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의 시대

1. MB의 집권이 여러모로 서민들에게 재앙이 되리라 예상은 했었지만 이정도로 치사하고 유치하게 흘러갈 줄은 생각 못했다. 특히 미디어법통과와 바른말 쓴소리를 하거나 반MB적 색채를 드러낸 연애인,방송인들이 줄줄이 하차하는 사태는 누가봐도 초딩스러운 일들이다.
하긴 조중동도 키워주고 언론이야 쥐고 흔들기 좋은 대상이니 여기부터 장악해 나갈 수 밖에... 그나마 인터넷이 있으니 다행이지. 아마 인터넷마져 봉쇄당한다면 정말 눈과 귀가 막히는 꼴이다.
얼마전에 한나라당 모 의원이 외고 없애고 자사고 많이 만들면 사교육 줄어든다고 그러던데 "어... 상식도 없는 사람이 국회의원 하내?"싶더라.
주위에 자사고 대비 텝스900점 반 이런 광고 간판이 널렸을텐데 하긴 선팅 짙게 하고 기사딸린 자가용 차 타고 다니면 그런거 못보겠지. 그래도 자사고에 들어가는 애들은 돈있는집 자녀들일 것이고 거기서 아무리 질좋은 명품교육을 시킨다고 해도 있는집 부모들이 애들 학원을 안보내? 말도 안되는 소리지.
아무리 자사고 많이 세워봐라. 교육시스템 자체가 경쟁구도로 되어 있는 상태에서 사교육이 줄어드나. 쯧쯔.
솔직히 돈있는 사람한테 혜택주고 장기적인 기득권 유지수단이라고 왜 솔직히 말 안하는건데. 하긴 바보가 아닌 이상 그런거 말 하지도 않겠지만. 여러모로 앞으로 불평등이 만연한 세상이 되어가는 건가 싶다. 정말 앞으로 재앙의 시대가 도래할 듯.


2. 우석훈의 [생태요괴전]을 주문했다. Megadeth의 Endgame을 사면서 마일리지가 8500가량 남아있길래, 배송비도 뺄겸해서 주문했다.
아내가 늘 하는 말이 책은 사놓고 읽지는 않는다고 그러는데, 맞는 말이다. 요즘 책을 거의 못읽는다. 화장실에서 읽는거 빼고는 책을 잘 안읽고 있다.
반면 내가 책을 사면, 아내가 읽는다. 우석훈의 [88만원 세대]가 그랬고, [안녕,고양이는 고마웠어요], 김규항의 [예수전]도 그랬다.
ㅋ, 책좀 읽자. ^^ 책읽는 아빠가 되어야 하는데... ㅠㅠ

3. 요근래에 헤비니스 밴드들의 앨범을 많이 샀다. Pantera의 [Cowboys From Hell]과 Damn The Machine의 동명타이틀 앨범.
아내는 내가 Thrash나 Death메탈을 듣는 걸 잘 이해 못하는데, 영적으로 좋지 않으니 좀 자재하랜다. 근데 이건 몇십년을 이어온 나의 기호여서 바꾸기가 여간 힘들다.
메세지적으로 좀 비사타니즘 적인 앨범을 앞으로 사는 방향으로 해야겠다. 이제 Slayer같은 애들은 못사는거? 응?

신고

Leave a Comment

 

Megadeth에서 재즈적인 어프로치의 멋진 기타를 선보여줬던 크리스 폴란드의 밴드 Damn The Machine의 동명 타이틀 앨범이다. Megadeth탈퇴이후(데이브 머스테인의 독재로 인해 쫗겨났다는 얘기도 있고.) 드러머인 동생 마크 폴란드와 베이시스트 데이빗 란디, 리듬기타의 데이브 크레먼즈와 함께 Damn The Machine을 결성하게 된다.

크리스 폴란드는 제프 벡, 앨랜 홀스워스, 존 맥러플린으로 부터 영향을 받았다는데 Megadeth시절 부터 그가 재즈적인 성향의 프레이즈를 즐겨 연주한 걸 보면 당연한 듯.

나중에는 아예 퓨전재즈밴드인 Ohm을 결성해서 활동하기도 하지만 그의 음악적 역량과 다양한 도전정신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Megadeth의 Peace Sells.. But Who's Buying을 가장 좋아하는 이유도 변화무쌍하고 자유로운 그의 기타연주 때문인데 크리스 폴란드는 제임스 머피와 함께 내가 좋아하는 기타리스트 군에 속하는 몇안되는 기타리스트 중 한명이다.

이 앨범은 Magna Carta나 Magellan같은 프로그래시브 메탈이다. 하지만 대곡 지향은 아니고 5분내외의 정상적인 곡길이의 곡들이니 처음 프로그래시브 메탈을 접하는 사람들도 부담없이 들을 수 있을 듯.

국내에서 구하기는 쉽지는 않지만 명반은 명반이다. 모든 곡들이 안정적이고 고른 완성도를 가지고 있다. 이런 좋은 앨범을 왜 정식으로 라센하지 않는지... 참...

운 좋게 중고로 업어 왔지만 오래도록 즐겨 들을 앨범.

 



Damn The Machine - The Mission

신고

Leave a Comment

E-700은 요즘은 2만원대의 저렴한 가격에 나오고 있지만 2008년도에 구입할때만해도 5만원대의 보급형치고는 조금 비싼 이어폰이었다.

가격대비 성능비에 있어서 타 고급이어폰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해상력을 가진 이어폰으로 깔끔하고 멋진 타격감을 들려준다.

이어폰 머리부분이 깨져서 이리저리 돌아가는 상태지만 음질에 있어서는 지금도 만족하고 있는 제품이다.

저음부분이 강조된 이어폰을 선호하지 않는 나로써는 젠하이져의 MX500보다 좋다고 느꼈다. 베이스가 두텁게 들리는 MX500은 상당히 적응하기 힘들었다.

특히 메탈음악을 주로 듣는 나에게 카랑카랑한 음질에시원한 타격감을 가졌고 사운드를 예쁘게 뽑아주는 E-700에게 점수를 더 후하게 매길 수 밖에.

디자인도 깔끔하고 이뻤고, 중간에 데코캡도 교환할 수 있어 다른 이어폰같은 느낌으로 사용할수도 있다. ^^

 

서태지의 [버뮤다 트라이앵글]을 들어보았다.

스네어의 찰랑거리는 음을 공간감있게 표현해주고 드럼 소리도 시원시원하다. 곡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시원하게 사운드를 들려주는데 중저음역대의 소리들은 상대적으로 잘 들리지 않는다.

하지만 고음에서의 쭉쭉뻣는 소리들은 이 어폰만의 매력이다.

볼륨을 높이면 다른 이어폰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리가 약한 것 처럼 느껴진다.

이런점만 빼면 어디하나 나무랄데 없다.

 

 

 

AXE 4 일명 도끼4(EP-400NL) 이어폰이다. 크레신의 주력 모델로 저가형이면서도 많은사람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았던 도끼시리즈의 최신제품.

E-700에 비해 박력있는 소리를 들려준다. 중저음이 좀더 좋지만 정돈된 음질을 뽑아주기보다는 다소 투박하고 거친입자의 소리를 들려준다.

하지만 단단해 보이는 외향과 꼬임이 없는 직조코드에 120도 휘어진 플러그 내구성과 기능성에 상당히 신경을 많이 쓴게 좋다.

다른사람들은 단선이 잘된다고들 그러는데 아직까지는 그런 증상이 없다. ㅎ

음질만 좀 신경썼다면 점수를 후하게 줄 수 있는 이어폰인데, 좀 아쉽다.

신고

Leave a Comment

Death 사운드의 완성은 물론 Human이지만, Spiritual Healing 그들에게 있어서 과도기적인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이 앨범이 없었다면 Human이후의 Death도 없었을 것.

초기의 올드스쿨 스래쉬에서 테크니컬 스래쉬로 변화해 나가는 그 지점에 이 앨범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유명한 스래쉬계의 떠돌이 기타리스트 James Murphy가 참여한 앨범이기도 하다. 사운드는 전형적인 데스메탈 사운드지만, James Murphy의 화려한 솔로가 곡을 여간 빛나게 해주고 있다.

비록 밴드의 핵이며 리더인 Chuck Schuldiner는 이 앨범의 곡들을 좋아하지 않았다지만(여기의 곡들을 라이브시 연주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곡 하나하나의 솔로가 워낙 출중해 어느부분 소홀하게 지나갈 수 가 없다. 정신 바짝 차리고 들어야됨. ^^ 특히 변화무쌍한 전개가 돋보이는 Altering The Future는 언제들어봐도 명곡.

이전의 앨범들은 집에있는 베스트 앨범으로만 들어봐서 뭐라 딱히 말은 못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Human이전과 이후의 앨범으로 구분하자면, Human이후의 테크니컬 + 프로그래시브 메탈을 지향하는 Death를 더 선호한다.

 

슐디너 형님도 대단하지만 James Murphy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Death나 Oabituary나 Cancer에서나 어디가서도 멋진 앨범을 내주니. 다채로운 재능의 소유자가 아닐까.

 

이 앨범 외에도 Chuck Sculdiner가 이끄는 프로젝트밴드 Control Denied의 The Fragile Art Of Existence 도 필청해야할 앨범이다. 데스메탈과 프로그래시브 메탈이 융합된 모범적 앨범.




Death - Altering The Future

신고

Leave a Comment

일상 090922

1. 요즘 저녁에는 내년에 있는 시험준비하느라 바쁘고, 회사일은 늘어나고, 내년에 평가도 걱정해야되고, 이래저래 심난.

아... 그래도 열심히 살아야지 요즘같은 불경기에 멀쩡하니 회사다니고 월급받고 하는것만도 감사한 일.

 

2. 이번달 월급사면 어떤 앨범을 살까 목하고민중이다.

이번달엔 괜챦은 신보가 많이나와 정말 풍성한 한달이 될것같은데, 현실은 주머니 사정은 한계가 있으므로, 몇가지는 포기해야 될듯.

 

에픽하이 - 6즙 [e]

예전앨범 커버와는 다르게 상당히 여성적인 취향의 커버 아트웍. 솔직히 말해 에픽의 앨범은 딱 4집까지 좋다. 5집앨범은 중작 수준. 이번 앨범 팬들의 평가를 보아하니, 곡은 많으나 들을게 별로 없다는 평. 에픽의 음악적 아이디어 고갈인가? 거의 비슷비슷한 전개로 흘러가고 있는듯. 혁신적인 뭔가가 나오지 않으면 그냥 평범한 뮤지션으로 남을듯. 헐... 그래서 이번 앨범 구매는 패쓰...

 

오소영 - 2집 a tempo

누님, 왜 이제 돌아오셨어요. ㅠㅠ 9월 24일 발매예정, 닥치고 구매. 한희정과 이아립의 부진 이제 오소영누님께서 모던포크계를 접수하신다.

예약하고 1집 다시 들어봐야될듯.

 

Megadeth - Endgame

그들의 열혈팬이긴 하지만 요즘은 앨범 구매가 초큼 망설여진다. 그래도 언젠가는 사야될 앨범. Countdown To Extinction이후에 또다른 Classic앨범이라고 Metal Hammer필진이 극찬했는데, 그사람 글을 보니 너무 오버하는 거 같아서 반신반의.

그분 말씀은 Metallica의 Death Magnetic보다 좋다 라는데 그럼, 사야겠지? ㅎ

 

Beatles -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뭐, 말이 필요없는 앨범. 비틀즈 앨범중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가장 마력적인 앨범. 몽환적이고 싸이키델릭하고, 유니크한 노래들이 앨범 가득!

집에 LP로 있는데 CD로 다시 구매해야 될듯. 이거랑 White 앨범이랑 Abby Road는 필수 아이템. 아놔... 돈만 있다면 모노박스셋 살껀데, 근데 이미 품절되었음. ㅋ

돈이 왠수지... 헐.. 헐... 헐...

신고

Leave a Comment

헬렌켈러 이야기를 재구성한 영화 [블랙]은 드라마 치고는 꽤나 긴 시간을 들여 이야기를 구성하고 있다.

단조로운 스토리를 어떻게 풀어내느냐가 관건이었을텐데 감독은 아주 영리한 방법으로 영화를 완성시켰다. 전반부의 사하이와 미셸의 만남, 미셸이 단어의 의미를 깨닫기까지의 과정은 퍽 감동적이다.

이야기의 단조로움을 극적인 플롯들로 채워서 영화가 생동감 넘친다. 고풍스런 인도의 상위층 인테리어도 멋들어지고, 음향효과와 음악도 지루하지 않게 배치되어있다.

배우들의 연기력도 훌륭했고, 영화의 속도도 지루하지 않다. 다만 전반부의 흥미진진하고 인상적인 캐릭터들이 후반으로 갈수록 힘을 잃고 스토리는 지나치게 늘어진다. 특히 장애인 영화가 가지고 있는 [인간극장]식의 '핸디캡 극복기'가 가지고있는 지나친 신파조의 메세지들이 후반에 거북스럽게 배치되어 있다.

차라리 사회적인 부분들과 부모들의 고충같은 것들을 더 광범위하게 건드렸으면 훌륭한 영화가 되었을 것이다.

부자연스럽고 작위적인 설정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힘을 얻고 설득력을 갖는건 두 주연배우의 힘이 크다. [사하이]역의 아미타브 밧찬은 인도에서 슈퍼스타이상의 아우라를 갖춘 배우로 인도뿐만 아니라 영국에서도 유명하다. 어린미셸역의 아예샤카푸르와 성인미셸역의 라니무커르지의 신들린듯한 연기도 발군.

인도영화는 우리에게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데, 블랙으로 인해 인도영화의 가능성과 위력을 새삼 실감했다고 할까. 물론 질적비교로는 어떨지 모르지만, 발리우드가 양적으로는 헐리우드를 능가하는 영화편수를 제작한다고 하니, 인도의 파워는 무섭다.

 

 

신고

Leave a Comment

 

휴가중이던 지난 10일 동대구역에서 소매치기를 맨손으로 제압해서 잡은 해병대 조일혁(20)이병이 전방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근데 그 밑에 코멘트가 풉!~ ^^ 너무 웃김.

ㅋㅋ

 

그나저나 오늘 뉴스보니깐 연예인 김모씨가 브로커를 통해 진단서 위조해서 병역면제 판정을 받았다던데, 연예인외에도 다른 다수의 사람들이 엮여있는 모양이다.

누구나 피해갈 수 없는 신성한 국방의 의무라는게 병역이라고들 많이들 생각하나본데, 자세히 들여다 보면 돈 있고 빽 있는 놈들의 자제분들은 면제라는게 상식.

교육불평등에, 병역불평등에 아... 암울한 대한민국. ㅠㅠ

신고

Comments

  1. 하현종 2011.08.06 14:3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물해병ㅋㅋ

  2. 오태경 2016.12.12 12: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물해병ㅋㅋ

Leave a Comment

Death의 마지막 앨범. 이 앨범(1998)을 끝으로 척 슐디너는 뇌종양이 발견되어 1999년 모든 활동을 접게된다. 척을 위해 메탈 커뮤니티에서 많은 모금행사를 했고(Live In L.A. (Death & Raw) 앨범의 수익금은 그의 회복을 의한 기금으로 쓰이기도 했다.) 실제 2001년전까지 병이 호전되는 듯 보였으나 2003년 결국 세상을 떠나게 된다. 죽기전 Death의 마지막 스튜디오 앨범인 본작은 보컬이 전작 Symbolic에 비해서는 상당히 힘이들어가 있다. 하지만 사운드는 더 프로그래시브하고 다채롭다. 멤버가 척을 제외한 전원이 교체되어 발표된지라 사운드도 이질적이긴 하지만(사실 Human앨범 이후 부터 Death는 척 슐디너의 원맨밴드이고 세션을 기용하는 형식으로 활동하게 된다.) 다이나믹한 리프와 아름다운 멜로디의 향연은 처절함의 미학을 극한까지 끌어올린다.

4집 Human부터 Death의 진면목이 드러난다고들 한다는데 James Murphy가 참여해서 더욱 빛난 앨범 Spiritual Healing도 무시해서는 안된다.

Death의 1~3 집까지는 다소 스래시메탈적인 성향을 가진 반면 4집부터 데스메탈+프로그래시브메탈적 요소를 함께 가진다. 특히 6집과 7집은 프로그래시브메탈적 성격이 도드라진 앨범이라고 말할 수있다. 특히 7집인 본작은 아예 대놓고 프로그래시브메탈을 하고있다.

 

Death앨범들을 모을려는데 품절된 앨범들이 너무 많아 힘들다. 그래도 한장한장 해외주문을 넣던지 해서 열심히 모아봐야지 ^^ 홧팅!

 



Death -Spirit Crusher

신고

Leave a Comment

 

어떻게 Oasis곡을 빌려쓸생각을 하나... 권지용은 용자!

 

사실 법적으로 표절이고 아니고를 떠나 이건 아티스트로서의 양심의 문제라고 생각해. 물론 어떤 밴드나 가수의 열혈빠가 되면 그런 분위기가 은연중에 노래에 녹아 난다면 그럴수도 있지 그치만 대놓고 베꼈다면 정말 문제가 되.

그건 양심을 버린 거거든. 작가로서의 최소한의 양심을 말야.

다들 그러더군 G-Dragon앨범 한장씩 사!

 

출처:http://www.c8ch.net/thread/bbs/read.php/music/#2

 

왜냐면 1. 세계의 명곡을 다 들을 수 있음 2. 그것도 한국어로 ^^ 권지용은 명곡 추천가. ㅋ

근데 권지용은 Oasis의 노엘 겔러거가 성질 정말 드러운거 잘 몰랐는 갑다. 사고도 꽤쳤는데 ㄷㄷㄷ

그리고 지산에서 Oasis팬들이 Don't Look Back In Anger 떼창하는거 들었다면 무서워서 앨범 못냈을 듯. ㅋ 그런 측면에서 G-Dragon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함.

그나저나 Oasis의 2천만 팬들은 어쩔꺼? -_-;;;

 

펼쳐두기..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