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주석의 "배수의 진"이란 노래를 들었을때의 충격을 버벌 진트의 노래를 들었을때도 받았다. 특히 "놈놈놈"에서의 자유분방하면서도 빠른 랩, 유연한 플로우를 들어보면 힙합뮤지션중에 천재라고 생각되는 몇안되는 뮤지션이 바로 버벌 진트라는 확신이 든다. 발음도 명확하고 가사전달 또한 훌륭하다. 한국말로 랩하는 사람들중에 이만큼 명로하고 센스있는 가사를 쓰는 사람이 있나? 랩의 메세지성과 시대성 혹은 사회비판의식까지 아우르는 작가주의 뮤지션의 모범이라 생각한다. 믹스테잎으로 나왔지만 정규앨범보다 즐겨듣는 앨범이 바로 사수자리1집 모범라임즈다.  




Verbal Jint - 놈놈놈


Leave a Comment


믹스테잎은 곡길이가 짧긴 하지만 자유롭고 정규앨범에서 보여주지 못한 솔직함이 있어좋다. Blanky Munn's Unknown Verses는 E-Sens의 진면목을 옅볼수 있는 앨범이다. 슈프림팀에서 보지 못했던 E-Sens의 모습. 날카롭고 카랑카랑한 목소리에 자유롭게 넘실대는 플로우, 가볍고 날렵한 랩. 확실히 잘한다, 통쾌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센에 대한 정보를 찾으러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그가 대구출신이란걸 알게됐다. 게다가 클럽 Heavy에 힙합트레인에서 활동했었다니... 전엔 몰랐지만 아주 가깝고 익숙한 공간에 그가 있었다. Blanky Munn(블랭키 먼)은 이센이 즐겨쓰는 그의 다른 닉이다. 




E-Sens - Zip-Lock




Leave a Comment



한국을 대표하는 MC와 한국을 대표하는 DJ의 만남으로도 화제가 됐었던 이 둘의 프로젝트 앨범이 발매가 되었을때 과연? 이라는 의문이 들었다. 대가와 대가가 만나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면서 그들의 장점이 극대화된 앨범이 탄생하기도 하지만 그누구의 장점도 수용하지 못하고 삐걱거리며 서로가 어울리지 못해 어색한 앨범도 제법 들어 보았기 때문이다. 가리온의 MC 메타, 힙합 DJ로서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는 DJ 렉스 이둘의 화학적 반응은 이둘의 네임밸류가 거저 얻어진게 아니라는걸 말해준다. "메타와 렉스"에서처럼 팬들을 선동하는가 하면 "무슨 일이야?"에서처럼 초심으로 돌아와 함께 비트를 느끼고 랩을 듣자고 속삭인다. 곡과 곡의 완급조절도 좋고,"무까끼하이"같은 사투리 랩의 실험도 구수하고 참신하고 맛깔나다. 대중성과 음악성, 실험성까지 갖춘 흠잡을데 없는 완벽한 앨범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DJ 렉스는 노바소닉에서 활동했던 멤버답게 "발진"같은 곡에서는 락적인 센스도 유감없이 발휘한다. 



메타와 렉스 - MC Meta, 디제이 렉스

Leave a Comment

2Pac - Can't C Me


요즘 꽂혀서 즐겨듣는 곡 2Pac의 All Eyez On Me 앨범에 두번째 CD에 있는 곡이다. 아무리 우리나라 힙합하는 뮤지션들이 날고 기어도 흑형들의 그루브는 뭔가 더 특별하다. 하긴 본토의 음악을 우리나라의 음악과 비교하는것이 어불성설이긴 하지. 펑크계의 대부 조지 클린턴이 피쳐링 했다.

 

2Pac(feat. George Clinton) - Can't C Me


Leave a Comment


한국대중음악사에 온갖 리메이크 곡이 많이 발표되었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곡은 단연 이곡이다.
분위기있는 봄여름가을겨울의 원곡을 댄스곡으로 바꿨다. 이 버젼과 힙합 리믹스, 테크노 믹스 이렇게 있는데 테크노 믹스랑 오리지날 믹스는 언뜻 들어서 뭐가 다른지 모르겠더라.
힙합 리믹스도 좋다.
이현도가 자신들의 팬들에게 바친 곡이라는데 이렇게 싱글로 발표하기 까지 하다니 팬들을 아끼는 그 넓은 품이 마구마구 느껴지네.
솔로 3집 D.O Funk까지는 그래도 괜챦았는데 그 이후로는 별로였다. 
이제 앨범한장 발표해주면 좋겠는데.



Leave a Comment


인텔리한 이미지의 힙합 아티스트라... 예전에는 상상도 못했을 법한 이야기지만 요즘은 그리 흔한 현상은 아니다.
뒷골목의 음침한 갱스터 이미지만이 아니라 힙합은 오래전부터 사랑스럽고 말랑하고 산뜻한 이미지를 덧칠하게 되었으니 참 격세지감이 아니라 할 수 없다.
Lupe Fiasco는 힙합의 미래라고 칭송받을 정도로 주목받은 아티스트. Kanye West랑 비슷한 분위긴데 실제로 Kanye의 곡에 게스트로 참여까지 했단다.
가사는 말장난 같은 가사가 재밌다는데 자세히 들어보지 못해 잘 모르겠고, 라임은 정말 딱딱 떨어지더라. "The Show Goes On"이란 곡에 꽃혀서 앨범을 질렀다.
이곡은 미국밴드 Modest Mouse의 Float On이란 곡을 샘플링한 곡이란다.
Lupe의 멀끔한 곡도 좋긴하지만 나에겐 2Pac이나 Dr.DRE의 흑형 삘 충만한 Groove한 곡들이 더 좋다. Kanye 좋아하는 분들은 이 앨범도 좋아할듯.



Lupe Fiasco - The Show Goes On


Leave a Comment


2Pac.
웨스트코스트를 대표하는 힙합뮤지션.
1996년 9월 13일. 가슴의 두발의 치명적인 총탄을 맞고 두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숨을 거뒀던 그.
그가 남긴 최고의 명반.
Dr. DRE와 Daz가 참여해 뛰어난 완성도를 보인 앨범.
랩이면 랩, 비트면 비트, 멜로디면 멜로디 어디하나 빠지는게 없다.
단지 두장의 씨디중 어느 씨디가 좋으냐 그런 차이가 존재한다면 할까...
모든 MC들의 귀감이 될 힙합의 교과서.



2Pac - Ambitionz Az A Ridah



Leave a Comment


힙합클래식을 꼽을때 빠져서는 안될 곡이 바로 'Hip Hop Hooray'다. 그 정도로 대중적으로도 많이 알려졌고, 한번 들의면 귀에 쏙 들어오는 곡.
"Hip Hop Hooray~ Ho~ Ooh~ Ho~" 요 후렴구는 듣고 있노라면 같이 따라하게 된다능. ㅋ
Treach, Vinnie, Kay Gee 3인조 그룹으로 3명 모두 뉴저지 East Orange라는 빈민가 출신.
라임이 딱딱 떨어지고 플로우도 매끈한게 힙합 초심자 입문용으로 강추.



Naughty By Nature - Hip Hop Hooray

Comments

  1. 힙합이.. 2010.08.29 19: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초심자용 중급자용 고급자용이 있었나

Leave a Comment


ㅋㅋㅋ 카니예 웨스트 대박. 굴욕사진이란 건 오바인거 같고... 한국왔다가 한국음식점에서 고기도 묵고, 콜라도 묵고, 사이다도 묵었네. 아놔~ 식당주인이 저 사람이 세계힙합계의 거물이란거 알기나 알았을까? 내가 저 자리에 있었다면 당장 싸인한장 받아뒀다. 그럼 엄청난 보물이 될텐데 말이야. ㅎ 퇴근길에 Stronger 들어야겠당. ^^
아놔~ 근데 오늘이 Stevie Wonder 내한공연 하는 날이넹.

Leave a Comment


Eminem은 첨엔 대적할 사람이 없을 정도로 잘나다가 뒤로 갈수록 힘이 떨어진 케이스다.
물론 요즘은 싱글 "Not Afraid"로 힘을 내고 있지만, Recovery가 초창기 두장의 앨범 "The Slim Shady LP"나 "The Mashall Mathers LP"만큼이나 우월할까? "The Mashall Mathers LP" 이후의 앨범들을 보면 그다지 존재감이 없었는데...
그 이유는 Eminem이 관습과 타성에 젖어 있어서일 것이다. 뭔가 혁신적이고 임팩트있는 곡들을 발표하지 못했다. 확실히 그는 전성기의 자신을 아직까지 못 넘어서고 있다.

반면, 짱짱했던 그때, 초창기의 그의 랩과 곡들을 보면 독설과 유머가 가득차있다.
"The Slim Shady LP"에서의 그는 자신의 사악한 면을 부각시키며 사회를 비판했다. 불우한 가정환경, 가난, 슬럼가의 흑인들과 어울리며 랩을 내뱉던 8마일의 그의 모습은 왠지 인간극장을 떠올리게 했다.
하이톤의 빠른 랩, 잔인하지만 인간의 어두운 본능을 이끌어내는 가사. 이것은 그만이 할수 있는 것이었고 이때의 Eminem은 최고였다. 백인이었지만 흑인같았던 힙합 뮤지션. 기구한 운명의 문제아였지만 자수성가한 뮤지션. 뭔가 뭉클하지 않는가?
하지만 요즘의 그는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그가 이제 자신을 넘어서길 기대한다. 요즘같이 착한 Eminem을 보고 있자니 왠지 힘이 빠진다.



Guilty Conscience 이곡은 정말 DRE와 주고받는 랩이 예술이다.
DRE의 앨범에 Eminem이 피쳐링 한 Forgot About DRE도 멋지지만. 이곡은 훌륭한 드라마와 훌륭한 가사의 완벽한 만남이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