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P&C에서 펜탁스 최초의 풀프레임 카메라 k-1의 지방체험행사를 한다고 하길래 신청했더니 운좋게 선정이 되어 1시간 동안 k-1을 만져볼 수 있어서 체험하고 왔다.

몇일 빌려줬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여직 경험해보지 못했던 풀프레임을 그것도 펜탁스 바디로 체험할 수 있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둘수있겠다.


대구전자관 체험부스에 가니 3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1. k-1바디 + 31리밋 렌즈킷

2. k-1바디 + 24-70 렌즈킷(예판가격: 450만원)

3. k-1바디 + 28-105 렌즈킷(예판가격: 350만원)


그중에 나는 아이들도 데려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망원쪽인 28-105를 빌렸다.

처음 손에 쥘때 느낌은 와~ 단단하다. 견고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꽤나 묵직하다는 느낌.

외관을 보니 전체적으로 그립부가 폭이 넓다는 느낌. 파지감은 내가 손이 작은 편인데도 나쁘지 않았다.





바디 마감이나 디자인은 역시 펜탁스 답게 예뻣다. 초기 디쎄랄 입문시 캐논을 잠깐 사용한 이후로 줄곳 펜탁스만 사용해왓기 때문에 다른 기종과 비교는 못하겠다.





삼각뿔 부분 정말 맘에 든다.





상단부 투다이얼도 맘에 드는데 사용시에는 너무 뭔가 많아서 대충 P와 iso다이얼 혹은 오토에 맞춰놓고만 찍었다.





측면에는 SD카드 슬롯이 있었다. 안에 열어보니 2개를 꽃을 수 있게 되어있었는데 SD규격과 더큰 슬롯이 있는걸로 봐서는 CF카드도 꼽을 수 있는것 같았다.

첨에 메모리 카드 넣고나서 메모리카드를 인식할 수 없다고 해서 이게 뭔가 하고 한참을 헤맸는데 알고보니 메뉴에 슬롯을 1로할지 1,2 동시에 인식할지 2로 인식할지 지정해 주는 부분이 있었다.

그걸 지정해주니 잘 인식했다. 역시 최상위기종 답게 이런부분 맘에 든다.





액정도 각도변경이 가능해 신기했다. 시간이 많지않아 이부분은 그렇게 많이 사용해보진 못했다.





28-105뿐만 아니라 31리밋도 가져가서 마운트 해봤다. 거기서 렌즈 2개는 빌려주지 않지만 집에 있는걸 가지고 가서 마운트해봤다. 빌려주는 31리밋은 실버였는데 블랙보다는 실버가 더 뽀대가 났다. 아... 예전에 살때 실버로 살껄. ㅠㅠ





LX나 K-10D, K-01에 붙였을때는 뭔가 균형미 있게 멋있었는데 k-1에 마운트하니 좀 작아보인다. 모냥이 좀 빠지네.





사실 측면이 두꺼운건 좀 맘에 안듬. 풀프라서 더 줄일수 있는 방안이 없긴하겠지. 미러리스라면 몰라도.





다이얼이 뭔가 많으니 심리적으로 상당히 안정감이 느껴진다. 비록 다 사용하진 못해도.





내 물건이 아니라 혹여나 그냥 세멘 바닥에 놓았다가 기스날까봐 가지고 간 간이지갑을 깔고 찍었다.





31리밋과 k-1과의 조합. 위에서 찍으니 그래도 쫌 멋있다.





대여 후 반납하고 날씨가 더워 시원한거 한잔.





지용이와 은호는 팥빙수를 맛있게 찹찹찹.

이 안에있는 파인애플가지고 둘이 서로 먹겠다고 쟁탈전. 달래고 중재하느라 혼났다.


바디에 대한 간단한 소감


1. 역시 단단하고 야무진 펜탁스 바디. 간이 작아(빌린거라서) 물에 씻어 보지는 못했지만 방진 방적도 지원하니 조금은 맘 편하게 운용할 수 있겠다 싶었다(특히, 비오는날. 유튜브에 동영상 사용기에 보니 물에 렌즈랑 같이 씻어도 멀쩡하게 잘 작동 하더라는 ㄷㄷㄷ).


2. 두께는 좀 아쉬웠다.



3. 디자인은 펜탁스의 전작들을 계승한 디자인이라 무난하게 느껴졌다. 내취향에서 벗어나지 않음. 하지만 MZ-S 디자인 처럼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한번쯤 내주면 좋겠다. 아니면 MX나 LX디자인으로도. 궂이 풀프가 아니더라도 나온다면 좋을것 같다. 필름감성 충만한 사람들이 디자인 만으로도 기꺼이 지갑을 열듯. 나도 그중 하나.


오랜만에 좋은 바디, 줌렌즈를 사용해 볼 수 있어서 신나는 경험이었다.

바디사진은 GXR + A12 50mm 유닛이 수고해주셨음.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6.06.20 02:2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호.. 정말... 단단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ㅎ 펜탁스에서 늦었지만 잘 내준 것 같아서 좋네요..

Leave a Comment


집에 잔은 많지만 의외로 흰 머그잔이 안보여서 이번에 부산교구 연합예배 가서 선원선교회 머그잔을 샀다.

물론 겉에 예쁜 그림 있는 컵이 집에 있긴 하지만 역시 커피는 흰 머그잔에 마시는게 보기도 좋고 기분도 좋다.




머그잔 겉포장.




커피가 담긴 모습. 아이스 커피는 투명 유리잔에 마셔도 물론 시각적으로 훌륭하고 맛있다. 그렇지만 투명 유리잔이 없다면 하얀 머그잔도 좋다.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6.06.07 05:4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커피는 단색 머그잔이나... 화려한 찻잔에 마시는게 맛나더라구요..ㅋ 테이크 아웃해서 사무실 와서도 머그잔에 되려 붓는 경우가 많아요..ㅋ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6.07 13:0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 회사에서는 화려한 킵컵에 커피, 집에서는 단조로운 하얀 머그잔이나 꽃무늬 컵, 화려하고 큰 케나다에서 가져온 스벅 컵에 마십니다. 이렇게라도 여유를 즐기는게 나름대로 호사라고 생각하고 즐기고 있습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kdzdsyygijfs/220730461518?96923 BlogIcon 1465991570 2016.06.15 20:5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잘 읽고 가여~

  3. Favicon of http://favprw.tistory.com BlogIcon prw 2017.07.28 11:2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사무실에 머그잔이 많은데...방치중입니다. 좀 사용해야 할텐데... 잘 안되네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7.08.01 09:4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는 부러 책상위에 놓고 사용중입니다. ㅎㅎㅎ 그래도 방치되는 머그잔은 항상 있더라구요. ^^

Leave a Comment


팜포 에콰도르 퍼플.

타란중에서도 대형종에 속하는 녀석으로 발색좋고 먹성좋고 잘 커서 인기가 많다.

그러니 가격도 살짝 비싸긴 한데 요즘엔 몸값이 많은 녀석들이 많아져서 별 크게 가격으로 명함을 내밀 처지는 못된다.


유체때는 발색도 예쁘고 귀욤 귀욤 했는데. 어느새 이렇게 커버렸다.

입양한게 2009년경 이었던것 같은데 7년을 살았으니 명보다 더 사는 샘이다. 한참을 잘 못해주다 얼마전에 귀뚤이를 급여해주었다.

아내가 아직까지 이녀석 살고있냐고 대단하다고 그랬다.


팜포류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더 입양 해보고 싶고 아주 싸나운 종인 하프로 펠마류도 한번쯤 꼭 키워보고 싶다. ^^

신고

Leave a Comment

Coal Chamber, Korn, RATM등 당대에 활동하던 뉴매틀 성향의 뮤지션들이 지지부진할 동안도 2~4년에 한번씩 꼬박꼬박 앨범을 내주며 팬들에게 신의를 지켜준 Deftones가 이번에 [Gore]라는 신보를 냈다.

이런 꾸준한 밴드는 칭송받아 마땅하다.

초기 3대명반 Adrenaline(1995), Around the Fur(1997), White Pony(2000)은 물론이고 시니컬하고 신경질 적이지만 자캣만큼 무서븐 동명타이틀 Deftones(2003)부터도 조금의 변화는 있었지만 팬들을 실망시킬 만한 수준의 똥반을 데프톤즈는 단 한번도 낸 적이 없다.

Diamond Eyes(2010)부터 심포닉한 면이 강조되고 멜로디가 예쁘장해 졌다고, 그들 특유의 거친질감이 사라졌다고 실망할진 모르지만 세상은 변화하고 메탈도 변했고, 치노 아저씨도 후덕해졌다.

수많은 서브장르가 탄생하고 가지를 치고 뻗어 나가는 와중에도 일관되게 머리를 흔들고 서정과 분노를 동시에 아우르는 음악을 팬들에게 꾸준히 20년이상 들려준 이들에게 비난은 잠시 뒤로 미루고 박수를 먼저 보내자.

20년의 세월을 지난것을 감안하면 그리 급격한 변화는 아니지 않은가. 세월을 보내면서 이들도, 음악도 성숙해졌다고 나름 평가하고 인정할건 인정하여야 한다.

이번 앨범 [Gore]의 매끈한 멜로디와 보드라운 서정이 조금 낯설긴 하여도 이들은 데프톤즈다. 여전히 처절하고 아름답다.




신고

Leave a Comment

브레빌 870 사용기

2015년 3월 에어로프레스 첫 구입 후 1년만에 브레빌 870으로 넘어왔으니 제법 빠른속도로 넘어온것 같다. 물론 바로 브레빌 870급으로 커피생활 시작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에어로프레스 - 모카포트 - 반자동 머신 테크트리를 착실하게 밟아온 셈이라고 나름대로 평가해본다. 근데 드립은 한번도 시도해본적은 없다.

성질 급해서 가찌아 버츄소 그라인더도 에어로프레스랑 같이 장만했으니깐.


브레빌 870이 해외직구로 엄청 저렴한 가격으로 풀려서 마침 브레빌을 장만하려고 벼르고 싶었던 터라 덜컥 지르게 된다. 지름신은 이렇게 예고도 없이 찾아오곤 한다.


브레빌 870에 대해서 객관적인 평가는 어렵다. 반자동 머신을 이거 말고는 사용해본적이 없기 때문. 그래서 단순한 사용법 위주로 적어볼까 한다.




일단 좌측 윗부분에 호퍼에 커피공을 부어준다. 저울에 딱 1잔 내릴 만큼 계량해서 넣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긴 한데 보인은 그냥 귀챦아서 대충 부어넣는다. 브레빌의 단점 중 하나가 머신과 그라인더가 붙어 있어서 호퍼에 커피를 넣어두면 커피 추출하는 동안 열을 받아서 커피가 제법 빨리 산화한다는 점이라고 하는데 물론 그런 단점보다는 그라인더를 따로쓰지 않아도 한번에 편하게 그라인딩을 할 수 있다는 편안한 장점에 점수를 더주고 싶다.


가찌아 버츄소 그라인더가 한대 있긴 하지만 에쏘 내릴땐 브레빌 머신에 붙어있는 그라인더만 사용한다. 버츄소는 가끔 모카포트와 에어로프레스로 커피 추출할때만 사용한다.






커피필터는 더블과 싱글이 있는데 더블을 주로 사용해서 더블을 선택해준다. 그리고 힘을주어 포트를 앞쪽 방향으로 밀면 자동으로 커피가 그라인딩되어서 나온다. 센서가 있는지 아니면 대충 타이머로 멈추는지 모르겠지만 한번 눌러주고 그냥 두면 알아서 멈춤.

본인은 더블필터 끼우고 싱글에서 더블로 선택 안해서 가끔 커피가 그라인딩 되서 내려오다가 반 조금 더 차서 멈추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땐 당황하지 말고 한번 더 누르고 적당히 소복히 커피양이 찻다 싶을때 한번 더 누르면 멈춘다.






커피양은 저정도 소복히 살짝 넘친다 싶은 기분이 들때가 정량이라고 보면 된다. 싱글필터 끼우고 싱글 선택 - 포터 푸시해서 그라인딩. 더블필터 끼우고 - 포터 푸시해서 그라인딩. 알아서 나오다가 자동으로 멈추니 크게 신경쓸 필요는 없다.






커피가 포터에 채워졌으면 탬퍼로 탬핑하면 된다. 탬핑 세기에 따라 추출시간에 영향을 준다는 사람도 있는데 브레빌 870은 추출 압력이 그렇게 세지 않기때문에 별 영향은 없다는게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대신 높이는 맞춰주는게 좋다.






사진에서는 약간 탬핑이 덜된 상태인데 저거보다 조금더 내려가게 해주면된다. 아니면 레이져라고 깍는걸 주니 그걸로 깍아도 되고 암튼 탬퍼가 들어가는 만큼만 눌러주면 된다. 아니면 레이져로 깎고 그 깊이만큼 템핑해주면 되겠다.






옆에 추출 하는데 넣어준다. 인서트 부분에 포터 손잡이를 돌려넣고 락부분까지 돌리면 끝.






본인은 프로그램 버튼은 잘몰라서 만져본적은 없고 컵한개 그림이 싱글, 컵두개 그림이 더블이니 필터사이즈에 맞게 선택해주면 된다. 더블필터로 커피를 그라인딩 햇으니 더블버튼을 누르고 포터 밑에 컵을 두고 기다리면 된다.






기계소리와 함께 커피가 추출 되는데 압력게이지가 대충 12시나 2시방향까지 가면 적당하다고 보면된다. 그 이하로 압력게이지가 못미친다면 그라인딩 굵기를 더 곱게갈거나 커피분쇄량을 많이하면된다. 그러면 압력이 더 높게 걸린다 압력이 3시방향 이상으로 걸린다면 분쇄도를 더 굵게하거나 커피분쇄량을 줄이면 압력이 조금 덜 걸린다. 여러번 하다보면 대충 감이 온다.






크레마가 풍부한 추출된 커피.






얼마전에 산 킵컵에 시원한 아이스커피를 만들어 보았다. 맛은 내가 해서 그런지 좀 더 맛있다고 느껴진다. 캬.






요곤 살짝 뜨거운 물을 타서 아메리카노로. 만들어 보았다.

필자의 커피 마시는 법은 일단 에쏘를 더블로 추출하고 한 세모금은 에스프레소로 마시고 나머지는 그냥 뜨거운 물을 타서 아메리카노나 아이스커피로 마심. 좀 변태적인가 싶을 정도로 이상하게 마심.

브레빌은 옆에 뜨거운물 공급해주는 주입구도 있어서 따로 물을 끓이지 않아도 되어서 편하다. 이건 에스프레소 내렸다가 아메리카노 마실려고 커피포트에 물끓여 본 사람만 앎.

여튼 다른 머신과는 비교는 불가하고(써본 머신이 이거밖에 없다. -_-;;;) 편의성은 전자동 보단 당연히 못하겠지만 모카포트 내릴때 수고만큼만 하면 모카포트보다 더 맛있는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추출압(브레빌은 15bar, 모카포트는 4bar)이 차이가 나니 그건 당연하겠지만.


맛은 머신이긴 하지만 편의성에서는 역시 최고는 에어로프레스다.

기승전 에어로프레스? 응?





IMGP9157 from kwon91 on Vimeo.

추출동영상 근데 vimeo에서 동영상 세로로 돌리는 법 아시는 분 없나요. ㅠㅠ


신고

Comments

  1. BlogIcon 로즈마리 2016.04.24 18: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지나다가 궁금한게 있어 실례인거 알면서 댓글 남깁니다.
    해외 어느 사이트에서 구매하신건지 여쭤도 될까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4.24 22: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http://home.woot.com에서 구입했습니다. 지금은 구입할 수 없네요. ㅠㅠ 아마존이나 다른데 찾아봐도 있을꺼예요. ^^

  2. BlogIcon 로즈마리 2016.04.27 01: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이제서야 댓글 봤어요^^
    한번 쫙~~~ 둘러볼께요ㅎ
    as 때메 직구해도 되려나 살짝 고민되네요.
    답글 감사했습니다^^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4.28 14:1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as는 자가수리를 각오하시거나 사설에 수리하는 방법도 있는걸로 압니다. 가격이 차이가 많이 나긴 하지만 그냥 국내에서 사는게 맘 편하실수도 있을것 같아요. 좋은 선택하시길~ ^^

  3. 이재희 2016.05.06 23:2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 저도 호주에 직구신청 해 놓아서 보름 후쯤이면 받아볼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어서 관심을 갖고 글을 읽어 보았습니다.
    혹시 사설 수리점 연락처 아시는 곳이 있으신지요? ^^ 맛난 커피 기대됩니다.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5.07 01: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 같은 경우에는 커피생활을 버츄소 그라인더 + 에어로 프레스로 시작했는데 그 다음은 모카포트 이번에 수동머신으로 넘어왔습니다. 역시 맛이 엄청 많이 차이나더군요. 에스프레소를 좋아하기도 해서 아주 만족중입니다. 분명히 만족하실겁니다. 사설수리점은 제가 맡겨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네요. 검색하시면 사용기도 수리점도 찾으실수 있을겁니다. ^^

  4. 2016.08.31 09:24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6.09.01 15: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원두에 따라 다르긴 한데 저는 4에 놓고 양 조절하는 다이얼은 4시방향 정도에 놓고 그라인딩 합니다.
      로스팅이 강배전이냐 중배전이냐에 따라 또 다르더라구요.
      3이나 4에서 놓고 양을 맞춰가며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

Leave a Comment

애플과 함께한 6년



2010년 8월 아이폰4를 구입하면서 16만 3,000명의 대열에 합류, 애플 제품을 쭈욱 사용하고 있다. 중간에 한번 저렴한 가격에 혹해서루미아 635를 잠깐 사용했지만 앱이 없어 적응 실패. 그 이후로는 안드로이드, 블랙베리로 전향을 잠시 생각해본 적은 있지만 그도 여의치 않아 6년간 쭉 아이폰만 사용하고 있다.

랩탑도 처음엔 hp2140 넷북을 시작으로 했으나 중간에 2140에 해킨을 해서 해킨토시로 사용하다 "해킨의 끝은 매킨"이라는 진리를 몸소 실천하며 맥북에어 - 맥프레 2015 13" 까지 넘어왔다.

아주 윈도만 사용하다가 맥으로 넘어온지 이제 한 2년쯤? 여전히 생산성 도구는 윈도우가 짱짱이고 동영상 편집이나 기타 간단한 웹서핑이나 소비용 아이템들은 아이폰 - 패드 - 맥북으로 이어지는 삼위일체가 제법 편하다.

사진에는 빠져있지만 맥프레 박스와 아이패드에어 박스가 추가되어야 하지만 귀챦아서. 패쓰.

저중에 아이폰 3gs 박스는 어디서 줏어온것이다. 좀 쓸데 없는짓 같긴한데 이런 사진 한번 쯤 나도 찍고 싶었다.




신고

Leave a Comment


상실된 공동체의 신뢰 국가는 없었어
책임을 지지 않는 정치 생명보다 우선시되는 가치는 무엇이며
최소한의 상식마저 지키지 않고 있는 걸
언제까지 이어질지 가진자들의 끝없는 욕망
용산참사 살인진압 전경찰청장은 금배지 욕심
힘없는 노인이 물대포에 쓰러져도
분노할 줄을 몰라
이름만 야당 죄다 척만 하는 정치
세월호, 메르스 국가가 책임을 지지 않아
벌어진 똑같은 참사
언제까지 이럴거냐 경제를 살려야지
그 놈의 경제 언제 살아있던 적이 있기나 했냐?
그 잘난 경제란 게 살면 우리 삶이 좀 나아질 것 같아?
정신차려 기득권자들은 니 밥그릇엔 관심도 없어

최저임금1만원
단지 꿈 같은 소리? 여기 모여 다같이
change 우리들의 정치
기본소득 월 30만원
단지 꿈 같은 소리? 여기 모여 다같이
함께 살자 노동당




신고

Leave a Comment



1. 우연히 [771 to 775] LGA775칩셋 보드에 771칩셋(L5420@ 2.5GHz)장착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보드를 개조하기로 마음 먹음. 알리에서 L5420 CPU구입. 보드 개조. 칩셋 인식 성공.


2. 이후 돈한푼 안들이고 GT220 그래픽 카드 업글. 업글이라기도 민망한 수준으로 그냥 외장 그래픽 카드를 붙임.
3D 체험수준 4.7점. 게임에는 부적당한 수준인걸 이때는 몰랐음.


3. 저렴하게 업글해서 기분도 좋겠다. 마침 스타2 자유의 날개, 디아블로3가 할인가로 나왔길래 지름. 어... 근데 그래픽카드가 후지니 게임이 중옵으로도 안돌아가네. PC는 포기하고 맘 편히 2015 맥프레에서 디아3와 스타2를 돌림.


4. 왠지 13인치로 게임하기 좀 아쉬움. 역시 게임은 윈도 데탑이 진리라는 사실을 조금씩 몸으로 체감함. 집에 24인치 모니터는 게임할때 적합할텐데 라고 아쉬움을 조금씩 가짐.


5. 결국엔 지포스 GTX 750ti로 그래픽 카드 업글. 메인보드 공간이 그리 넉넉하게 나오질 않아 LP타입으로 타협함. 사실 파워도 업글해야하는데 그것도 갈기는 귀챦아서 그냥 LP타입으로 주문.


6. 업글결과 디아3 잘돌아감. 스타2는 아직 안해봤지만 잘 돌아갈듯. 넷플릭스로 기생수 파트1 보는데 GT220 달았을때는 버벅거리던 것이 이제는 끊김없이 잘 돌아감.


7. 아.. 잘한짓인지 모르겠음. 어쨋든 8년 넘은 데탑을 계속 부품 업글을 통해 버티는 중. 아마 2~3년 후에는 대대적인 보드 시퓨교체가 필요할듯. 컴퓨터 장사들도 먹고 살아할것 아님?




윈도우 체험지수의 비약적인 발전

신고

Leave a Comment


메가데스는 신보는 국내에 라센이 안되서 아이튠즈로 못참고 일찌감치 질렀지만 "메가데스 앨범은 전부 다 소장하고 있어야돼!~" 라는 강박관념이 메가데스 빠로써 자리잡고 있어 그래24에서 주문했다. 이변이 없는 한 미개봉 상태로 고이 봉인할 예정이다.

박광현5집 재회II는 "와~ 세월이 지나도 애절함과 음악적 깊이는 지금 들어도 여전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곡을 준 가수들의 노래를 다시 부른것도 원곡과 전혀 다른 분위기로 정말 멋지게 재해석 해냈다. 이분의 앨범도 "전부 소장해야되!~"라는 강박이 든다.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