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ar/Alter 얼터의 앨범. 3장.
1998년 1집, 2000년 2집, 2002년 1집 Refeel앨범.
내게 가장 중요한 앨범은 단연. 1집.
인디록에 한참 심취해져 있을때 SUB라는 음악 잡지를 통해 얼터를 알게되었다. 98년 올해의 앨범 26선으로 선정되었다. SUB에서 잡지 부록으로 샘플러 CD를 줬는데 그안에 [지상 최악의 밴드]와 [721124]가 수록되어 있었다.
그 음악을 듣고 그 주에 대구 시내로 달려가 기독서점에서 얼터의 CD를 샀다.

얼터의 1집 앨범은 CCM락의 가장 중요한 앨범일 뿐만 아니라 인디록 음악에도 훌륭한 음악적 성취를 이룩한 앨범 이라고 생각한다. 루츠록 분위기에 펑키한 분위기의 곡이 좋았다.
특히 압권은 가사에 있었다. 기존 CCM의 패턴화된 가사가 아니라 솔직하고 사회비판적 기사가 가슴속에 깊은 울림으로 다가왔다.
당시 지금은 잊혀졌지만 카톨릭엔 힙합그룹 갱톨릭이 있었다면 개신교 CCM에는 얼터라고 생각했다.
대구에는 한번, 워킹(기억으론 그렇다)과 함께 소공연장에서 조인트 공연을 했는데. 그때 사전 신청하면 카라 꽃을 줬던가 그랬던거 같은데 혼자갔었나 친구랑 갔었나 기억은 안나지만 이치원씨의 이빨로 물어뜯는 연주와 에너지 넘치는 공연은 정말 멋진 기억으로 남아있다.

근데 원년 멤버가 재결합한단다. 아싸.
(이치원씨가 결합한다면 피컴(피터펜 컴플렉스)는 병행하는건지 탈퇴하는건지 모르겠다.)
좀전에 리필 앨범 듣고 2집 듣고 있는데 아. 좋다. ㅋ



얼터2집 -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


저장


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Guangzhou DAY2

G-DRAGON(@xxxibgdrgn)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넘, 귀엽당. ㅎㅎㅎ

신고

Leave a Comment

8년된 뻥파워를 떼어내고 topower TOP-600GM 80PLUS GOLD(600W)(정식명칭:topower TOP-600GM 80PLUS GOLD /Power One LED 모듈러 Black & GOLD) 모듈러 타입으로 교체했다.

저가 파워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레 전압이 떨어진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뻥파워.
아니면 실제 전압이 와트가 씌여져있는 수치보다 낮게 나온다던지의 문제가 발생한다.
디아3 플레이 할때 꺼지기도 하고 해서 파워를 갈았다. 오래썼는데 교체할때도 되었다.
근데 처음에 교체하다가 전원이 안들어 가서 시껍했다. 알고보니 선을 엄한걸 꼽아서 부팅이 안된것. 이걸 컴터수리점에 들고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다가 결국엔 혼자 해결했다.
ㅎㅎ
만세!



요것이 SATURN이라는 알수없는 브렌드의 ATX 500W의 파워. 여직까지 고생했다.




새로 나의 개조 L5420과 컴터의 심장으로 기능하게될 topower 600GM 앞으로 잘부탁한다.

선도 국수면발같은게 예전에 파워의 두툼한 원통형의 케이블묶음에 비하면 상당히 슬림하다. 게다가 모듈러 타입이라 안쓰는건 빼놓을 수도 있고 원하는곳에만 꼽을 수 있어 컴터 안을 깔끔하게 정리하는데 조금 더 유리하다.




측면 모습,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밑에 펜돌아 가는데 LED 불빛이 나와 미관상 조금 더 예쁘다. 근데 매일 케이스를 여는것도 아니고 투명 케이스를 가진 사람에게는 예쁠듯 하다.



다른 홈페이지에서 퍼온 topower 600GM의 자태. 나원 참. 내가 10만원 넘게 파워에 투자하는 날이 오게 될 줄이야. 아직까진 만족한다. 그러던 차에 어느날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였다.




바로 게임을 2시간 이상 하거나 인터넷과 유튜브를 오랫동안 볼때 위와 같은 현상이 나타난것. 바로 지금 생각하면 공포스러운 "디스플레이 드라이버가 응답을 중지하고 복구됨"이란 메세지 ㅠㅠ




이런 메세지가 모니터가 껌뻑거리면서 출력되고 그러다가 다시 복구되면 괜챦은데 모니터 꺼지고 시스템은 멈춤. 다시 화면이 켜지지도 않는다. 강제 종료하고 다시 리부팅 하면 예전처럼 컴이 켜지긴 하는데 다시 또 장시간 컴을 하면 저 메세지 다시 출력 렉걸림. 무한 반복. ㅠㅠ

인터넷을 통해 도움을 받아서 이 문제를 이제는 해결 한것 같다. 한 이틀 동일한 문제가 아직까진 생기지 않는다.

그도모TV 유튜브: https://www.youtube.com/watch?v=r05m9GXSEfk&list=LLZ9pRnLHFNEu3-GHmdnMsMw&index=1

여기 나오는 방법을 사용했다.


특히 중요한 포인트는

1. 레지스트리 편집기에서 TdrDelay에서 값을 8, 10, 12로 주라고 했는데 나는 12를 줌

2. CMOS 부팅할때 SETUP에 초기디스플레이 출력을 PCI로 바꿈


우왕 굿.

이제 더 이상 스트레스 안받고 컴생활을 즐기고 있다. 다행이다.

근데 오늘 아침에 또 모니터 꺼지면서 화면 죽음. ㅠㅠ 아놔. 컴을 업그레이드 해야 하나 심히 고민된다. ㅠㅠ

저장

2년은 더 굴릴 생각이었는데... ㅠㅠ

저장저장


저장저장


저장저장


저장



저장


신고

Comments

  1. BlogIcon afdsdsa 2016.08.07 20:5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파워 바꾸면서 그래픽카드에 이상이 생겼나보네요 그래픽 카드만 바꾸면 해결됩니다 tdr이니 뭐니 이런거 다 헛짓이에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8.10 12: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근데, 그래픽카드도 얼마전에 750ti로 바꾼지라, 그냥 하루에 1~2시간만 컴퓨터 하면서 버티고 있습니다. 이렇게 한 2년 쓰다가 바꿔야죠.

Leave a Comment


지금은 추억이 되어버린 웨스트우드라는 게임사에서 나온 녹스(Nox)가 오리진에 무료로 풀려서 조금 플레이를 해봤다. 해상도를 높여서 플레이를 하니 조금 느리긴 한데 할만하다. 해상도를 낮추면 빠르긴 한데 옛날 게임이라 그런지 도트가 너무 크게 보여서 별로고.


스토리는 어떤 잭이라는 청년이 NOX라는 세계에 얘기치 않게 들어가게 되어 그곳에서 모험을 하는 이야기. 예전에도 전사로 플레이를 해봐서 이번에도 전사부터 해보고 있다. 비밀의 방을 찾아서 사과나 금화를 확보하고 아이템을 사서 렙업 해서 몬스터를 죽이는 전형적 액션 RPG다. 멀티가 재미있다는데 2002년 당시에는 내가 안해봐서 잘 모르겠다. 싱글은 무난하다는 정도. 그러나 난이도는 좀 어렵다고 느껴졌다.

커맨드 엔 컨커를 만든 웨스트우드사의 기술력이 NOX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특히 한국판 더빙도 수준급으로 잘 되었다. 당시에는 유치한 수준의 게임더빙도 많았는데 녹스의 더빙은 성우들의 연기가 좋아서 상당히 호평을 받았다.


"촙촙" "호렌더스의 영광을 위하여"라는 문구는 NOX를 해본 팬들은 다들 기억할듯. 오랜만에 재미진 게임을 해보고 있다. 디아블로2만 같은시기에 안나왔어도 더 많은 사랑을 받았을 게임인데 좀 아쉽다.

지금은 당연히 온라인, 멀티는 안된다(오래전에 서버가 없어졌으니...) 싱글로 추억을 회상하면서 즐기면 좋을것 같다.


오리진 녹스 무료받기: https://www.origin.com/ko-kr/store/free-games/on-the-house


한글패치: http://bbs2.ruliweb.daum.net/gaia/do/ruliweb/default/519/read?articleId=2084573&bbsId=G003&itemGroupId=30


녹스(Nox) 전사 공략 1시간 30분 클리어 영상 - YouTube



저장저장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a105968/220745078582?63086 BlogIcon 1467584933 2016.07.04 07:2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Leave a Comment

지난번에 외관에 대한 느낌에 이어 이번에는 성능에 대한 감상을 적어본다.

일단 렌즈 D FA 28-105 자체는 상당히 단단하고 균형이 잘맞았다. k-1에 결합했을때 들때도 그렇고 볼때도 안정감이 느껴졌다. 게다가 렌즈도 방진방적 설계라 물에 행궈도 되는 정도(물론 내것이 아니기 때문에 테스트는 안해봄. 내꺼라도 겁나서 안해보겠지만.)





움직이는 아이들도 실외에서는 잘 잡아낼 정도의 AF성능을 보여준다. 단, 측거점이 중앙부에 몰려있다는건 단점이다.





색감은 과도하지 않은 자연스런 색감. 물론 이는 istD이후에 점차 진행된 사항이다. 요 근래 펜탁스는 K-01도 그렇고 예전에 비비드한 컬러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색감을 보여준다.

과거가 그리운 사람도 있겠으나 지금도 괜챦다고 생각한다.





주로 단렌즈를 사용하지만 줌렌즈 사용시 좋은점이 이런것이다. 발품을 안팔아도 된다는점. 그리고 아이사진의 경우 멀리서 자연스러운 샷을 잡아낼 수 있는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커진다는 점이다.





이것이 풀프레임의 위엄인가. 망원을 땡기니 배경이 확 날아간다. 그리고 지금은 비록 이미지 사이즈를 줄여서 잘 안나타나지만 원본으로 볼때도 역시나 k-01을 사용할때와 비교 했을때 사진 품질이 넘사벽이었다.





볼때마다 탄성을 지르게 된. k-1의 사진 품질. 왜 사람들이 장비를 계속 더 좋은걸로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 욕심이 끊임없이 생겨나는지 알겠다.





세로 사진을 찍을때는 자동으로 액정이 세로로 돌아가는 것도 신기했다.





지용이와 은호 놀이.





지용이와 그림자.





지용이의 재미있는 포즈.





은호의 재미있는 포즈.





지용이가 솔방울 찾아서 들고 보여준다.





망원으로 끝까지 땡기니 이렇게 됨.





전자관 옆에 경치좋은 공원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그게 좀 아쉬웠다.





은호와 지용이 함께.





밖에 나가면 그래도 잘 노는 지용이와 은호. 지용이는 라이터를 주어 라이터에다 솔방울을 꽃아서 놀았다.





솔방울+라이터를 결합한 지용.



구미에서 대구 전자관까지 k-1바디 1시간 만져보겠다고 찾아간 여정길. 지용, 은호는 차안에서 울고불고. 그랬지만 상황이 어쩔 수 없었다. 아내는 시험치러 가고 ㅠㅠ.

28-105렌즈의 무게는 바디와 결합했을때 크기에 비례해 무겁다는 느낌은 없었다. 디자인도 그정도면 준수하고, 화질도 나무랄데 없었다. 5축 손떨방의 위력을 체감할 순 없었지만 비교적 야외에서는 속도감 있는 피사체를 잘 잡아주었다.

특히 31리밋을 마운트 했을때 풀프레임의 매력이 한껏 발휘되었다. 31mm의 시원한 화각을 크롭 없이 즐길수 있다니 정말 감동적이었다.

촛점도 잘 맞고 빠르기도 그렇게 느리다는 생각이 안들었다.

돈만있다면 들이고 싶다.



저장


저장저장


신고

Leave a Comment


세기P&C에서 펜탁스 최초의 풀프레임 카메라 k-1의 지방체험행사를 한다고 하길래 신청했더니 운좋게 선정이 되어 1시간 동안 k-1을 만져볼 수 있어서 체험하고 왔다.

몇일 빌려줬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여직 경험해보지 못했던 풀프레임을 그것도 펜탁스 바디로 체험할 수 있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둘수있겠다.


대구전자관 체험부스에 가니 3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1. k-1바디 + 31리밋 렌즈킷

2. k-1바디 + 24-70 렌즈킷(예판가격: 450만원)

3. k-1바디 + 28-105 렌즈킷(예판가격: 350만원)


그중에 나는 아이들도 데려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망원쪽인 28-105를 빌렸다.

처음 손에 쥘때 느낌은 와~ 단단하다. 견고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꽤나 묵직하다는 느낌.

외관을 보니 전체적으로 그립부가 폭이 넓다는 느낌. 파지감은 내가 손이 작은 편인데도 나쁘지 않았다.





바디 마감이나 디자인은 역시 펜탁스 답게 예뻣다. 초기 디쎄랄 입문시 캐논을 잠깐 사용한 이후로 줄곳 펜탁스만 사용해왓기 때문에 다른 기종과 비교는 못하겠다.





삼각뿔 부분 정말 맘에 든다.





상단부 투다이얼도 맘에 드는데 사용시에는 너무 뭔가 많아서 대충 P와 iso다이얼 혹은 오토에 맞춰놓고만 찍었다.





측면에는 SD카드 슬롯이 있었다. 안에 열어보니 2개를 꽃을 수 있게 되어있었는데 SD규격과 더큰 슬롯이 있는걸로 봐서는 CF카드도 꼽을 수 있는것 같았다.

첨에 메모리 카드 넣고나서 메모리카드를 인식할 수 없다고 해서 이게 뭔가 하고 한참을 헤맸는데 알고보니 메뉴에 슬롯을 1로할지 1,2 동시에 인식할지 2로 인식할지 지정해 주는 부분이 있었다.

그걸 지정해주니 잘 인식했다. 역시 최상위기종 답게 이런부분 맘에 든다.





액정도 각도변경이 가능해 신기했다. 시간이 많지않아 이부분은 그렇게 많이 사용해보진 못했다.





28-105뿐만 아니라 31리밋도 가져가서 마운트 해봤다. 거기서 렌즈 2개는 빌려주지 않지만 집에 있는걸 가지고 가서 마운트해봤다. 빌려주는 31리밋은 실버였는데 블랙보다는 실버가 더 뽀대가 났다. 아... 예전에 살때 실버로 살껄. ㅠㅠ





LX나 K-10D, K-01에 붙였을때는 뭔가 균형미 있게 멋있었는데 k-1에 마운트하니 좀 작아보인다. 모냥이 좀 빠지네.





사실 측면이 두꺼운건 좀 맘에 안듬. 풀프라서 더 줄일수 있는 방안이 없긴하겠지. 미러리스라면 몰라도.





다이얼이 뭔가 많으니 심리적으로 상당히 안정감이 느껴진다. 비록 다 사용하진 못해도.





내 물건이 아니라 혹여나 그냥 세멘 바닥에 놓았다가 기스날까봐 가지고 간 간이지갑을 깔고 찍었다.





31리밋과 k-1과의 조합. 위에서 찍으니 그래도 쫌 멋있다.





대여 후 반납하고 날씨가 더워 시원한거 한잔.





지용이와 은호는 팥빙수를 맛있게 찹찹찹.

이 안에있는 파인애플가지고 둘이 서로 먹겠다고 쟁탈전. 달래고 중재하느라 혼났다.


바디에 대한 간단한 소감


1. 역시 단단하고 야무진 펜탁스 바디. 간이 작아(빌린거라서) 물에 씻어 보지는 못했지만 방진 방적도 지원하니 조금은 맘 편하게 운용할 수 있겠다 싶었다(특히, 비오는날. 유튜브에 동영상 사용기에 보니 물에 렌즈랑 같이 씻어도 멀쩡하게 잘 작동 하더라는 ㄷㄷㄷ).


2. 두께는 좀 아쉬웠다.



3. 디자인은 펜탁스의 전작들을 계승한 디자인이라 무난하게 느껴졌다. 내취향에서 벗어나지 않음. 하지만 MZ-S 디자인 처럼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한번쯤 내주면 좋겠다. 아니면 MX나 LX디자인으로도. 궂이 풀프가 아니더라도 나온다면 좋을것 같다. 필름감성 충만한 사람들이 디자인 만으로도 기꺼이 지갑을 열듯. 나도 그중 하나.


오랜만에 좋은 바디, 줌렌즈를 사용해 볼 수 있어서 신나는 경험이었다.

바디사진은 GXR + A12 50mm 유닛이 수고해주셨음.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6.06.20 02:2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호.. 정말... 단단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ㅎ 펜탁스에서 늦었지만 잘 내준 것 같아서 좋네요..

Leave a Comment


집에 잔은 많지만 의외로 흰 머그잔이 안보여서 이번에 부산교구 연합예배 가서 선원선교회 머그잔을 샀다.

물론 겉에 예쁜 그림 있는 컵이 집에 있긴 하지만 역시 커피는 흰 머그잔에 마시는게 보기도 좋고 기분도 좋다.




머그잔 겉포장.




커피가 담긴 모습. 아이스 커피는 투명 유리잔에 마셔도 물론 시각적으로 훌륭하고 맛있다. 그렇지만 투명 유리잔이 없다면 하얀 머그잔도 좋다.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6.06.07 05:4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커피는 단색 머그잔이나... 화려한 찻잔에 마시는게 맛나더라구요..ㅋ 테이크 아웃해서 사무실 와서도 머그잔에 되려 붓는 경우가 많아요..ㅋ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6.07 13:0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 회사에서는 화려한 킵컵에 커피, 집에서는 단조로운 하얀 머그잔이나 꽃무늬 컵, 화려하고 큰 케나다에서 가져온 스벅 컵에 마십니다. 이렇게라도 여유를 즐기는게 나름대로 호사라고 생각하고 즐기고 있습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kdzdsyygijfs/220730461518?96923 BlogIcon 1465991570 2016.06.15 20: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잘 읽고 가여~

Leave a Comment


팜포 에콰도르 퍼플.

타란중에서도 대형종에 속하는 녀석으로 발색좋고 먹성좋고 잘 커서 인기가 많다.

그러니 가격도 살짝 비싸긴 한데 요즘엔 몸값이 많은 녀석들이 많아져서 별 크게 가격으로 명함을 내밀 처지는 못된다.


유체때는 발색도 예쁘고 귀욤 귀욤 했는데. 어느새 이렇게 커버렸다.

입양한게 2009년경 이었던것 같은데 7년을 살았으니 명보다 더 사는 샘이다. 한참을 잘 못해주다 얼마전에 귀뚤이를 급여해주었다.

아내가 아직까지 이녀석 살고있냐고 대단하다고 그랬다.


팜포류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더 입양 해보고 싶고 아주 싸나운 종인 하프로 펠마류도 한번쯤 꼭 키워보고 싶다. ^^

신고

Leave a Comment

Coal Chamber, Korn, RATM등 당대에 활동하던 뉴매틀 성향의 뮤지션들이 지지부진할 동안도 2~4년에 한번씩 꼬박꼬박 앨범을 내주며 팬들에게 신의를 지켜준 Deftones가 이번에 [Gore]라는 신보를 냈다.

이런 꾸준한 밴드는 칭송받아 마땅하다.

초기 3대명반 Adrenaline(1995), Around the Fur(1997), White Pony(2000)은 물론이고 시니컬하고 신경질 적이지만 자캣만큼 무서븐 동명타이틀 Deftones(2003)부터도 조금의 변화는 있었지만 팬들을 실망시킬 만한 수준의 똥반을 데프톤즈는 단 한번도 낸 적이 없다.

Diamond Eyes(2010)부터 심포닉한 면이 강조되고 멜로디가 예쁘장해 졌다고, 그들 특유의 거친질감이 사라졌다고 실망할진 모르지만 세상은 변화하고 메탈도 변했고, 치노 아저씨도 후덕해졌다.

수많은 서브장르가 탄생하고 가지를 치고 뻗어 나가는 와중에도 일관되게 머리를 흔들고 서정과 분노를 동시에 아우르는 음악을 팬들에게 꾸준히 20년이상 들려준 이들에게 비난은 잠시 뒤로 미루고 박수를 먼저 보내자.

20년의 세월을 지난것을 감안하면 그리 급격한 변화는 아니지 않은가. 세월을 보내면서 이들도, 음악도 성숙해졌다고 나름 평가하고 인정할건 인정하여야 한다.

이번 앨범 [Gore]의 매끈한 멜로디와 보드라운 서정이 조금 낯설긴 하여도 이들은 데프톤즈다. 여전히 처절하고 아름답다.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