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P. - Raise Hell



Mash Out Posse (M.O.P.), “Raise Hell”

브래이킹 배드 시즌4 2화에 나오는 음악이었는데 궁금해서 찾아보니 M.O.P.라는 힙합듀오의 곡이었다. 메탈의 묵직함, 랩의 자유분방한 서로의 장점을 아주 훌륭하게 결합시켰다. 원곡은 Slayer의 Angel of Death이다. 근데 아이튠즈에서도 이곡을 살수가 없다.

신고

Leave a Comment


JYP를 나와 브랜뉴뮤직으로 옮긴 산이. 예전부터 관심있게 지켜보던 랩퍼였는데 사실 JYP들어갔을때 놀랬다. 결국은 나오긴 했지만 JYP와 안좋게 헤어진건 아니라니 그나마 다행. 깔끔하고 가사가 명확하게 들리는 랩을 선호하는데 산이가 딱 그 스타일이라 좋다. 2009년 발표한 믹스테잎인데 "So Hot"의 랩버젼 오늘같이 날씨좋은 날 듣기에 딱 좋다. ^^



San-E - So Hot (Rap Version)


신고

Leave a Comment


예전에 주석의 "배수의 진"이란 노래를 들었을때의 충격을 버벌 진트의 노래를 들었을때도 받았다. 특히 "놈놈놈"에서의 자유분방하면서도 빠른 랩, 유연한 플로우를 들어보면 힙합뮤지션중에 천재라고 생각되는 몇안되는 뮤지션이 바로 버벌 진트라는 확신이 든다. 발음도 명확하고 가사전달 또한 훌륭하다. 한국말로 랩하는 사람들중에 이만큼 명로하고 센스있는 가사를 쓰는 사람이 있나? 랩의 메세지성과 시대성 혹은 사회비판의식까지 아우르는 작가주의 뮤지션의 모범이라 생각한다. 믹스테잎으로 나왔지만 정규앨범보다 즐겨듣는 앨범이 바로 사수자리1집 모범라임즈다.  




Verbal Jint - 놈놈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믹스테잎은 곡길이가 짧긴 하지만 자유롭고 정규앨범에서 보여주지 못한 솔직함이 있어좋다. Blanky Munn's Unknown Verses는 E-Sens의 진면목을 옅볼수 있는 앨범이다. 슈프림팀에서 보지 못했던 E-Sens의 모습. 날카롭고 카랑카랑한 목소리에 자유롭게 넘실대는 플로우, 가볍고 날렵한 랩. 확실히 잘한다, 통쾌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센에 대한 정보를 찾으러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그가 대구출신이란걸 알게됐다. 게다가 클럽 Heavy에 힙합트레인에서 활동했었다니... 전엔 몰랐지만 아주 가깝고 익숙한 공간에 그가 있었다. Blanky Munn(블랭키 먼)은 이센이 즐겨쓰는 그의 다른 닉이다. 




E-Sens - Zip-Lo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업타운 하면 Fugees가 오버랩된다. 여성보컬로 팀의 중심에 있으면서 뛰어난 보컬실력과 랩스킬을 보유한  윤미래 - Lauryn Hill, 작곡 및 프로듀싱을 도맡는 브레인 정연준 - Wyclef Jean. 음악적인 느낌은 조금 다르지만 업타운의 실력도 Fugees에 견줄만 하다고 생각한다. 1집,2집은 R&B성향이 짙고 3집부터는 Hip-Hop의 성향이 짙은 앨범을 발표했는데 특히 4집 Verbal Medication은 윤미래의 목소리가 빠진게 아쉽긴 하지만 업타운의 앨범중에 가장 매력적인 앨범이다. 한국대중음악계에 Hip-Hop, R&B를 정착시킨 기여했을 뿐만아니라 이후 나오는 팀들의 실력이 상향평준화 되도록 팬들의 귀를 열어준 공로도 인정해야 한다.



Uptown - 망설이지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슈프림팀 1집


슈프림팀을 첨 알게된건 정오의 희망곡이란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서였다. 당시만해도 꽤나 생소했지만 그렇게 큰 성공을 거둘줄은 몰랐다. 그들이 들려준 "Supermagic"이란 곡도 그다지 큰 감동을 주지 못했고... 이후 사이먼 도미닉이 방송을 타더니 예능에 큰 재능과 감각을 보였고, 이로 인해 슈프림팀이 좀더 유명해진것 같다. 하지만 앨범 전체를 들어본 결과 이들이 쌈디의 예능감으로만 인기를 얻은건 아니구나 싶다. 사이먼D 의 묵직하고 칼칼한 보이스의 랩과 이센스의 빠르고 매끈한 랩과 톡톡튀고 개성있는 가사는 이들이 그저 그런 신인이 아니라 다년간 단련된 정제된 날을 가진 실력자임을 증명한다. 대중들의 기호와 취향에 부합하면서도 실력과 능력을 지닌 아티스트. 에픽하이에 비견될 만한 능력자라고 생각한다. 1집 Supremier에서 타블로와 함께한 시노비는 앨범의 백미. 후에 발표된 Dirty Version도 좋다. 이센스의 불미스런 일때문에 활동이 지지부진한게 좀 아쉽지만 다시 날개를 달고 더 높이 날아오르길 기대한다.



슈프림팀 - 시노비(Feat. Tablo) Clean Ver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한국을 대표하는 MC와 한국을 대표하는 DJ의 만남으로도 화제가 됐었던 이 둘의 프로젝트 앨범이 발매가 되었을때 과연? 이라는 의문이 들었다. 대가와 대가가 만나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면서 그들의 장점이 극대화된 앨범이 탄생하기도 하지만 그누구의 장점도 수용하지 못하고 삐걱거리며 서로가 어울리지 못해 어색한 앨범도 제법 들어 보았기 때문이다. 가리온의 MC 메타, 힙합 DJ로서 국내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는 DJ 렉스 이둘의 화학적 반응은 이둘의 네임밸류가 거저 얻어진게 아니라는걸 말해준다. "메타와 렉스"에서처럼 팬들을 선동하는가 하면 "무슨 일이야?"에서처럼 초심으로 돌아와 함께 비트를 느끼고 랩을 듣자고 속삭인다. 곡과 곡의 완급조절도 좋고,"무까끼하이"같은 사투리 랩의 실험도 구수하고 참신하고 맛깔나다. 대중성과 음악성, 실험성까지 갖춘 흠잡을데 없는 완벽한 앨범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DJ 렉스는 노바소닉에서 활동했던 멤버답게 "발진"같은 곡에서는 락적인 센스도 유감없이 발휘한다. 



메타와 렉스 - MC Meta, 디제이 렉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올해 가장 기대했던 앨범 중 하나였지만 가장 실망 스러웠던 앨범이 스윙스의 Upgrade II. Upgrade EP에서 워낙 감동을 많이 한지라 제목이 제목이니 만큼 그 연장선상이 될거라 생각했었고 기대했었는데. 펀치라인킹이라고 자처하지만, 이번 앨범에서 그냥 훅가는 펀치라인은 글쎄... 물론 많이 성장했고 발전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난 예전의 재기발랄하고 익살스러운 스윙스가 좋다. Upgrade EP를 들으며 얼마나 키득거렸는지... 앞으로도 그런 재기넘치는 스윙스만의 가사가 있는 랩으로 돌아와주면 좋겠다. 그나마 이 앨범에서 Welcome To The Jungle은 귀에 착착 감기고 "짜증나게 하지마"도 참 들으면 들을 수록 맛깔나다. 근데 초반의 트랙들은 별로 특색도 없고 재미도 없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2Pac - Can't C Me


요즘 꽂혀서 즐겨듣는 곡 2Pac의 All Eyez On Me 앨범에 두번째 CD에 있는 곡이다. 아무리 우리나라 힙합하는 뮤지션들이 날고 기어도 흑형들의 그루브는 뭔가 더 특별하다. 하긴 본토의 음악을 우리나라의 음악과 비교하는것이 어불성설이긴 하지. 펑크계의 대부 조지 클린턴이 피쳐링 했다.

 

2Pac(feat. George Clinton) - Can't C M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DEUX FOREVER


한국힙합의 최전방에 이 두남자가 있었다. 홍서범의 김삿갓이 먼저니 현진영의 노래니 뭐니 해도 흑인음악의 바탕위에 그나마 힙합이라고 이름 붙여질 제대로된 노래를 불렀던 팀은 듀스부터가 아닐까?
1990년대 이 두 사나이의 멋진 춤과 펑키한 음악은 단숨에 팬들을 열광시켰지만 1집은 그다지 좋은 평가를 얻지 못했다. 팬들에게 인기를 얻고 앨범은 성공했지만 평론가들의 평가는 혹독했다. "작곡이 형편없는 앨범"이란 소리를 들어야했고 그저 춤잘추는 애들이란 이미지가 강했다.
이후 2집부터는 자신들의 실력을 증명해내는데 성공한다. 펑키한 리듬에 빠르고 유연한 랩, 도전적이고 당돌한 가사. 이들의 음악이 메인스트림 한국힙합의 모범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테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그늘에 가려 상대적으로 저평가가 되었지만, 청소년들과 어른들이 함께 듣고 힙합의 세계로 들어오는데 결정적인 역활을 한 업적은 높이 평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듀스의 노래중 가장 좋아하는 "약한남자". 이현도와 김성재의 주고 받는 랩과 느려졌다 빨라지는 긴장감있는 편곡이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1.08.30 19:2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서태지 한참 나왔을 때, '한국에서 제일 빠른 속사포랩'이라고 선전하던 그들이 기억나는군요.

    김성재의 자살과, 그 이후 이현도의 '아르헨도'드립으로 인해 완전 기억속에서 묻혀버린것이 참 안타깝습니다.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1.08.31 07: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이현도 "아르헨도"드립. 그런게 있었네요. 헐.
      여튼 아직까지 왕성하게 활동할 수 있을텐데 앨범은 시망이고 재능에 비해서는 쫌,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