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데스는 신보는 국내에 라센이 안되서 아이튠즈로 못참고 일찌감치 질렀지만 "메가데스 앨범은 전부 다 소장하고 있어야돼!~" 라는 강박관념이 메가데스 빠로써 자리잡고 있어 그래24에서 주문했다. 이변이 없는 한 미개봉 상태로 고이 봉인할 예정이다.

박광현5집 재회II는 "와~ 세월이 지나도 애절함과 음악적 깊이는 지금 들어도 여전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곡을 준 가수들의 노래를 다시 부른것도 원곡과 전혀 다른 분위기로 정말 멋지게 재해석 해냈다. 이분의 앨범도 "전부 소장해야되!~"라는 강박이 든다.

Leave a Comment

소소한 지름


1. 소니클래식 대표명연 시리즈로 그래24에 떳길래 구입했다. EMI의 사이먼 래틀 브람스 교향곡 전곡집을 생각했었지만, 두고 두고 듣기에는 가격대비 이게 괜챦을 것 같다.
요즘 클래식 듣고 싶었는데 잘됐다. 가을에는 뭐니뭐니 해도 클래식이다.ㅎ. 가을 준비 제대로 하네.



2. 메가데스는 내가 가장 애착을 갖고 있는 밴드다. 메탈리카도 좋긴하지만 그래도 나는 메가데스 빠.
특히 Peace Sells 앨범은 이들의 앨범중에서도 가장 좋아한다.
재즈적인 어프로치의 크리스 폴란드의 기타와 리듬을 자잘하게 쪼개는 아기자기한 가르 사뮤엘슨의 드럼도 좋다. 머사마의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과 데이브 엘레프슨의 베이스는 말할 필요도 없고.
집에 있는 원판은 자주들어서 그런지 " I Ain't Superstitious" 에서 CD가 툭툭튀어서 예전에 리마스터반을 한장 더 샀는데, 2011년 리마스터 된 곡들과 라이브 트랙이 끼어있어서 25주년 기념반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이로써 같은 앨범이 3장이나 되었다. ㅠㅠ
그나저나 벌써 메가데스가 25주년이라니 세월이 유수와 같구나. 헐헐.



3. 나꼼수(나는 꼼수다) 애청자인데 이번에 티셔츠를 판매한다길래 구입했다.
인터넷, 공중파 방송에서 모두 입을 닫고있는 이 시국에서 인터넷으로 퍼지는 나꼼수의 목소리는 참으로 통쾌하고 유쾌하다.
지식인의 혜안을 바탕으로한 예리한 분석과 정치 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예언, 걸걸한 입담으로 재미까지 선사한다. 와이프는 너무 MB를 욕한다고 듣기 싫다고 그랬는데 요즘은 내가 아이튠즈 틀어놓으면 잘 듣는다.
너무 실랄하게 까대서 저 네명 정말 괜챦을까? 걱정이 될 정도다.
걱정하는 만큼 도움을 주자는 의미에서 티셔츠를 구입한건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Leave a Comment


Metallica, Megadeth, Slayer, Anthrax 꿈같은 라인업의 Big 4 라이브가 DVD로 발매예정이다.
그래24에서 예약받고있는데 본인은 역시나 박스셋으로 예약완료! ㅋ 11월2일 출시예정인데 아... 기다려 지는구나.
Slayer와 Anthrax는 그렇다손 치더라도 Metallica와 Megadeth가 한무대에 선다는건 정말 예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는데 말이다. 그러고 보면 세월도 많이 흘렀고 형님들도 많이 늙으셨다는 반증이 아닐지.
요즘 아이폰에 빠져서 음반사길 게을리 했는데 앞으로도 음반구입을 조금 줄여야겠다. ㅎㅎ
Tap Tap Revenge: Metallica도 사고 싶으니깐. 
근데 왜 Tap Tap Revenge: Megadeth는 안나오는겨? 이건 너무 차별하는거 아닌가. 이런게 2인자의 설움 이라 말하면 할말 없지만 Megadeth도 Metallica 못지 않다는.

** 참고로 그래24에서 10월 한달간 5만원이상 고객에게 3,500원 할인쿠폰을 7만원이상 구입하면 5,000원을 할인해줌. ^^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0.10.15 23:5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정말 옛날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라인업이네요^^;; 데이브 머스테인과 메틀리카 멤버들의 관계(?)는 청산됐는지 모르겠습니다.
    고등학교때 한창 메틀리카가 최고니 메가데스가 최고니..인터넷도 아닌 PC통신에서 왈가왈부 싸우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은 세월앞에서 장사없지만..네 밴드 중 하나를 꼭 골라야 한다면...저는 슬레이어를 뽑겠습니다!

    2006년도에 잠실운동장에서 메틀리카 공연을 보러 갔었더랬는데..아는 선배랑 헤드뱅잉하고 놀기보다는 과거의 흔적에 쌓여서 멍하니 서있기만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옆엔 임산부가 헤드뱅잉을하고, 할머니 한 분이 'Devil'마크를 손으로 그리면서 뛰고 계셨었던 기억이 나네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0.10.16 08: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오오~ Yoonoca님도 메탈키드 셨군요. 메탈리카 공연에 가셨다니 부럽습니다. 저는 그때 회사사정으로 못갔었었는데, 할머니가 Devil마크를 손으로 그리면서 뛰셨다니 놀랍군요. 메탈으로 대동단결 하는 모습 훈훈합니다.
      메탈리카와 메가데스는 화해 했다는 군요. Some Kind Monster라는 다큐멘터리에서 라스와 데이브 머스테인이 속내를 털어놓고 눈물을 흘리며 화해하는 장면도 있다고 합니다. 전 메가데스를 더 좋아하지만 앞으로도 선의의 경쟁자로 좋은 앨범 많이 발표해주면 좋겠네요. ^^

  2. Favicon of http://bsnah.tistory.com BlogIcon 막장버러지 2010.10.20 19:5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왜 사야할 물건은 이렇게 계속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 돈이 모자라 가슴이 터지려고 하네요.....(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겠지만.....)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0.10.21 11:0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이번 Yes24할인 덕택에 꽤나 금액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기분좋게 지를 수 있었습니다. 음악 좋아하고 음반사는거 좋아하는 사람에겐 "이번에 아니면 다음에 살수 없을지도 몰라"라고 하는 자기방어기제가 필요할 때도 있습니다. ㅎㅎ
      이번 Big4는 정말 머스트해브 아이템이지요.
      막장버러지님의 블로그에 Big4 Live사진이 올라오길 기대합니다. ^^
      몇푼(은 아니지만 ㅠㅠ) 돈보다 정신건강이 우선 아니겠습니까 ^^

    • Favicon of http://bsnah.tistory.com BlogIcon 막장버러지 2010.10.22 20: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도 예약주문으로 지르고야 말았습니다.....결국 살 물건, 괜히 발매일까지 기다릴 필요가 뭐 있겠습니까....^^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0.10.26 08:0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잘하셨습니다. ^^ 저도 이번달에 Big4라이브랑 가리온 2집이랑 예약구매한 품목이 두개나 되는군요. ^^ 좋은 현상은 아닌거 같은데 좋은 음반이 이번달에 많이 출시되서 기분은 좋네요 ^^

Leave a Comment



Metallica의 Am I Evil을 네팀이서 합동연주를 했다.
내생에 이런 가슴이 뭉클한 영상을 보게 될 줄이야...
아... 감동의 쓰나미가 몰려온다.
DVD도 곧 발매가 된다고 하니, 직관 하지 못한 아쉬움을 그걸로나마 달래야지. 흑흑 ㅠㅠ

Comments

  1. Favicon of http://kimhojung43200115.wordpress.com BlogIcon Kimhojung43200115 2010.06.25 14:2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말이 필요 없네요.

Leave a Comment

일상 090922

1. 요즘 저녁에는 내년에 있는 시험준비하느라 바쁘고, 회사일은 늘어나고, 내년에 평가도 걱정해야되고, 이래저래 심난.

아... 그래도 열심히 살아야지 요즘같은 불경기에 멀쩡하니 회사다니고 월급받고 하는것만도 감사한 일.

 

2. 이번달 월급사면 어떤 앨범을 살까 목하고민중이다.

이번달엔 괜챦은 신보가 많이나와 정말 풍성한 한달이 될것같은데, 현실은 주머니 사정은 한계가 있으므로, 몇가지는 포기해야 될듯.

 

에픽하이 - 6즙 [e]

예전앨범 커버와는 다르게 상당히 여성적인 취향의 커버 아트웍. 솔직히 말해 에픽의 앨범은 딱 4집까지 좋다. 5집앨범은 중작 수준. 이번 앨범 팬들의 평가를 보아하니, 곡은 많으나 들을게 별로 없다는 평. 에픽의 음악적 아이디어 고갈인가? 거의 비슷비슷한 전개로 흘러가고 있는듯. 혁신적인 뭔가가 나오지 않으면 그냥 평범한 뮤지션으로 남을듯. 헐... 그래서 이번 앨범 구매는 패쓰...

 

오소영 - 2집 a tempo

누님, 왜 이제 돌아오셨어요. ㅠㅠ 9월 24일 발매예정, 닥치고 구매. 한희정과 이아립의 부진 이제 오소영누님께서 모던포크계를 접수하신다.

예약하고 1집 다시 들어봐야될듯.

 

Megadeth - Endgame

그들의 열혈팬이긴 하지만 요즘은 앨범 구매가 초큼 망설여진다. 그래도 언젠가는 사야될 앨범. Countdown To Extinction이후에 또다른 Classic앨범이라고 Metal Hammer필진이 극찬했는데, 그사람 글을 보니 너무 오버하는 거 같아서 반신반의.

그분 말씀은 Metallica의 Death Magnetic보다 좋다 라는데 그럼, 사야겠지? ㅎ

 

Beatles -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뭐, 말이 필요없는 앨범. 비틀즈 앨범중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가장 마력적인 앨범. 몽환적이고 싸이키델릭하고, 유니크한 노래들이 앨범 가득!

집에 LP로 있는데 CD로 다시 구매해야 될듯. 이거랑 White 앨범이랑 Abby Road는 필수 아이템. 아놔... 돈만 있다면 모노박스셋 살껀데, 근데 이미 품절되었음. ㅋ

돈이 왠수지... 헐.. 헐... 헐...

Leave a Comment

Megadeth - Rust In Peace

01. Holy Wars... The Punishment Due
02. Hangar 18
03. Take No Prisoners
04. Five Magics
05. Poison Was The Cure
06. Lucretia
07. Tornado Of Souls
08. Dawn Patrol
09. Rust In Peace... Polaris

 

 

 

 

 

언제 들어도 질리지 않는 스래쉬 메탈의 절대명반중 하나, 머스테인의 독재로 인해 잦은 멤버교체로 불안하던 메가데스가 비교적 안정적인 라인업을 갖추기 시작한 시작점에 본 앨범이 위치한다. 이전앨범 보다 복잡하고 변칙적이면서도 귀에 쏙쏙들어오는 멜로디의 동양적인 기타 리프가 인상적이다. 이는 동양적인 선율에대해 지대한 관심을 가진 캐코포니를 거친 거물 기타리스트 마티 프리드만의 영향이 아주 크다.  물론 전 앨범에서도 앨범마다 참여한 기타리스트의 뛰어난 실력과 독특한 메가데스만의 사운드가 팬들의 호평을 받은바 있지만 앨범의 대중적 완성도 만을 놓고 볼때 Rust In Peace앨범 만큼 뛰어난 앨범은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크리스폴란드의 재즈적인 어프로치가 가미된 Peace Sells... Who's Buying?을 가장 좋아하지만, 마티 프리드만의 연주는 멜로디가 너무 잘빠져서 한번들으면 결코 잊을수가 없다.

Hanger 18과 Tornado Of Souls는 일렉기타를 거친 기타키드라면 한번쯤은 카피해본 경험이 있을만큼 너무도 유명한 곡이고, 그외에 다른 곡들도 쉽게 흘려버릴 만한 곡은 한곡도 없다. 특히 Five Magics같은 곡은 어떤 스래쉬메탈 밴드들과도 차별화 되는 메가데스만의 변화무쌍한 곡전개를 가진 곡인다. 난 이런 메가데스의 곡이 좋더라.

데이브 머스테인의 보컬은 메탈밴드의 보컬리스트로서 상당한 약점으로 지적될만한 중저음역대의 얇은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데 머스테인은 처음부터 이러한 약점을 장점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그만의 특유의 잘근잘근 분노를 씹어먹는 듯한 악랄한 보컬을 선보이고 있다. 이런점은 다른밴드들이 본받을 만하다고 생각된다.

Leave a Comment


다들 메가데스의 최고의 역작으로 [Rust In Peace]와 [Countdown Extinction], [So Far So Good So What]을 꼽겠지만 나에게 있어 베스트는 바로 이 앨범 [Peace Sells But Who's Buying]이다.

86년  당시에도 혁명적인 앨범이었지만 세월이 지난 지금들어봐도 여전히 충격적이다.

특히 Chris Poland의 기타는 재즈적인 어프로치에 메탈을 접목시켜 변화무쌍한 리프를 전개한다. 이때부터 Megadeth는 Intellectual Thrash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그들을 다른 여타 Trash Metal밴드와 차별화 시킨 것이다.

후기 사운드로 갈수록 복잡하고 치밀한 곡 구성이 단순화 되긴 했지만 이 앨범은 재즈와 퓨전 어프로치의 정점에 위치해 있다. 그래서 본 앨범은 그들의 디스코그라피 중에서 상당히 중요한 위치를 선점하고 있는 것이다. 실력에 비해 Chris Poland라는 인물은 저평가 되고 있는데 이 부분은 상당히 아쉽다. Megadeth이후 Damn The Machin이나 솔로 활동, 최근의 OHM까지 뛰어난 기타실력으로 훌륭한 결과물을 내어 놓았음에도 불구하고 평론가들에게는 극찬을 받았지만 대중적으로는 그렇게 큰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지루하지 않고 첫곡을 듣고는 마지막까지 플레이 하는데 멈출 수 없는 앨범이 바로 이 앨범이다.

단지 가사가 듣기에 거북스러울 정도로 쇼킹하긴 한데, 이렇게 잔인한 가사를 썼던 Mustain이 나중에 기독교로 개종해서 자신의 곡중에 콘서트때 부르지 않는 곡도 있을 정도였다니 역시나 사람은 오래 살고 볼일이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