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호'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7.09.08 부산 사상 정재운 칼국수 - 비빔국수 (4)
  2. 2015.10.27 은호, 지용 (1)
  3. 2014.04.03 우리은호
  4. 2013.11.21 은호 이유식
  5. 2013.09.24 은호 260일 (2)
  6. 2013.07.02 은호 열심히 배밀이 연습중
  7. 2013.05.29 지용, 은호
  8. 2013.04.22 은호 100일 ^^
  9. 2013.04.09 은호 감기 (2)
  10. 2013.03.14 은호와 지용


비주얼을 보라. 침이고인다.


때는 바야흐로 2017년 8월 13일 부슬부슬 비가오는 일요일.

여름휴가 차 부산에 방문해서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은호, 지용이 바다놀이를 즐기고 삼락생태공원 근처에 숙소를 잡고 끼니를 해결하러 근처에 나왔다.




애들의 컨디션 상, 락페는 꿈도 못꾸고 뭔가 요기를 할 것을 찾아야했다.

그러던 차에 발견한 [정재운 칼국수] 그냥 막무가내로 식당찾아 걷다가 얻어걸린 그런 곳이었지만.

결과는 대만족이었다.

칼국수 전문점 답게 면발도 쫄깃쫄깃했고 비빔양념도 매콤하니 입에 잘 맞았다.

밑반찬도 토속적인 맛 그대로.

흡사 울 엄마가 차려준 밥상인 것 처럼.


어느 시인의 말처럼 호로록 국수면발을 말아올리는 것 처럼 인생을 말아올리는 운치가 있는 소박하고 친근한 칼국수 집이었다.


위치는 이마트 사상점 골목에 있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난생처음 부산에서 먹어본 비빔칼국수와 우연히 만난 맛집의 콜라보로 그날 저녁은 기분좋은 추억으로 남았다.


내년에 부산국제락페스티발을 찾을 가능성이 농후 함으로 기록차원에서 남겨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paradise.co.kr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7.09.08 10:1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여행 중에 우연히 들어간 곳이 맛집일 때 기분이 참 좋더라구요. 물놀이 후 먹는 음식이여서 더욱 맛있었을 것 같네요! 사진상으로도 양념과 잘 버무려져서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7.09.08 16:2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처음먹어 봤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새콤하고 살짝 매운 양념에 쫄깃한 칼국수 면발. 그리고 국물까지. 반찬도 좋았구요.
      우연히 이런 기분좋은 음식을 먹고 맛집을 발견해서 기쁨이 더 크더군요.
      기대를 안했는데 맛이 좋아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

  2. Favicon of http://yoonoca.tistory.com BlogIcon yoonoca 2017.09.10 21:1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도 제 고향의 이런저런 식사들이 그립습니다... 이제는 헤드뱅잉하는것도 힘에 부치겠지만, 언젠가는 락페스티벌도 다시 가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7.09.18 11:2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고향이 부산이시군요. 저도 고향가면 딱히 특색있는 음식은 없지만 그곳의 고유한 맛과 멋이 있어서 부모님과 맛집을 간혹 찾곤 합니다.
      부산에는 참 볼거리들이 많더군요.
      부락은 해외밴드만 좀 신경써서 초청해주면 참 좋겠는데 일렉트로닉과 힙합에 밀려서 락페가 갈수록 쪼그라들어서 아쉬운 맘이 참 큽니다.
      이젠 저도 나이가 나이다 보니 그냥 몸좀 흔들면서 구경만 하고 그러네요. 과격한 몸짓은 힘들더군요. ^^

Leave a Comment

은호, 지용





3대의 카메라(물론 최신사양에는 한참 못미치는 구닥다리 들이긴 하지만)나 가지고 있지만 아이들의 한때뿐인 추억을 담아두기에 참 게을렀던것 같다.

GXR에 점같은게 찍혀나와 렌즈청소 보내고 이후에 찍은 사진들. 아가들이 참 많이 컸구나.


신고

Comments

  1. 2015.10.27 09:50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Leave a Comment

우리은호









우리은호. 이제 13개월이 지나간다. 집안에서도 집밖에서도 은호는 틈만나면 걷고, 만지고, 물고, 빨고를 계속한다. 지용이 키울때와는 다른게 지용이보다 덜우는것 같기도 하고 고집이 센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잘 모르겠다. 아빠로써 미안한것은 첫째인 지용이와는 다르게 더 많은 사진을 찍어주지 못했고, 더 많이 야외에 데리고 가지 못했고, 더 많이 놀아주지 못한 아쉬움이다. 둘째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게을러진건지 모르겠지만 반성해야겠다.



신고

Leave a Comment

은호 이유식


은호 이유식을 시키고 있다. 물론 분유도 같이 먹고 있지만




호기심이 많아서 손에 숟가락을 안쥐어주면 이유식 먹이기가 힘들다.







아기들이 크는 걸 보면 참 신기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다. 추운겨울 감기도 이겨내고 잘 지냈으면 좋겠다.


신고

Leave a Comment

은호 260일







은호가 이제 260일이 넘었다. 이제 광속으로 기어다니고 호기심이 많아 물건이 보이면 손으로 가져가서 빨고 만지고 하면서 탐색을 즐긴다. 머리는 지용이 어릴때와 비슷하게 나는것 같은데 다른사람들이 보면 밀었냐고 그런다. 그만큼 다른 애기들에 비해 머리가 안나는 편이다. ㅋ 아빠, 엄마, 어부바 정도 말을 하곤 하는데 알아서 하는건 아닌거 같고 가끔 소리를 내는 정도다. 감기가 몇번 왔고 이제는 앉는게 자연스러워졌고 지지할 뭔가를 잡고 서는 연습을 제법 하고 있다. 은호가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고맙다. ^^


신고

Comments

  1. 2013.11.21 09:4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잘크고 있넹...지용이랑 비슷하지만..여자같넹...귀엽당.

Leave a Comment


6개월 지난 은호는 요즘 틈만나면 뒤집고 배밀이 연습을 한다. 아직까지 기술을 터득한건 아니지만 예전에 비하면 활동범위가 무지 넓어졌다. ^^ 잠시만 한눈 팔면 침대에서 떨어지는 위험한 순간이 오니... 




잘 웃기도 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는 은호. ^^




할머니가 많이 안아주셔서 그랬는지 얼마전까지 아빠가 안으면 울고 그랬는데 할머니 안계실때 많이 안아줘서 그런지 요즘은 아빠가 안아줘도 안울고 착하게 잘 논다.


신고

Leave a Comment

지용, 은호









이번한주는 지용이가 청송할머니댁에 가서 집이 다 조용하다. 지용이가 있으면 집안에 많은것들이 어지럽혀지고 깔깔대는 소리며 고함소리며 음악소리며 적막이라고는 찾을수 없는 환경이지만 돌아보면 그것이 활기란 것이구나 싶다. 나는 지금 지용이 나이때라면 더 자연에서 하고싶은것 맘껏하며 그렇게 자연속의 아이로 자라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아이와 함께 있어주지 못해 아쉽지만 청송에서 맘껏 뛰어놀며 자연을 경험했으면 좋겠다. 은호는 요즘도 늘 순하고 조용하긴 한데 밤에 늦게자서 아내나 나나 고달프긴 하지만 잘자라고 잘참고 건강해서 참 다행이다. 은호에게 원하는건 그저 건강하게 자라줬으면 하는것 그 이상은 없다.  


신고

Leave a Comment

은호 100일 ^^


은호가 벌써 100일이 되었네요. 엄마가 인터넷에서 파티풍선을 주문해서 나름대로 꾸미고 점심시간에 단촐하게 할머니, 큰아빠, 장모님, 지용이, 은호, 아빠, 엄마 이렇게 함께 축하를 해줬습니다. 

 



할머니가 가져오신 실에다가 돈도 묶고 인증사진 찰칵!~ ^^




아직까지 뭔진 잘 모르겠지만 크고나서 이 사진을 보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




오랜만에 할머니가 안아주셨는데도 안정적으로 안겨있네요. ㅎ




지용이도 어린이집 갔다가 일찍와서 은호의 100일을 축하해줬어요.




그렇지만 알쏭달쏭탐구상에 빛나는 지용이는 풍선에만 관심을 주네요. ^^ 아직까지 저 풍선들이 구석에 걸려있다는 ㅠㅠㅎㅎ


신고

Leave a Comment

은호 감기


은호도 지용이도 감기가 걸려서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물론 아이가 제일 힘들겠지만 지켜보는 가족도 가슴이 아프고 힘들고... 휴.




감기던 뭐든 빨리 지나가고 면역력이 생기고 더 건강하게 자라줬으면 좋겠다. 이 힘든시기 이겨내고 더 건강하게 자라길~

신고

Comments

  1. 앵이 2013.04.17 16:5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은호 이뿌네 ㅎㅎㅎㅎ 둘다 감기는 다 나았낭??

    • Favicon of http://91log.tistory.com BlogIcon 먹보91 2013.04.18 09:2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은호는 아직 감기가 덜떨어진것 같고. 지용이는 이제 다나아서 어린이집 다니기 시작했다. 애들이 아프니깐 부모도 힘드네. ^^

Leave a Comment

은호와 지용


요즘 지용이가 동생이 태어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동생한테 해꼬지하거나 그러진 않는데, 엄마와 아빠가 혼자있을때보단 지용이의 욕구를 빨리빨리 못들어주다보니 좀 짜증도 많이내고 소리도 많이 지르게 된다. 그래서 내가 평소보단 많이 관심을 가지고 뭐든 해주고 놀아줄려고 하는 편이다.




은호는 아주 잘자라고 있는데, 요즘은 안아주지 않으면 잠을 안자서 좀 걱정이다. 장모님께서 계실때는 좀 수월한데 안계실때는 아내랑 나는 정말 힘들다. ㅠㅠ 하지만 지용이 첨 키울때 생각해보면 그때보다는 좀 나은거 같기도 하다. 사진도 많이 찍어주고 많이 안아줘야 하는데 생각만큼 해주질 못하고 있다. 앞으로 좀 더 노력해야지. ㅠㅠ. 아이 키우기 힘들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to Top