 한번 닦아주고 못쓰는 원두가루로 2~3번 정도 추출하고 마실커피를 추출하라고 한다.

그래서 두번 추출하고 바스켓에 원두가루를 넣는데 원두가루가 너무 적어서 있는것만 넣고 추출하니 저렇게 묽은 색으로 추출됐다. 맛은 아직 정량대로 바스켓에서 넣고 추출한게 아니기때문에 어떻게 가타부타 말은 못하겠다.

그렇지만 한가지는 알겠다. "에어로프레스는 정말 편하다"

이건 알루미늄이라 제때제때 세척하지 않고 잘 말리지 않으면 녹슬고 못쓰게 되니 엄청 신경이 쓰인다.

맛은 확실히 에어로프레스로 압착하는 것보다 더 진한맛이난다.

머신으로 추출하는 에스프레소 맛은 아니지만 그 비슷한 맛은 내준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