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와 얼굴들 - 한국적 록의 새로운 가능성

지지부진했던 인디씬의 2008년. 물론 질적으로야 좋은 앨범들이 많이 발표되었지만, 이전에 인디씬에서 메이져로 성공적으로 입성한 [크라잉 넛]이나 [노 브레인]같은 사례는 찾을 수 없었다. 인디밴드들의 메이져 입성은 [소녀시대]나 [원더걸스], [동방신기] 이런 애들의 음악말고도 다른 다양한 음악이 있다는 것을 대중들에게 어필하는 긍정적인 역활을 한다. 이를 통해 한국대중음악이 양적으로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준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