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밴드 시즌2'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07.16 탑밴드 16강 관전평
  2. 2012.06.25 Pia - 3rd PHASE
  3. 2012.06.11 해리빅버튼 - TV Show (feat. 가리온)
  4. 2012.05.06 탑밴드시즌2 첫방 소감


드디어 탑밴드2 16강전의 막이 올랐다. 첫번째 미션은 콘서트 7080 1970~80년대 히트곡들을 노래하는 미션이었는데 4팀중 2개 팀만이 16강에 오르게 되었다. 신대철코치조의 [고래야], 유영석 코치조의 [장미여관], 김경호 코치조의 [악퉁], 김도균 코치조의 [타카피].


  첫번째 무대에서 악퉁은 조용필의 단발머리를 편곡해서 불렀다. 어쿠스틱기타, 베이스, 드럼의 3인조 편성인데 사운드도 꽉 차게 들렸고 편곡도 코치들의 관전평 마따나 거의 작곡수준으로 완전히 다른 곡으로 만들어서 나왔다. 드럼 베이스의 유니즌 플레이도 훌륭했고, 보컬도 상당히 호소력있게 들렸다. 단지 계속해서 비슷비슷한 음악만 들려주지 않나 싶을 정도로 너무 팀의 색깔이 분명하고 고정적인  스타일을 고수한달까? 이대로라면 8강에서는 한계점에 다다르지 않을까 걱정되는 팀이다. 하지만 악퉁. 이 편성으로 정통락밴드들을 물리치고 16강까지 올라온걸 보면 능력자는 능력자.


  두번째 무대는 고래야. 송창식의 [왜불러]를 편곡했는데 상당히 독특한 편곡이었다. 퓨전국악밴드의 색을 확실하게 보여준 무대였다. 이쪽 국악퓨전쪽 지식은 별로 없는 관계로 뭐라 평하기는 애매하지만, 중간에 변화가 많은 편곡이었는데 다소 산만하게 들리기도했다.


  세번째 무대는 장미여관. 인순이의[밤이면 밤마다]를 들고 나왔다. 장미여관의 무대는 전반적으로 락킹한 사운드로 고전적인 로큰롤로 편곡했는데 노래면 노래, 연주면 연주 모두 나무랄데가 없었다. [장미여관]은 분명히 자신들이 잘 하는것을 최대한 많이 포장해서 보여줄줄 아는 밴드라는걸 실감하게 한 무대였다.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었다. 


  네번째 무대는 타카피. 들국화의 "세계로 가는 기차"를 편곡했는데 다소 심심한 편곡이었달까? 다른 팀들은 자신들의 색에 맞게 곡을 변화시킨 반면 타카피는 너무 정공법으로 갔다고 해야하나, 김도균 코치의 조언으로 자신들의 펑크적인 색을 더 덧입혔다는데 그래도 좀 부족한 느낌이었다.


장미여관은 분명히 올라갈거라고 생각했고, 두번째로 올라갈 팀이 누군지 궁금했다. 현장 관객반응으로는 악퉁이 아니면 타카피였는데 결국은 악퉁이 진출했다. 자신들의 색에 맞게 훌륭하게 편곡한게 주효했던것 같다. 장미여관과 악퉁 8강에서도 좋은 무대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Pia - 3rd PHASE


탑밴드 피아 16강 진출 기념. 오랜만에 피아 2집 플레이. 1집에서 거칠고 저돌적인 사운드를 들려주었다면 2집에서는 사운드가 좀더 세련되게 다듬어졌다. 하지만 1집에서와 같은 분노에 찬 옥요한의 보컬을 들을 수 없다는 건 참 아쉬운점이다. 서태지 컴패니 들어가면서 좀더 일렉트릭한 얼터너티브로 변모했다고나 할까. 이후로는 피아의 음악을 들어보지 못했는데 요즘 탑밴드에 선전하는 모습을 보니 다시 음반을 사고 싶다만 헤비한걸 좋아하는 나하고는 안맞을 거야 아마. 1집, 2집의 강력한 뉴메탈을 기대할 수 없겠지만 밴드든 무엇이든 과거의 영광과 과거의 추억만 붙잡고 살면 인생이 누추해지긴하지. 앞으로 더 화려하고 멋진 모습보여주길.



피아 - 소용돌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탑밴2에서 가장 인상깊은 노래를 들려준 해리빅버튼. 헤비니스계열의 음악에 무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지라. 이런 묵직하고 마쵸적인 사운드가 참 좋다. 놀라운 밴드의 발견. 이라고 생각했지만 자세히 멤버의 성원을 들여다 보니 신진밴드는 아니다. 스푼과 크래쉬에서 활동한바 있는 이성수(Vocal, Guitar)와 토이박스출신의 최보경(Drum), 박주영(Guitar)은 아트오브파이터 출신. 모두 쟁쟁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멤버다. TV Show란 곡은 제목이 낯익다 싶더니 스푼시절에 불렀던 "TV Show"를 리메이크 한 곡이네. 그때 곡은 랩이 딱딱떨어지는 곡이었는데 이번에는 가리온이 피쳐링 했다. 좀더 자유롭고 화려한 느낌의 곡으로 변모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기다리던 탑밴드 시즌2가 드디어 첫방을 했다. 시즌1과는 다르게 정식앨범(EP가 아닌 정규앨범)을 발표한 밴드들까지도 참여가 가능해서 상당한 지명도를 가진 밴드들도 출사표를 던졌다. 이건 아마츄어밴드의 등용문이 아니라 이젠 [나는 밴드다]가 된 느낌이랄까. 실력은 상향평준화가 되었지만 신선도는 떨어졌다. 솔직히 밴드음악 좀 듣는다는 팬들치고 "내귀에 도청장치", "트랜스픽션", "슈퍼키드", "몽니" 안들어본 팬들 있나. 제작진의 의도대로 프로밴드와 아마츄어밴드들과의 경연을 통해 새롭고 신선한 스타밴드를 탄생시킨다는 제작의도는 글쎄... 요원해보인다. 의도와 이상은 좋지만 현실은 그게 아니라는 말씀. 오늘 트리플 토너먼트(세 밴드의 경연의 결과 한 밴드만 올라가는)의 결과를 보더라도 거의 올라갈 팀이 올라갔다. 트랜스픽션, 데이브레이크, 예리밴드, 장미여관이 올라갔는데 실력은 거의 비슷비슷했지만 역시나 차이는 있었다. 경륜과 네임드는 그냥 얻어지는게 아니다. 사실 예리밴드는 좀 의외였지만, 그래도 그들이 못한건 아니었다. 심사위원의 취향이 좀 달랐달까. 예리밴드와 경합에서 프렌지가 떨어진건 좀 슬펐음. 포스트 락 밴드는 이런 대중 공중파무대에서도 변방으로 밀리는 느낌.  유영석이 파트별로 솔로 넣으라 할 정도니 쩌리 취급받지. 유영석은 가만있으면 더 좋았을듯. 안들어봤으니 그랬겠지만. 연주밴드는 살아남기가 좀 어려움. 너무 많은 밴드가 경합해서 시간이 훌쩍훌쩍 지나갔다. 음악도 짧아서 제대로 감상할 여지도 없었다. 99개의 밴드에서 반쯤 탈락하면 이제 제대로 음악 좀 들을수 있게 되겠지. Top밴드 2는 정말 누가 떨어지고 누가 붙든지 이견이 없을 정도로 밴드의 실력이 대단하다. 앞으로 흥미진진할것 같다. 트랜스픽션, 내귀에 도청장치, 몽니 이런 밴드들을 꺽을 실력있는 밴드들이 혜성처럼 등장할지 지켜봐야겠다. 참, 새드 레전드도 참여한다는데 제대로된 익스트림 메탈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된다. 탑밴드에서 너무 피아만 띄워주는 것 같은데 새드 레전드도 피아에 꿀릴건 하나도 없지. 근데 탑밴무대에서 스크리밍하면 보는사람 잠이 확 달아날듯. ㅎㅎ



탑밴드2 3차예선 가장 기대되는 팀 40.4%에 빛나는 장미여관의 [봉숙이]. 현재 1위 다음무대에서는 어떤 비장의 곡을 들려줄지 기대된다. 그들은 과연 제 2의 "장기하와 얼굴들"이 될 수 있을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