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1.29 쥬쥬동산(쥬쥬동물원) 체험기
  2. 2013.07.10 김창기 - 하강의 미학
  3. 2011.12.29 동물원 두번째 노래모음 - 혜화동


지용이와 함께 주말에 가까운 거리에 있는 쥬쥬동산에 방문했다. 자그만 규모의 동물원이지만 아이들이 직접 만지고 먹이도 주고 할수 있다고 해서 재미있겠다 싶어 방문했는데 지용이 보다 내가 더 신나한듯. 지용이는 나중에는 춥고 지겨운지 자꾸 구미베어만 달라고 하는데...

첫코스는 사슴, 염소 이런거였다. 친절하게 직원분이 설명도 해주시고 당근도 줄수있게 해주셨는데 지용이는 사슴이나 이런애들은 별로 안신기해 하는것 같았다.




두번째 코스는 조류관. 앵무새도 보고 카나리아도 봤는데 나는 새들 모이주는게 재밌었다. 새들이 때로 모여 내 손바닥에 앉아 먹이를 쪼아먹을때 손바닥으로 느끼는 새부리의 느낌이 참 좋았다. 화려한 모습의 앵무새도 멋졌고.




지용이가 새를 팔에 올린모습.




흠. 이 새의 이름이 뭐였더라?




그 다음으로 방문한 곳. 파충류관이다. 게코, 모니터, 뱀, 카멜레온, 타란, 악어등 신기한 애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타란튤라는 집에서 아빠가 키우다 보니 관심있어 하지도 않았다. 종류도 한 종류 레드로즈 밖에 없었다. 레드로즈도 성체금이 아닌 아성체 정도의 사이즈.




뱀을 만지게 해주었는데 지용이는 전혀 무서워하지 않았다. 뭐 집에 지내도 있고, 타란도 있는데 파충류도 별로 안무서운듯. 아직까지 잘 몰라서 그럴수도 있지만.




뱀을 목에 두른 지용이. ^^




이건 모니터류 같은데 이름이 뭔지는 까먹었다.




모니터를 만지는 지용이.




아. 귀여워. ㅋ




요놈은 동호회에서도 자주 구경한적 있는(온라인으로) 게코다. 직원한테 들은 이야긴데 저녀석들은 영양분을 꼬리에 거의다 저장해서 꼬리가 잘리면 죽는다고 한다. 영양상태도 꼬리가 통통하고 건강한가를 보고 판단한다고.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었다.




수족관 안의 악어. 좀 불쌍해 보였다. 추운나라에 입양와서 고생하는구나. ㅠㅠ




체험관을 다 둘러보고 폼클레이로 탈을 만드는 곳이 있어 지용이와 함께 만들어봤다. 결국은 나혼자 만들게 되긴했지만. ^^ 가격은 5천원.




탈을 만져보는 지용이.




양하고 염소 있는곳에서 지용이 V.



동물의 종류도 생각보다 많았고 직접 체험할수 있어서 좋았다. 아이들 데리고 한두번쯤 다녀가기 좋은 곳인듯. 요금은 지용이와 내가 같이가서 14,000원에 입장할 수 있었다. 그렇게 비싼 가격이란 생각은 안들었다. 단 안쪽에 부대시설 먹거리 시설은 좀 부족해보였다. 깔끔하고 정갈한 식당하나 있으면 좋을것 같다.



Leave a Comment


1987년 임지훈에게 사랑의 썰물을 작곡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김창기는 김창완을 알게된다. 그리고 자신의 곡을 팔수 있지않을까 해서 데모테잎을 그에게 건낸다. 노래를 들어본 김창완이 말했다. "그냥 너희가 불러라". 이렇게 동물원의 역사는 우연히 시작되었다. 김창기는 동물원에서 가장 돋보이는 작곡가였다. 물론 유준열, 박기영의 곡이 있지만 내밀하고 단아한 가사는 김창기의 곡들이 더 뛰어났다. 이런 그의 재능을 [하강의 미학]에서는 더 치열하게 드러낸다. 자신의 성장기의 감정과 현재의 좌절, 슬픔들을 일상의 언어로 이렇게 담백하게 표현해내는 걸 보면 그의 정신과 의사라는 전문지식이 어떤측면에서 예술에 기여했을수도 있겠다 싶다. 그래서 그의 노래는 듣는이의 내밀한 감정을 자주 건드린다. 훌륭한 앨범이었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한 숨어있는 보석같은 앨범이다. 동물원 팬들이라면 절대 그냥 지나쳐서는 안된다.



김창기 - 넌 아름다워


Leave a Comment


서울이라는 낯선동네는 그렇게 자주 가본적도 없어서(군생활 2년 2개월 동안은 서울에서 했다만) 아련한 기억이 있을리는 없다. 하지만 동물원 2집의 [혜화동]은 막연하게 나마 품고 있었던 서울의 어느동네에대한 생각을 뒤집는다. 삭막한 빌딩숲에 깍쨍이 같은 사람들이 빼곡히 차여있어서 어리버리한 경상도 촌놈의 코를 베어가버릴 것만 같은 그런 생경하고도 막연한 피해망상 같은 생각들. 혜화동의 노래하는 시점이 현재는 아니지만 그래도 서울에도 추억을 가진 사람들이 살고, 숨쉬고 그런 동네들이 있었구나. 사람살고 정 부비고 사는 곳이구나 하는 그런 따뜻함이 이 노래를 들으면 가슴깊이 전해진다. 공부도 잘했고 일도잘하고 노래도 잘만들고 음악도 잘하는 깍쟁이 같은 동물원의 멤버들이 만든곡 치고는 너무나 인간적이고 소박하다. 그래서 서울사람들, 서울에 대해 다시생각하게 된다. 그곳도 사람사는 곳이지 라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