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의 XBA-A3 이어폰과 이 이어폰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MUC-M2BT1을 사용해 보았다.

XBA-A3는 소니의 하이엔드 이어폰 군에 속하는 제품답게 가격도 비싸지만 비싼만큼 그 값을 해주는 녀석이다.

고음도 깔끔하게 잘뽑아주고 중저음역대도 상당히 묵직하지만 고음역대의 치찰음도 줄이고 비트도 빵빵 때려주는 음을 꽤나 잘 뽑아준다.

V자형으로 피곤하지 않는 소리를 들려준달까.

사용자들 평으로도 보컬이 도르라지는 어쿠스틱 팝보다는 락 메탈쪽에 잘 어울리는 이어폰이라고 하니. 

나 같은 락, 메탈 취향의 리스너들에게 딱인 이어폰인듯.


단점이라면 귀 뒤로 넘기는 타입(오버이어형)이라 이런 타입을 많이 사용해보지 않아 적응이 다소 힘들었고 BA드라이버 채용 모델치고 다소 큰 크기때문에 끼고 있으면 프랑캔화 된다는 게 좀 아쉽다.














MUC-M2BT1은 넥밴드형의 장점을 다 가지고 있다. 볼륨조절 되고, 되돌리기, 곡넘김, 일시정지되고 통화도 된다.

apt-x코덱, LDAC지원 하기 때문에 무선이지만 음질도 상당히 좋게 재생해준다.

재생시간도 7.5시간으로 넉넉하다. 잊을만하면 충전하면 된다.


단지 불편한 것은 줄감개 기능이 없어서, 음악을 안들을때는 덜렁덜렁 이어폰을 달고 다녀야 한다는것. 특히 XBA-A3같은 유닛이 큰 이어폰을 달고 다니는건 폼새가 좀 웃긴다.

XBA-A3는 전시품을 싸게 샀고, MUC-M2BT1은 할인할때 사서 큰 부담은 없었지만 정가에 산다면 둘다 좀 부담되는 가격이긴 하다.

하지만 돈값은 하는 기기이니 음감 많이 하는 분들이라면 하나쯤 가지고 있는것도 좋을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매스드랍에서 마법의 가격 35불이라는 매력적인 가격에 떳길래 낼름 질렀다.

이녀석은 하이파이 이어폰 급은 아니고 가성비로 좋은 평가를 받는 녀석인데 이어팟에 좀 실증나고 그래서 한번 사용해볼까 하는 호기심에 들였다.

스펙은 9mm 다이나믹드라이버를 사용했고 임피던스는 64옴이다.





비닐뜯기전에 이어폰 패키지 모습. 생각보다 작아서 놀랐다.







비닐을 뜯으니 매스드랍발이라는 표시가 선명하게 포장에 씌여져 있다.







마데인 차이나. 요즘 오디오시장에 저렴하고 우수한 품질로 주목받고 있는 중국산 제품. 하이파이맨도 가성비가 좋은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믿고 사는 중국산이다.







포장여는 방법이 좀 헷갈렸는데 바코드 찍혀있는부분을 아래에서 위로 제끼면 그냥 열린다. 좀 헤맸다.







짜잔. 드디어 RE00의 본체 등장. 하우징이 알루미늄이라 꽤나 묵직하고 단단하다. 그리고 선도 분기케이블 아래쪽은 직조케이블로 만들어져 있어서 선꼬임도 적고 나같이 말아서 선정리 찍찍이 타이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편하게 되어있다.

유들유들한 재질이라 잘 말린다. 단점은 내가 사용하고 있는 케이블 타이가 찍찍이라 찍찍이에 이리저리 붙어서 직조가 손상되는 결과를 낳았다는 점. 찍찍이 타이를 사용해야 하는 고민이 깊다. ㅠㅠ







묵직한 L/R하우징의 모습. 외관도 나쁘지 않다.







이중 팁으로 되어있는데 이거의 장점이 뭔진 잘 모르겠다. 그냥 다른 팁에비해 특이한 모양이라는 정도.







직조케이블의 모습. 저 선정리와이어를 버리고 본인은 찍찍이 케이블 타이를 대신 쓰고 있는데 직조에 잘 붙어서 직조가 손상된다. 근데 케이블 타이가 너무 편해서 버릴 수 가 없다. ㅠㅠ

다른 선정리 타이를 알아보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이어폰 잭의 모습. L자형이다. 단선을 방지하는데 더 유리한 형태이다. 이런 세심한 부분까지 생각하다니 맘에 든다.


총평을 하자면 이런 가격이 이런 제품은 중국발이기에 가능하다는 생각이다.

음질에는 고음에서 쭉쭉 잘 뻗는 느낌. 그리고 소리대역폭이 넓어서 다른 저가 이어폰에서 안들리는 소리도 잘 잡아준다. 나름 튜닝도 잘 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전모델인 re0의 복각판으로 나온 모델인데 re0가 내구성에선 극악의 평을 받고 있는지라. 어떨지는 앞으로 몇개월 더 사용해봐야 내구성은 판별할 수 있을것 같다.


장점: 고음역대에서 우수한 음질을 보여줌.

가격저렴함.

소리대역폭이 넓고 발란스가 좋음


단점: 이동시 하우징에서 선을 따라 울림이 전해져옴. 다른 이어폰에서는 이런게 없었는데 RE00는 걸을때 어디(팔이나 몸에) 선이 닿이거나 하면 그게 이어폰에 거슬리게 소리가 전달됨. 퇴근할때 음악 감상할때 이동시에는 많이 거슬림.


저장



저장



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트위터사용하기

150자내외의 짧은 글을 올리고 친구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마이크로 블로그는 이제 우리에게 생소한 서비스가 아닙니다. 국내에도 미투데이, 플레이토크, 토씨등의 서비스가 있는데, 이는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있는 twitter를 벤치마킹한 서비스입니다.

물론 twitter와 미투데이,플레이토크,토씨를 비교해보면 아주 똑같지는 않습니다. 트위터가 자신의 최근근황(What are you doing)을 올리며, 친구들과 소통하고 비슷한 취향의 사람들과 웹상에서 활발하게 교류 할수있게하는데 정확하게 초점을 맞추고 있는반면, 미투데이(플레이토크와 토씨의 경우는 제가 오래 사용해보지 않아서 논외로 하겠습니다.)는 커뮤니티모임의 활성화와 미친들과의 상호교류(이는 twitter와 비슷한 성격입니다만) revu를 통한 리뷰, 마이미투라는 추천제도를 통한 공감글을 확인할수 있는 점이 조금 다릅니다. twitter에 비해 미투데이가 커뮤니티모임측면에서의 성격과 리뷰에 있어서 조금더 강력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참고로 제 twitter주소 링크 합니다. http://twitter.com/core911

신고

Leave a Comment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를 사용해본결과 이 서비스는 "링크 포스팅"이라 축약할수 있을것 같다. 나오기전부터 말도 많았고, 베타테스터를 통해서 오픈캐스트에 대한 기대가 한껏 부풀려져 있었는데, 본인도 어떤 서비스인지 너무 궁금해서 오픈해 보았다.

오픈캐스트를 만들기는 간단하지 않다. 5명의 네이버사용자들을 통한 추천으로만 만들수 있기 때문이다.

티스토리나, 텍스트큐브같은 블로그 서비스들이 단순 가입형태가 아니라 초청장을 받아야만 가능한 서비스기 때문에 이러한 형태가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네이버는 다소 더 번거로운 가입절차를 통해 오픈캐스트의 접근성을 제한하였다.

이렇게 해서 무분별한 링크사이트가 되는것을 방지하겠다는 생각인것 같다.

 

 

간결한 인터페이스 예쁜 화면이 한눈에 쏙들어오지만 무엇보다도 매력적인것은 네이버 메인페이지에 노출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무단 링크가 가능하며, 링크에 제한이 많다. 실례로 본인의 블로그에 어떤글을 링크했는데 오픈캐스트에 이런 화면이 떠있었다.

 

참으로 난감한 일이다. 노출이 제한된 링크는 바로 이장혁이 2집의"봄"을 음악여행이라는 MBC프로그램에서 부른 동영상이다(Youtube에 올려진). 아마도 MBC와 저작권 문제로 노출이 제한된듯 하다.

링크사이트인데 링크도 마음대로 할수 없다니... 참... 링크하나하나를 네이버 신고센터에서 검열한다는 것이다.

오픈캐스트 장점도 많지만 아쉬운 부분도 많다.

신고

Leave a Comment

구글크롬 사용기

구글에서 만든 웹브라우저 크롬이 발표되었다길래 발빠르게 설치하고 테스트를 해 보았습니다.
디자인은 개인적으로 파이어폭스보다는 별로 였지만 속도면에서는 빠르고 가볍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사용자 설정, 관리도 간단하고 기본적인 기능만 사용할수 있게 배려되었더군요.
그리고 방문한 페이지 보여주는 페이지가 있어서 참 유용하다 싶었습니다. 물론 익스플로러도 기록을 보여주는게 있긴하지만 왼쪽에 클릭을 해야 볼수 있게 되어 있어서 조금 불편했습니다. 근데 크롬에서는 간단히 단축기로 Ctrl + H 해결됩니다.



그외에도 새탭을 열면 Thumbnail로 최근 방문한 페이지를 볼수 있게 되어있어서 참 편리 합니다. 또한 주소 검색창에서 바로 검색어를 치면 검색할 수 있는것도 편리하더군요.


새탭을 열었을때 우측편에는 검색창과 최근 북마크가 출력됩니다.


작업관리자 모드로 들어가면

 

전문통계를 클릭하면 전문통계를 볼 수 있는데 각 페이지가 사용하는 메모리의 용량도 볼 수 있습니다.
짧은 시간 사용해본 결과 크롬은 가볍고 빠른데다가 검색기능까지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 군더더기 없는 웹브라우저를 선호하는 분들께는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 싶네요.
근데 단 한가지 단점은 Activ X를 지원하지 않기때문에 인터넷 뱅킹이 안된다는 점입니다. 그 점만 빼면 참 훌륭하네요 ^^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kabris.textcube.com BlogIcon 세르엘 2008.09.07 22:0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여러가지로 편리한 브라우저입니다. FF 3.1이 공개되면 또 판도가 바뀔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너무너무 빠른 브라우저에요. 제한적인 Active X까지 고려하고 있다니까. 사실 MSIE 8.0부터는 개발사인 마소 자체도 액티브X를 줄여나갈 계획이지만요.

    • Favicon of http://91log.textcube.com BlogIcon glutton[먹보] 2008.09.08 00:4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속도가 빨라서 요즘 FF보다 더 자주 사용하게 됩니다. 인터넷 뱅킹만 된다면 정말 좋겠는데 얖으로도 Active X때문에 문제가 많지 않을까요? Active X에서 해방되는 날이 언제 올런지... ^^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