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al Chamber, Korn, RATM등 당대에 활동하던 뉴매틀 성향의 뮤지션들이 지지부진할 동안도 2~4년에 한번씩 꼬박꼬박 앨범을 내주며 팬들에게 신의를 지켜준 Deftones가 이번에 [Gore]라는 신보를 냈다.

이런 꾸준한 밴드는 칭송받아 마땅하다.

초기 3대명반 Adrenaline(1995), Around the Fur(1997), White Pony(2000)은 물론이고 시니컬하고 신경질 적이지만 자캣만큼 무서븐 동명타이틀 Deftones(2003)부터도 조금의 변화는 있었지만 팬들을 실망시킬 만한 수준의 똥반을 데프톤즈는 단 한번도 낸 적이 없다.

Diamond Eyes(2010)부터 심포닉한 면이 강조되고 멜로디가 예쁘장해 졌다고, 그들 특유의 거친질감이 사라졌다고 실망할진 모르지만 세상은 변화하고 메탈도 변했고, 치노 아저씨도 후덕해졌다.

수많은 서브장르가 탄생하고 가지를 치고 뻗어 나가는 와중에도 일관되게 머리를 흔들고 서정과 분노를 동시에 아우르는 음악을 팬들에게 꾸준히 20년이상 들려준 이들에게 비난은 잠시 뒤로 미루고 박수를 먼저 보내자.

20년의 세월을 지난것을 감안하면 그리 급격한 변화는 아니지 않은가. 세월을 보내면서 이들도, 음악도 성숙해졌다고 나름 평가하고 인정할건 인정하여야 한다.

이번 앨범 [Gore]의 매끈한 멜로디와 보드라운 서정이 조금 낯설긴 하여도 이들은 데프톤즈다. 여전히 처절하고 아름답다.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